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19일 목요일

나사도 전기 비행기에 도전한다


 전기 자동차는 사실 20 세기 초반에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의 납배터리는 나날이 성능이 좋아지는 내연기관의 적수가 되지 못하고 시장에서 사라지게 되죠. 그리고 세월이 흘러 배터리 성능이 경이적으로 좋아지자 다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반면 전기 비행기는 사실 과거에도 거의 시도된 바가 없었던 일이었지만, 점차로 발전하는 배터리 기술에 힘입어 새로운 시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사는 매우 독특하게 생긴 전기 비행기를 민간 회사와 손잡고 개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Leading Edge Asynchronous Propeller Technology (LEAPTech)라는 이름의 이 전기 비행기는 1-2개의 전기 모터와 프로펠러 대신 18개의 작은 전기 프로펠러를 사용합니다. 나사는 그 프로토타입을 나사의 암스트롱 비행 연구 센터(NASA Armstrong Flight Research Center)로 옮겨 2월 26일부터 테스트 중에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Technicians unload the LEAPTech experimental wing upon its arrival at NASA Armstrong Flight Research Center. Ground testing will begin after the wing is mounted on a specially modified truck.
Image Credit: NASA Photo / Tom Tschida)
 

(Mounted on a specially modified truck he LEAPTech ground-test article, or Hybrid-Electric Integrated Systems Testbed, will be driven at speeds up to 70 miles per hour across a dry lakebed at Edwards Air Force Base. Last December, it underwent preliminary testing at Oceano, California.
Image Credit: Joby Aviation  
 전기 비행기라는 점은 놀랍지 않지만 그 생김새는 정말 의외인데, 마치 작은 선풍기를 여러 개 달아놓은 듯한 외형입니다. 이는 Hybrid-Electric Integrated Systems Testbed (HEIST)이라고 명명된 연구용 날개로 현재 트럭을 개조해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항공 공학쪽은 잘 모르지만 아무튼 생김새는 나사 연구실이 아니라 농장을 개조한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네요.
 나사에 의하면 이렇게 트럭에 매달려 최고 시속 70마일 정도로 테스트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날개와 동력 디자인이 테스트를 통과하면 수년 후에는 실제 경비행기와 통합되어 실험 비행을 하게 될 것입니다. 참고로 너비는 10미터가 채 되지 않습니다.
 나사는 이 전기 비행기를 위해서 Empirical Systems Aerospace (ESAero)와 Joby Aviation란 회사와 계약을 맺었으며, 수년 후에 이를 이탈리아제 경비행기인 Tecnam P2006T에 탑재할 계획입니다. 기존의 경비행기에서 엔진과 날개를 제거한 후 HEIST를 탑재하면 성능 비교가 쉽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실제 경비행기에 탑재된 HEIST의 상상도. 
Within a few years NASA hopes to fly a piloted X-plane, replacing the wings and engines of a Tecnam P2006T with an improved version of the LEAPTech wing. Using an existing airframe will allow engineers to compare the performance of the flight demonstrator with that of the original P2006T. Image Credit: NASA Graphic )   
 나사에 의하면 이 독특한 전기 비행기는 기존의 항공기 대비 매우 정숙하고 조용하며 친환경적일 것이라고 합니다. 과연 정말 그럴지는 물론 테스트를 해봐야겠지만, 우리에게 익숙한 디자인인 큰 엔진 1-2 개 대신 작은 엔진을 앙증맞게 달아놓은 모습이 상용기보다는 실험적인 테스트 비행기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것 같습니다. 이전에 봤던 전기 헬리콥터와 비슷한 느낌이네요. (  http://jjy0501.blogspot.kr/2014/04/e-volo-vc200.html 참조)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