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0월 14일 일요일

제작에 들어가는 일본의 심신 실증기




 일본은 항공 산업 규모에 비해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상당히 발전한 국가로 충분히 자체적인 전투기 개발 생산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2000 년대 들어와서 미국으로 부터 F -22 랩터 수입 계획이 좌절되자 일본 내부에서는 자체적인 스텔스 전투기 개발 기술의 필요성을 깨닫고 이에 스텔스 기술을 비롯한 5 세대 전투기의 여러가지 기술을 실증할 실증기 개발에 착수합니다. 


 F-22 처럼 완전히 실전 배치가 가능한 5 세대 스텔스 전투기 개발은 아무리 일본이라도 엄청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므로 일단 지금까지 개발한 기술과 현재 개발중인 기술을 입증할 실증기 개발 부터 시도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실제 양산이 가능한 5 세대 스텔스 전투기를 만약의 경우 일본이 자체 제작할 수도 있다는 점을 과시해서 미국과의 스텔스기 도입 협상을 유리하게 끌어가고 진짜 어쩔 수 없는 경우엔 자체 제작도 하겠다는 의도가 있어 보입니다. 


 


 (심신 실증기 : ATD - X 의 목업. 콕픽 부위가 큰 이유는 작은 체급의 실험기로 상대적으로 조종석 부위가 커 보이는 것임.  )


 이 5 세대 실증기 개발 계획은 미쓰비시 ATD - X 로 알려졌는데 ( Mitsubishi ATD-X   : Advanced Technology Demonstrator –X ) 신신 ( 心神 (shin-shin) ) 이라는 코드명이 부여되었습니다. 우리식으로 읽으면 심신이 되기 때문에 심신 실증기라고도 부르지만 정식 명칭은 미쓰비시 ATD - X shinshin 입니다. 


 심신 실증기에는 지금까지 일본이 개발한 여러 신기술이 들어갈 예정인데 그 중 하나는 3D Thrust vectoring 기술입니다. 이 기술은 미국의 실험기 X - 31 에서 볼 수 있는 것과 비슷한 3개의 판으로 엔진의 추력 방향을 조절해서 기동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입니다. 






(3D thrust Vectoring ) 


 또 기술적인 측면에서 fly by optic 을 동원해 fly by 에 있어서도 구리선이 아닌 광섬유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빠르고 전자기파에 대한 간섭이 없어 EMP 공격에 유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레이더는 RF multifunction sensor 라고 부르는 AESA 레이더가 장착될 것으로 보이며 ECM (electronic countermeasure), ESM (electronic support measure) 기능과 넓은 범위의 주파수를 커버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체에 문제가 생겼을 때 스스로 복구하는 기능인 'Self Repairing Flight Control Capability' (自己修復飛行制御機能) 도 새롭게 추가된다고 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진 않았습니다. 일단 올해 초 기체 제작을 위한 컷팅에 들어갔다고 했고 미쓰비시 측에 의하면 2012 년 3월부터 조립에 들어가 2014 년 초도 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심신 실증기가 일본에 또 다른 의미가 있는 부분은 바로 100% 일본 순수 기체를 목표로 제작된다는 점입니다. 미쓰비시 중공업 관계자에 의하면 "순수한 국산 전투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이며 험난한 여정의 첫걸음이 시작됐다" 라고 언급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엔진도 일본제 제트 엔진을 사용하는데 IHI ( Ishikawajima-Harima Heavy Industries Co., Ltd = 石川島播磨重工業株式会社 Ishikawajima Harima Jūkōgyō Kabushiki-gaisha) 사의 IHI XF5-1 엔진 2기를 탑재한다고 합니다. 최대 이륙 중량은 8 톤 정도로 작은데 기술 실증기라서 크기 자체가 실전 배치용 전투기의 1/3 정도로 작습니다. 


 참고 제원 

General characteristics
  • Crew: 1
  • Length: 14.174 meters (46.50 feet)
  • Wingspan: 9.099 meters (29.85 feet)
  • Height: 4.514 meters (14.80 feet)
  • Max. takeoff weight: 8 tonnes max takeoff weight alt = 17,636 pounds ()
  • Powerplant: 2 × IHI XF5-1.
    • Dry thrust: 10 tonnes (22,046 pounds) each
    • Thrust with afterburner: 15 tonnes (33,069 pounds) each

 (from wiki) 




 아무튼 2014 년에 일장기를 단 순수 일본산 스텔스 전투기가 날아다니게 되면 우리에게 J - 20 보다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올 듯 하네요. 다만 미쓰비시 관계자의 언급대로 아무리 일본이 우리보다 훨씬 앞선 항공 기술력이 있다고 해도 5세대 스텔스기 개발은 매우 힘든 여정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