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5일 목요일

가장 오래된 호모속의 화석은 275-280만년 전?



 인간이 속한 속(genus)는 호모(Homo)입니다. 유일한 현생종은 20 만년전 등장해 지금까지 번성하는 호모 사피엔스 뿐이지만 호모속 자체의 역사는 250만년 이전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의 새로운 발견으로 275만년에서 280만년전으로 더 거슬러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 과학자팀이 저널 사이언스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2년전 발견되었던 턱뼈인 LD350-1의 연대가 이 정도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Close up images of LD 350-1 mandible. Credit: William Kimbel)  


 과학자들은 레디-게라루(Ledi-Geraru) 에서 발견된 아래턱 뼈(mandible) 화석의 정확한 연대를 알기 위해서 고심했습니다. 이 턱뼈는 2013년 애리조나 주립대학의 카예 리드를 비롯한 과학자와(Arizona State University scientists Kaye E. Reed, Christopher J. Campisano and J Ramon Arrowsmith) 네바다 대학의 브라이언 빌모어(Brian A. Villmoare of the University of Nevada)에 의해서 발견된 것으로 왼쪽 아래턱뼈 + 5개의 치아가 있는 뼈였습니다. (위의 사진)

 이 화석의 연대를 분석한 펜실베니아 주립대학의 에린 디마기오( Erin N. DiMaggio, research associate in the department of geosciences, Penn State)는 화석이 발견된 지층의 화산재의 연령을 아르곤 40/39를 이용해서 분석한 결과 매우 정확한 연대를 알 수 있었습니다. 과학자들은 아마도 첫 호모속의 진화가 250-300만년 사이일 것이라는 추정은 가능했지만 그 연대폭을 정확하게 좁히기 어려웠는데, 이 발견으로 275-280만년 사이라는 비교적 정확한 연대 추정이 가능해졌습니다.


(발굴 작업 중인 지질학자 에린 디마기오 박사와 도미니크 가렐로 박사. Geologists Dr. Erin DiMaggio (PSU, left) and Dominique Garello (ASU, right) sample a tuff near the early Homo site in the Ledi-Geraru project area. Credit: J Ramon Arrowsmith)

 이 발견으로 인해서 과학자들은 최초의 호모속의 등장과 (다만 현재까지 정확히 이 아래 턱뼈의 주인공이 어떤 호모 속의 어떤 종인지는 약간 불명) 마지막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속의 시간적 격차가 20만년 정도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이 턱뼈를 비롯한 가장 오래된 호모속의 화석이 발견된 장소는 사실 루시라고 알려진 370만년전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Australopithecus afarensis)가 발견된 장소에서 매우 가까운 지역입니다.

 이 화석과 연관된 연구를 네이처에 발표한 프레드 스푸어(Fred Spoor)와 그의 동료들은 턱뼈, 치아 등 일부 뼈가 남아있는 180만년전의 호모 하빌리스 화석 OH7을 복원했습니다. 막스플랑크 연구소 및 영국 유니버시티 컬리지 런던의 연구팀에 의해 복원된 호모 하빌리스의 화석은 호모 에렉투스보다 오히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와 더 유사한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280만년전의 호모 속의 화석은 호모 하빌리스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그리고 그 외 다른 호모속의 연관성을 설명해줄 중간 전이 화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만 아직 발견된 화석이 극히 일부에 불과해 정확한 결론을 도출하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오래된 호모속의 화석은 사실 공룡 화석보다 더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비교적 가까운 시기를 살았던 초기 호모 사피엔스나 네안데르탈인과는 달리 이들은 화석화가 되기 어려운 지역에서 살았을 뿐 아니라 개체수도 많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호모속이 초기에 어떻게 진화되었는지 알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따라서 이번 발견은 아직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호모속의 초기 역사를 알려주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솔직히 발견된 화석이 너무 작기 때문에 더 상세한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발굴이 필요하겠죠. 우리 조상들의 역사를 찾아내는 일은 매우 힘들지만 우리가 왜 지금 여기 있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입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Brian Villmoare, William H. Kimbel, Chalachew Seyoum, Christopher J. Campisano, Erin Dimaggio, John Rowan, David R. Braun, J. Ramon Arrowsmith, Kaye E. Reed. Early Homo at 2.8 Ma from Ledi-Geraru, Afar, Ethiopia.Science, 2015 DOI: 10.1126/science.aaa134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