Translate

2012년 10월 9일 화요일

2012 년 3 분기 실적을 발표한 HTC





 한때 꽤 잘 나가던 브랜드 중 하나로 대만의 스마트폰 제조 업체 HTC 가 있었습니다. 한 때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잠시 삼성 전자 보다 더 높은 점유율을 자랑하기도 했죠. 하지만 역시 IT 업계는 변화가 엄청나게 빠른 분야라 이것도 순식간에 과거형이 되고 말았습니다. 


 2012 년 3분기 HTC 의 실적은 한마디로 어닝 쇼크인데, 분기 매출은 24 억 달러 (702 억 대만 달러), 순이익은 1 억 3700 만 달러 (39억 대만 달러) 로 집계되었습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한 것이고 전분기와 대비해서도 거의 반이 감소한 수준입니다.


 HTC 는 초기에 괜찮은 윈도우 모바일 폰들을 내놓기도 했고 그 이후에는 안드로이드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공적인 회사로 평가받았지만 이후 삼성 전자가 강력한 성능을 지닌 안드로이드 폰을 빠르게 대량으로 투입하는 동안 그다지 차별성있는 안드로이드 폰을 내놓지 못해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이 감소하는 상황입니다. 


 사실 안드로이드의 개방성 자체가 양날의 칼이라고 볼 수 있는데 시장 진입 장벽이 낮은 만큼 경쟁 업체가 아주 쉽게 시장을 파고들 수 있는 약점이 있습니다. 삼성은 안드로이드에서 가장 먼저 진입한 업체는 아니었으나 곧 대대적인 투자와 마케팅을 통해서 순식간에 시장을 리드하게 되었으며 정말 '어느새' 라는 탄식이 나올만큼 순식간에 HTC 는 그만큼 시장을 빼앗기게 되었습니다. 


 최근 HTC 는 윈도우폰 8 기반의 신제품으로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고 있으나 사실 WP8 기반 제품은 삼성과 노키아 역시 내놓기 때문에 과연 HTC 가 여기서 어떤 차별성을 둘 수 있을 지 알기가 어려운 상태입니다. 노키아는 자사의 카메라 기능을 크게 홍보하고 있고 삼성 전자는 갤럭시 S3 에 사용된 노하우를 아티브 X 에 접목시켰지만 HTC 는 딱히 내세울 특징이 없으며 생긴 것 마저 노키아의 제품과 너무 흡사해 최근 소송설에 휩싸이는 등 그다지 좋지 못한 출발을 하고 있습니다. 



(노키아 제품과 대동 소이하게 생긴 HTC 의 윈도우폰 ) 


 HTC 의 사례는 IT 업계의 치열한 경쟁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불과 몇 년만에 강자의 자리에서 몰락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는 점은 이미 너무 여러 기업들이 증명해 보였기에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만 엄청난 삽질을 한 것도 아니었던 HTC 의 어려움은 얼마나 경쟁이 치열한 세상인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