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30일 월요일

음주는 하루 세잔 이상이면 간암 위험 높이고 커피는 반대 ?


 간암은 지역에 따라서 유병률의 차이가 크지만 2012년 통계로 746,000 명의 사망자를 낸 암으로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무서운 암 가운데 하나입니다. 국내에서는 주로 B 형 및 C 형 간염과 연관성이 있는 경우가 많지만 그외에도 음주, 간경변, 비만 등이 간암의 위험도를 높일 수 있는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세계암연구기금(World Cancer Research Fund International)은 2015년 3월에 공개한 새로운 보고서에서 간암의 위험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음주량으로 하루 3잔 (알코올로 45g/day 이상) 을 권고했습니다. 이는 런던의 임페리얼 칼리지런던의 연구팀이 34개 연구에 참여한 820만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입니다.


 이 메타 분석에 의하면 간암에 영향을 주는 생활 습관 인자로 비만, 알코올 섭취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반대로 커피 섭취는 오히려 간암의 위험도를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칠레 대학 및 런던 위생 및 열대 의학 교실의 교수인 리카르도 우아이(Ricardo Uauy , Professor of Public Health Nutrition at the University of Chile and the London School of Hygiene and Tropical Medicine.)는 이를 토대로 간암의 위험도를 낮출 수 있는 안전한 음주량으로 남성은 하루 2잔, 여성은 하루 1잔 정도가 적당하다고 권고했습니다.

(간암의 생활 습관 인자.  World Cancer Research Fund International)   
 과도한 음주는 간경화의 위험 인자이며, 간경화는 잘 알려진 간암의 위험 인자입니다. 간경화가 없더라도 고용량의 알콜 섭취는 체지방 증가와 더불어 간종양의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연구에서 다시 확인된 ​위험인자는 아플라톡신(Aflatoxin) 입니다. 이 독성 물질은 곰팡이에 의한 것으로 말린 과일이나 오래된 견과류, 채소 등에서 자라는 물질입니다. 물론 적절하게 보관된 식품은 안전합니다.
 비만, 특히 체지방은 당뇨와 고혈압, 대사 증후군의 위험 인자인 동시에 몇 가지 암의 위험도 같이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서도 이는 다시 한번 확인되었습니다. 비만은 체내에서 여러 호르몬 생산을 변화시키고 염증을 높이므로써 암의 위험성을 높입니다. 마지막으로 비만과 지방간은 간경화의 위험인자이기도 합니다.  
 한 가지 새로 업데이트 된 내용은 아마도 커피 섭취가 간암의 위험성을 낮추는 것 같다는 부분입니다. 이 부분은 아직 더 연구가 필요하지만, 일부 연구에서는 커피가 체내 염증을 감소시키고 DNA 손상을 막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다만 적당한 커피 섭취량이 하루 몇 잔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아무튼 뭐든지 적당한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과도한 음주는 간경화 및 간암의 위험인자가 되는 것은 물론 다른 여​러 가지 질환의 위험 인자가 될 수 있습니다. 적당한 커피 소비는 좋은 것 같지만, 과량의 커피 및 카페인 섭취는 위험할 수도 있기 때문에 하루 2-4 잔 정도가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