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29일 일요일

고지방 식이가 뇌에도 영향을 준다 ?


(풍부한 지방을 포함한 패스트푸드의 대표인 햄버거. 

 지방은 사실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입니다. 여러 가지 필수 지방산들은 우리가 생존하는데 있어 필요한 것은 물론 에너지의 공급원으로써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우리의 조상들이 살았던 환경은 지방을 쉽게 구할 수 없었던 그런 환경이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고 지방을 잘 소화시킬 수 있도록 진화했겠죠. 

 하지만 현대 사회에 진입하면서 산업화된 국가들을 중심으로 이것이 새로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방을 섭취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없을 수도 있지만, 너무 많은 지방을 섭취하는 것과 트랜스 지방 같이 좋지 않은 지방을 과량 섭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한쪽에서는 기아로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는데, 과도한 지방 섭취와 비만이 전세계적인 보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최근 여러 연구들은 지방 과다 섭취가 단순히 비만과 성인병의 원인일 뿐 아니라 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설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그 기전은 완전히 이해되지 않고 있습니다. 루이지애나 주립대학의 연구자들은 저널 Biological Psychiatry 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것이 어쩌면 장내 미생물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우리의 장속에는 매우 많은 미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사실 개체수로 따지면 우리 몸의 세포보다 더 많은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매우 다양한 종류의 세균들이 우리 몸과 함께 진화해왔기 때문에, 이들이 우리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연구들은 이 미생물의 역할이 생각 이상으로 크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장내 미생물은 우리가 먹는 음식물에 많은 영향을 받습니다. 연구팀은 혹시 이 미생물들이 뇌에도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겠는가 하는 가설을 세웠습니다. 

 연구팀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 고지방식이를 먹인 쥐와 일반 식사를 먹인 쥐를 서로 비교했습니다. 고지방식이는 우울증같은 정신 행동의 변화와 연관성이 있는데, 실제 쥐에서도 이런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고지방식에 노출된 쥐는 불안, 반복행동, 기억력 감퇴 등의 이상 행동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이 쥐에서 추출한 장내 미생물을 정상 식사를 한 쥐에 투여했습니다. 

 그 결과 장내 미생물을 투여받은 쥐는 비슷한 형태의 행동 장애를 나타냈습니다. 이 미생물을 투여받은 후 쥐의 체내에는 염증 물질의 농도가 증가했으며, 쥐의 뇌에서도 염증 활동의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연구팀은 고지방식이를 한 쥐가 이상 행동을 보이는 것은 장내 미생물 변화에 의한 염증 반응 증가와 이로 인한 뇌의 변호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숙주에 여러 가지 영향력을 행사하는 장내 미생물의 역할에 대한 또 다른 증거이지만, 사람에게도 정말 같은 메카니즘이 작용하는지 알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합니다. 다만 고지방 식이가 숙주인 사람에게는 물론이고 사람 몸속에서 공생하는 미생물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리라는 것은 어느 정도 추정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Annadora J. Bruce-Keller, J. Michael Salbaum, Meng Luo, Eugene Blanchard, Christopher M. Taylor, David A. Welsh, Hans-Rudolf Berthoud. Obese-type Gut Microbiota Induce Neurobehavioral Changes in the Absence of Obesity.Biological Psychiatry, 2015; 77 (7): 607 DOI: 10.1016/j.biopsych.2014.07.01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