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3일 화요일

차세대 아톰 라인업을 발표한 인텔


 인텔은 월드 모바일 콩그레스(MWC) 2015에서 자사의 차세대 아톰 라인업을 정식으로 발표했습니다. 앞서 아톰 라인업을 x3, x5, x7 으로 나눴다고 발표했는데, 구체적인 분류와 제품 포지션에 대해서 MWC 에서 발표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인텔의 미래 모바일 전략이 담겨있습니다. 


- 아톰 x3 제품군

 가장 재미있는 아톰 제품군은 바로 가장 하위 모델인 x3입니다. 이 제품은 일단 공정부터가 28nm 인데 우리가 알기로는 인텔에는 이런 하프 노드 공정이 없습니다. 인텔이 일부 아톰 제품의 생산을 외주로 돌릴 것이라고 알려져 있었는데 그것이 사실로 드러난 셈입니다. arstechnica의 보도에 의하면 인텔은 이 제품을 TSMC에 위탁생산을 했다고 합니다.  


(아톰 x3의 다이샷.  출처: 인텔) 



(아톰 x3. 출처: 인텔) 

 x3는 3G, 3G-R, LTE의 세개의 제품으로 나눠지며 각각의 사양이 다릅니다. 가장 하위 제품인 C3130은 듀얼코어 아톰이며 나머지 제품들은 쿼드코어 제품들입니다. 더 재미있는 사실은 GPU로 ARM의 말리 시리즈를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인텔이 ARM의 라이센스를 받아 제품을 생산한 역사는 오래되지만 최근에는 경쟁 관계로 그런 일이 없었는데, 오랬만에 이들이 협력한 셈입니다. 





(출처: 인텔) 

 x3 가운데 막내인 3G C3130이 노리는 시장은 75달러 이하의 저가 스마트폰 시장입니다. 모뎀과 통합된 듀얼코어 아톰(실버몬트 기반)과 말리 400 MP2 GPU를 가지고 있습니다. 1.0GHz의 낮은 클럭에도 불구하고 목표로한 저가 시장에서는 충분한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x3 가운데 가장 상위인 C3440의 경우 LTE 모뎀을 내장하고 1.4GHz 쿼드코어 아톰과 Mali - T720MP2의 약간 높은 사양으로 무장했는데 이 제품들은 75-149 달러의 엔트리 스마트폰 및 태블릿에 탑재될 것입니다. 

 아마도 이들 제품들은 선진국 시장에서보다는 신흥국 시장에서 주로 보게 될 것 같습니다. 

 - 아톰 x5 & x7

 진정한 에어몬트 기반 아톰 프로세서는 x5 및 x7 입니다. 아톰 8xxx 의 명칭을 사용하는 이 프로세서들은 모두 쿼드코어 제품으로 GPU는 모두 8세대 인텔 GPU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성능면에서는 이전 세대 대비 50 - 100% 정도 향상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상세한 벤치 결과는 나중에 등장하게 될 것 같습니다. 





(출처 : 인텔.  클릭하면 원본) 

 진정한 체리 트레일 14nm 공정 프로세서 SoC 인 X5 - 8300, x5-8500, x7-8700 은 아쉽게도 LPDDR4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이점은 새롭게 등장한 엑시노스 7 시리즈나 스냅드래곤 810/820에 비해 약점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LPDDR3가 더 널리 쓰이는 만큼 치명적인 핸디캡으로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1.84-2.4 GHz로 작동하는 쿼드코어 아톰과 12-16개에 달하는 실행 유닛(EU)은 전세대 아톰대비 더 강력한 성능을 보장할 것입니다. 그런데 이 SoC들은 사실 무선 모뎀을 포함하지 않은 WiFi 모델을 기본으로 가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아톰 탑재 태블릿 PC들을 이해하면 왜 그렇게 했는지 이해가 빠를 것 같습니다. 다만 독립 LTE 모뎀으로 XMM 7360를 같이 출시했으며 이는 LTE Cat-6 및 캐리어가 가능합니다. x5/x7 아톰 프로세서는 2015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며 XMM 7360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입니다. 


(출처 : 인텔) 

 전체적으로 봐서 아톰 x5/x7 이라고 해도 지금과 마찬가지로 저가형 태블릿 PC및 저가 노트북에 주로 탑재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14nm 로 넘어간 만큼 지금보다 더 얇고 배터리가 오래가면서 가벼운 기기들이 가능할 것입니다. 아마도 무소음 소형 노트북 등이 더 흔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아톰 x5/x7 은 브로드웰/스카이레이크가 담당할 고성능 모바일 기기 시장을 위협하지 않을 정도의 성능을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전 세대 대비 성능이 더 좋아진 것도 사실이죠. 하지만 오히려 이런 때가 기존 제품을 사는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체리 트레일 제품이 대거 출시되는 시점에는 구형 베이트레일 제품들의 가격이 더 저렴해질 수도 있죠. 어차피 하는 일이 주로 동영상, 문서, 인터넷 작업이라면 베이트레일도 부족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어떤 결정을 할지는 역시 소비자의 선택이겠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