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26일 목요일

알츠하이머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까? aducanumab(아두카누맙) 중간 성적 공개



(정상인의 뇌와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의 비교  Combination of two brain diagrams in one for comparison. In the left normal brain, in the right brain of a person with Alzheimer's disease. Source : wikipedia/public domain)

 알츠하이머 병은 노인에게 찾아오는 가장 큰 불청객 가운데 하나입니다. 사전에 예방할 방법도 없고 치료법 역시 제한적이라서 무서운 질병이지만, 가장 무서운 부분은 인지 기능을 심각하게 떨어뜨려 '치매'상태를 만든다는 점입니다. 점차로 심해지는 인지기능 저하는 어떻게 막을 방법도 없고 갈수록 심해지다 결국 고통스럽게 삶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언젠가 죽는 건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다고 해도 이렇게 노후를 보내고 싶은 사람은 사실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알츠하이머 병은 병에 걸린 본인은 말할 것도 없고 간병을 해야 하는 가족들의 삶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질병입니다. 불행하게도 점차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알츠하이머 환자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 현재 알츠하이머 병의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은 아세틸콜린에스테라아제 억제제(acetylcholinesterase inhibitors, AChEls) 4 종류와 NMDA receptor antagonist 1 종류입니다. 그런데 모두 그 성적이 썩 좋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인지 기능을 일부 개선시킬 수는 있지만 질병의 진행을 막는 약들을 아니기 때문이죠. 하지만 앞으로는 의사들에게 더 많은 치료 옵션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최근 항아밀로이드베타(Aβ) 인간 모노클로널 항체 (fully human IgG1 monoclonal antibody against a conformational epitope found on Aβ) 인 aducanumab(아두카누맙/BIIB037)의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 대조 실험의 중간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아두카누맙은 쉽게 말해서 알츠하이머 병의 중요한 병리 기전으로 생각되는 아밀로이드 베타에 대한 항체입니다. 이를 억제하면 알츠하이머 병의 발생에서 아마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그의 생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병의 진행을 막거나 느리게 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근에 열린 국제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학회에서 이 약물을 개발한 바이오젠(Biogen) 이 발표한 중간 결과는 상당히 고무적입니다. 이 연구는 알츠하이머 병의 초기 혹은 경미한 증상을 가진 166명을 대상으로 한 이중 맹검 무작위 연구입니다. 대상자는 위약군 (40명), 아두카누맙 1mg/kg (31명), 아두카누맙 3mg/kg (30명), 아두카누맙 10mg/kg (32명)을 54주간 투여한 그룹과 아두카누맙 6mg/kg (30명) 을 30주간 투여하는 그룹으로 나눴습니다. 이 약물은 4주에 1회 주사됩니다. 

 연구 결과 위약군에서는 아무 변화가 없는 반면 26주째 3mg/kg, 10mg/kg 그룹에서는 양전자 방출 단층 촬영(PET) 촬영 결과 알츠하이머 병의 특징적 소견인 아밀로이드반이 유의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는 54주에는 더 큰 변화를 나타냈습니다. 

 PET 소견과 더불어 간이인지기능검사(MMSE) 역시 위약군에서 3.14 점이 낮아진 반면, 1mg/kg 그룹에서는 2.21점, 3mg/kg 그룹에서는 0.75점, 10mg/kg 그룹에서는 0.58 점 낮아지는 데 그쳤습니다. 이는 아두카누맙이 인지 기능 저하를 막을 수 있다는 점과 용량이 더 클수록 좋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임상적 치매척도(CDR-SB) 역시 비슷한 양상을 보여 위약군에서 2.04점 낮아질 때 1mg/kg 군에서는 1.70점, 3mg/kg 군에서는 1.33점, 10mg/kg 군에서는 0.59 점 낮아지는 데 그쳤다고 합니다. 

 이 임상 연구는 현재 계속 진행 중으로 아두카누맙이 장기적으로 알츠하이머병의 진행을 늦추고 임상 경과를 개선시킬 수 있는지는 좀 더 기다려보면 알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오 젠의 수석 부사장인 알프레드 샌드록 박사(Alfred Sandrock, M.D., Ph.D., group senior vice president and chief medical officer at Biogen Idec)는 이 결과를 토대로 올해 안에 3상 임상 시험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아직 평가하기에는 이르긴 하지만 이 약물이 고령화와 더불어 인류 전체에 큰 고통을 안기고 있는 알츠하이머병 정복을 위한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