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9월 10일 수요일

태양계 이야기 270 - 후보를 물색중인 나사의 소행성 포획 계획


(소행성 포획 계획의 컨셉 아트  Credit : NASA)   

 이전에 몇차례 언급한 바와 같이 나사는 지구 근방을 지나는 작은 소행성을 납치 (?) 해서 직접 그 물질을 지구로 가져올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소행성을 포획하여 원하는 궤도로 이동시킬 뿐 아니라 여기에 우주인을 파견할 계획까지 가지고 있습니다.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트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일단 소행성을 포획하려고 하면 그 후보를 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상 총알보다 수십배 빠르게 지구 근방을 스쳐지나가는 천체를 기다리고 있다가 아무거나 낚아챌수는 없는 법이죠. 따라서 나사는 Asteroid Redirect Mission (ARM)​ 의 후보 천체를 세심하게 고르고 있는 중입니다. 정확한 후보는 2015 년 초에 있을 미션 컨셉 리뷰에서 어느 정도 모습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ARM 미션의 두가지 컨셉 아트. 작은 소행성을 직접 포획하는 것과 큰 소행성 표면에서 큰 바위를 채취하는 두가지 컨셉이 존재 On the left, a notional concept image of ARM robotic capture option A, which would envelop an entire free-flying asteroid. On the right, a notional concept image of ARM robotic capture option B, which would retrieve a bolder from a larger asteroid.
Image Credit: NASA  )  


 사실 나사는 이전부터 지구에 위협이 될 수도 있는 지구 근접 천체 (NEOs : Near Earth Objects) 를 모니터링 해왔기 때문에 이 중에서 몇개의 후보 천체들을 고를 수 있습니다. 이중에서 작은 소행성을 포획하는 small asteroid concept 에는 3 개의 유력한 후보가 있다고 합니다. 이들은 2009 BD, 2011 MD, 2013 EC20 입니다. 


(2011 MD 의 적외선 이미지  This image of asteroid 2011 MD was taken by NASA's Spitzer Space Telescope in Feb. 2014, over a period of 20 hours.
Image Credit: NASA/JPL-Caltech/Northern Arizona University/SAO)


 이 세개의 소행성은 매우 작아서 2009 MD 는 4 미터, 2011 MD 는 6 미터, 2013 EC 20 은 2 미터에 불과합니다. 아무리 작더라도 고속으로 태양 주변을 도는 물체를 잡아서 포획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술적으로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이들 소행성을 만약 포획하게 되면 보다 쉽게 탐사할 수 있도록 달 궤도 근방으로 끌고와 천천히 조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바위를 잡는 boulder concept 의 후보로는 꽤 유명한 소행성인 이토카와 (Itokawa) 와 베뉴 (Bennu) 그리고 2008 EV5 가 있습니다. 이토카와는 솔직히 지구에서 아주 가깝다고 말하긴 그렇지만 대신 일본의 탐사선 하야부사가 탐사를 해서 우리가 이미 그 표면을 자세히 알고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잡석 더미 같은 표면을 감안하면 괜찮은 표본을 구해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소행성 이토카와  Credit : JAXA) 


 베뉴의 경우 나사의 OSIRIS-REx 탐사선이 2016 년 발사되어 2018 년에 이 소행성에 도달할 예정이라 역시 상세한 목표를 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나사의 소행성 포획계획은 아무리 빨라도 2019 년 이전에는 시작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계획의 토대인 차세대 로켓인 SLS ( http://jjy0501.blogspot.kr/2014/07/NASA-SLS-goes-on-schedule.html 참고) 가 그전까지 완성될 수 없기 때문이죠. 


 SLS 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2020 년 이후 사정이 좋다면 다시 인류는 소행성과 그 너머의 화성을 노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과연 소행성 포획 계획이 성공할 수 있을 지 궁금한데 성공 여부를 알게 되는 것은 다소 미래의 일이 될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예산 부터 통과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아직은 미래를 단언하기는 이르겠죠. 


 아무튼 ARM 을 비롯해서 2020 년 이후에 SLS 를 통해 달 미션이나 화성 유인 탐사 계획이 성공할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