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3월 2일 월요일

삼성의 뉴 플래그쉽 - 갤럭시 S6 / S6 엣지





















(출처 : 삼성 전자) 


 삼성 전자가 회심의 대작인 갤럭시 S6 와 S6 엣지를 공개했습니다. 이미 많은 내용들이 알려진 것과 같긴 했지만 디자인 만큼은 이전에 유출된 것보다 실물이 더 낫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S5의 모공(?) 디자인 때문에 말이 많았던 과거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모습입니다. 신종균 삼성 전자 사장이 언급한 것처럼 삼성 역사상 가장 예쁜 스마트폰인 점은 맞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이전에 등장한 A 시리즈가 개인적으로는 좀 더 예뻐 보이긴 하지만 이건 사람마다 차이겠죠) 



(소개 영상) 



(GSMArena 핸즈 온) 



(폰아레나 핸즈 온) 

 삼성 전자는 갤럭시 S, S2, S3 에 이르는 연속적인 성공에도 불구하고 S4, S5 에서는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는 부분적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800 계열 AP가 시장을 장악하고, 모든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이 비슷한 하드웨어 스펙과 소프트웨어로 무장하면서 나타난 현상이었습니다. 즉 초기에는 갤럭시 S 시리즈 아니면 쓸만한게 없었던 안드로이드 진영에 폭발적으로 대안들이 등장하면서 나타난 현상이었습니다. 

 누구나 비슷한 사양의 제품을 만들기 쉬워졌고 여기에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하면서 꼭 고가형 스마트폰이 아니라도 웬만한 기능은 다 충족시킬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몇년 동안 같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유저들도 많아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폰6/6 플러스는 안드로이드가 아닌 iOS라는 차별성을 내세워 고급형 시장 공략에 성공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단계라는 점을 생각할 때 거의 이해하기 힘든 수준의 대실적을 거뒀죠. 

 상황이 이렇게 되자 삼성이 다음번 갤럭시 S6에 사력을 다할 것이라는 점은 누구든지 쉽게 예측할 수 있었던 부분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반도체가 갤럭시 S6와 엣지의 차별화를 이룬 결정적인 요소라고 생각됩니다. 

 스냅드래곤 810은 20nm 공정으로 제작되었는데, 지금까지 발열 이슈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차세대 공정을 더 빨리 도입한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진영은 물론 스마트폰 업계 최초로 14nm FinFET 공정으로 제작된 AP를 탑재해 하드웨어 성능에서 분명한 차별화를 이루는데 성공했습니다. 2.1GHz 쿼드 A57 + 1.5 GHz 쿼드 A53 의 조합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미세 공정 덕에 발열은 크게 감소했습니다. 삼성전자에 의하면 성능은 20% 상승하고 전력 효율은 35%가 더 높다고 합니다. 메모리로 사용된 LPDDR4 역시 속도가 빠를 뿐 아니라 저전력으로 작동합니다. 


 (기본 스펙  출처: 삼성 전자) 


 비록 퀄컴 역시 발빠르게 스냅드래곤 820을 준비하고 있으나 실제 시장에 먼저 등장한 갤럭시 S6/S6 엣지의 선점효과는 적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64비트라는 시대적 변화에 맞춰 고성능 64비트 AP를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먼저 출시했으므로 고성능 안드로이드 기기를 원하는 유저들에게 크게 어필할 가능성이 있는 것입니다. 이점은 기기의 성능을 보고 구매하는 유저들에게 큰 이슈가 될 수 있습니다. 적어도 한동안은 갤럭시 S6/S6 엣지가 경쟁자를 따돌릴 무기가 생긴 셈입니다. 

 그외 다른 스펙에 대해서는 당연히 시간이 흐른만큼 더 좋은 기능으로 무장했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카메라/디스플레이 모두 이전보다 더 좋아졌겠죠. 후면 16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의 카메라는 f1.9의 조리개 수치와 아주 빠른 반응 속도로 일상 생활을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이 삼성 전자의 설명입니다. 튀어나온 카메라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이 부분을 희생한 댓가로 카메라의 성능을 양보하지 않은 셈이니 카메라 부분에서는 이전보다 더 좋아졌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하지만 몇 가지 반갑지 않은 변화도 있습니다. 바로 배터리입니다. 배터리가 일체형으로 바뀐 것은 디자인 때문이겠지만 아이폰과 비교해서 가장 좋은 장점이었던 탈착식 배터리가 빠진 것에 대해서 아쉬워하는 여론이 적지 않습니다. 다만 10분만 충전하면 4시간 쓸수 있는 배터리 잔량을 확보할 수 있고 0에서 100까지 완충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아이폰 6 대비 절반일 정도로 배터리 성능이 좋아졌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무선 충전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어디서든 간편한 충전을 지원한다고 하네요.

 microSD 슬롯이 빠졌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설마라는 생각을 했는데 실제로 등장한 모델은 32/64/128GB라는 애플보다 양심적인 용량(16GB는 대체 누가 쓰라는 것인지...) 이긴 하지만 진짜로 microSD 슬롯이 없는 모델이었습니다. 이점은 다소 의외인데 과연 앞으로 계속 microSD 없는 모델로 계속 나갈 것인지 궁금해지는 순간입니다. 솔직히 이부분이 아이폰에서 가장 못마땅한 부분 가운데 하나였는데 말이죠.

 이전 갤럭시 S4, S5 때와는 달리 삼성은 S6에서 큰 것 위주로 설명했습니다. 사람들이 잘 쓰지 않는 기능보다는 더 핵심을 찌르겠다는 의미인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한가지 중요한 부분이 바로 삼성페이 입니다. 올해 4월 10일 출시할 삼성 페이는 기존의 NFC와 달리 마그네틱 보안 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MST)도 같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NFC는 스마트폰에는 흔하지만 실제 사용처를 알기 힘들 정도로 사용 범위가 제한적입니다. 반면 MST는 기존 신용카드 단말기에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어쩌면 결제에서 혁신을 일으킬지도 모릅니다. 앞서 출시된 애플 페이와의 대결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제 차세대 안드로이드 플래그쉽의 모습은 분명하게 공개되었습니다. 과연 시장 반응이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