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9일 월요일

세계 일주에 나선 솔라 임펄스 2


 과거 포스팅을 통해서 소개드렸던 솔라 임펄스 2 가 마침내 35,000km의 세계 일주 비행을 위해 출발했습니다. 아부다비에서 시작된 이 여정은 아마도 2015년 중반은 되어야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예정 기간은 5개월 정도입니다. 2015년 3월 9일 3시 12분 (UTC) 이륙한 솔라 임펄스는 오만의 무스카트, 인도의 아메다바드, 바라나시, 미얀마의 만달레이, 중국의 충칭, 난징, 미국의 하와이, 피닉스, 뉴욕을 거쳐 남유럽 혹은 북아프리카에 착륙한 후 다시 아부다비에 이르는 항로를 택할 예정입니다. 


(이륙을 준비 중인 솔라 임펄스 2  출처: 솔라임펄스) 



(Solar Impulse Airplane : Exploration To Change The World



(The Construction of Solar Impulse 2  )


 이전 포스트에서 솔라 임펄스 계획에 대해서 상세하게 언급한 바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간단히만 이야기할 계획입니다. 이 솔라 임펄스 2 는 72미터의 거대한 날개에 17248개의 경량 태양전지를 탑재해 무게가 2300kg에 불과합니다. 네 개의 프로펠러 엔진은 총 74 마력에 불과한 출력을 지녀 이 항공기를 평균 시속 70km 정도로 날개 할 수 있습니다. 속도가 느린 대신 큰 날개로 충분한 양력을 충당하는 것이죠. 

 이 항공기의 이전 세대 프로토타입은 1000km 이상의 장거리 비행을 성공시킨 바 있습니다. 그러나 세계 일주 여행은 이 비행기에게는 매우 큰 도전입니다. 매우 큰 크기에도 불구하고 극도로 가벼운 기체 덕분에 기류 변화나 악천후에 잘 견딜 수 있을지 약간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모나코에 위치한 솔라임펄스 미션 컨트롤 센터(Mission Control Center)에서는 21명의 엔지니어 및 전문가들이 끊임없이 이 항공기를 모니터링 하면서 비행을 도울 예정입니다. 또 조종사도 2명이 서로 번갈아가면서 비행을 하게 됩니다. 역사적인 태양 에너지 세계 일주 비행의 조종사는 이 회사의 CEO로 1999년에 열기구 세계 일주에 성공한 베르트랑 피카르와 솔라 임펄스의 CEO인 안드레 보스보그가 서로 번갈아 담당하기로 (참고로 1 인승 항공기) 결정되었습니다. 

 이 비행에서 가장 어려운 코스로 생각되는 부분은 중국에서 하와이까지 태평양 횡단 구간으로 5일간 쉬지 않고 비행하는 부분입니다. 솔라 임펄스2는 충전을 위해 10000미터 고도 까지 상승해 낮에는 남는 전기로 충전을 해 밤에도 비행할 수 있습니다. 지상에 착륙한 솔라 임펄스2는 수리 및 재충전등을 거쳐 비행을 다시 재개하기 때문에 총 비행 스케쥴은 다른 문제가 없다고 해도 5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이전에도 언급했듯이 이 항공기는 연료 없이 비행한다는 점을 제외하면 사실 실용성이란 부분에서는 상당한 의문이 드는 게 사실입니다. 지금 생각했을 때 가능한 응용 범위는 무인 항공기 형태로 24시간 365일 공중에 떠 있으면서 화재/산불/재난 감시, 통신 목적 등으로 사용되는 것입니다. 연료 재보급을 위해 다시 착륙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그렇지만 다른 한편으로 생각하면 이런 정신나간 도전들이 있기에 인류의 진보가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아무쪼록 사고 없이 무사히 완주를 하기 바랍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