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20일 금요일

불법 복제 윈도우도 윈도우 10 판올림이 가능하다 - 하지만 정품은 아냐



 (사진은 필자가 설치한 윈도우 10 테크니컬 프리뷰 버전)
 윈도우 10 이 생각보다 약간 일찍인 올 여름 전 세계에 동시 출시될 예정입니다. 이전에 소개한 것 처럼 윈도우 10은 현재 윈도우 7/8/8.1 사용자에게 1년 간 무료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게 됩니다. ​그런데 테리 마이어슨 MS 윈도 부분 부사장이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정품/비정품에 관계 없이 업그레이드를 지원한다고 언급하면서 혼선이 있었습니다. 즉 불법 윈도우 사용자를 정품으로 바꿔준다는 의미로 해석되었던 것이죠.
 대부분의 언론들이 이렇게 보도를 했지만 한국 MS가 미국 본사를 통해 확인한 내용에 의하면 실제로는 아니라고 합니다.
​ "한국MS 관계자는 “테리 마이어슨 수석 부사장의 로이터 인터뷰는 불법 윈도우7, 8.1 사용자도 무료로 윈도우10으로 판올림할 수 있다는 점을 이야기한것”이라며 “기존 불법 윈도우를 사용 중인 이들이 무료로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해도 여전히 불법 윈도우”라고 답변했습니다"

 (출처: 블로터 닷넷)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이렇게 하는 것이 맞겠죠. 기존의 정품유저도 배려해야 할 뿐 아니라 한번 전례를 만들면 이후로는 정품 윈도우를 사려는 사람이 거의 없다시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즉, 윈도우 OS 자체를 무료로 배포할 게 아니라면 기존의 불법복제품을 무상으로 정품 업그레이드 해주진 않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사업 기반을 흔드는 일이기 때문이죠.
 윈도우 10 을 사용하기 위해서 판올림을 하는 경우에 두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아예 새로 설치를 하는 것으로 개인적으로 가장 깨끗하기 때문에 선호하는 방식입니다. 두 번째는 기존의 OS에서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이죠. 테리 마이어슨 수석 부사장이 한 이야기는 업그레이드가 정품 비정품을 가리지 않고 가능하다는 것이고 정품 인증 여부와는 관련이 없다고 합니다.

(윈도우 10 업그레이드 여부. ) 
 사실 윈도우 10을 무료 업그레이드 해주기로 한 것 만으로도 MS로는 상당히 큰 도박을 한 셈입니다. 이 도박이 잘 통할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잘한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3년마다 OS를 새로 사고 싶은 유저는 많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죠. 앞으로는 OS 장사보다는 결국 컨텐츠와 생태계를 통한 장사를 해야 하는데 OS를 무료로 뿌리는 경쟁자와 상대가 되려면 일단 판을 키워야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윈도우 10 을 실제로 접했을 때 느낌은 그냥 윈도우 7/8/8.1과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는데 정식 버전은 과연 차이가 있을 지 궁금합니다. 개인적으로 새 OS를 빨리 설치하는 편이기 때문에 이번에 한번 직접 설치를 해보고 평가를 해볼 생각입니다. 과연 윈도우 10 이 무료 업그레이드라는 당근을 미끼로 성공할 수 있을까요. 결국 시간이 판단해 줄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