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20일 금요일

공룡이 나타나기 전 북미를 지배한 악어의 조상


 백악기말 북미 대륙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를 비롯한 다양한 수각류 공룡의 천국이었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트라이아이스기 초기에는 조그마한 공룡의 조상들이 미래의 가능성을 엿보고 있었죠. 그리고 그 시기에 공룡과 더불어 진화한 악어류의 조상이 북미 대륙을 지배했던 것 같습니다.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 대학(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과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 자연사 박물관(North Carolina Museum of Natural Sciences )의 고생물학자들은 2억 3,100만년전 노스 캐롤라이나에 살았던 악어의 조상을 발견했습니다. 이 시기는 아직 대형 수각류 공룡들이 북미 대륙을 활보하기 전이기 때문에 당시에 살았던 최강의 상위 포식자였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두발로 선 고대 악어류인  Carnufex carolinensis의 복원도 Life reconstruction of Carnufex carolinensis. Credit: Copyright Jorge Gonzales )

 이들이 발견한 고대 악어류(crocodylomorph)는 9피트(약 2.7m)의 몸길이를 가진 카르누페스 캐롤리넨시스(Carnufex carolinensis, 캐롤라이나 도살자란 뜻) 로 오늘날의 후손들과는 달리 두발로 서서 걸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당시에는 물속이 아니라 땅위에서 살았기 때문입니다.

 페름기말의 재앙적인 대멸종 이후 우후 죽순처럼 새로운 생명체들이 나타나 무주 공산이 된 지구를 차지했는데, 이 중에는 악어류와 공룡류의 조상들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카르누페스는 당시 북미 대륙에서 최상위 포식자였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가장 큰 크기의 초기 악어류일 뿐 아니라 당시 북미에서 살았던 가장 큰 포식자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연구팀은 이 악어의 파편이된 두개골 화석을 찾아냈는데, 손상이 심해서 복원이 쉽지 않았다고 합니다. 따라서 최신의 CT 스캔 기술이 이용되었습니다. 즉, 화석을 통채로 고해상도 CT 에 넣고 이를 3차원적으로 스캔한 후 다시 3D 로 재구성 한 것입니다. 이를 통해서 고생물학자들은 트라이아이스기 두발로 대지를 활보하던 고대 악어의 전모를 재구성할 수 있었습니다.


(카르누페스의 두개골. Reconstructed skull of Carnufex carolinensis. 3-D surface models of skull bones are shown in white. Grey areas are missing elements reconstructed from close relatives ofCarnufex. Credit: Lindsay Zanno 

 트라이아이스기의 육지 악어들은 한동안 최상위 포식자의 자리를 누렸지만, 트라이아이스기가 끝날 무렵 새롭게 진화한 수각류 공룡에게 그 자리를 양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악어가 멸종되지는 않았습니다. 악어류는 새롭게 진화해 수생 생활에 적응했고 일부는 바다 악어로 진화했습니다. 그리고 백악기말 공룡이 멸종된 사건에서도 살아남아 지금까지 번성하고 있습니다.

 백악기말 사라진 쪽은 지상을 지배하던 거대 수각류 공룡이었습니다. 반면 악어류와 조류(물론 수각류 공룡에서 진화했다고 생각됩니다)의 조상은 살아남았습니다. 이런 걸 보면 세상일은 역시 모르는 것 같습니다. 그 때 잘나가던 대형 공룡류는 순식간에 사라진 반면 당시에는 마이너 리그에 속했던 포유류, 조류, 악어류가 이제는 활개를 치고 있으니 말이죠.  


 참고

 "Early crocodylomorph increases top tier predator diversity during rise of dinosaurs" Scientific ReportsDOI: 10.1038/srep09276

 http://phys.org/news/2015-03-crocodile-ancestor-predator-dinosaurs-roamed.html#jCp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