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6월 13일 목요일

맥북 에어 (2013) - Haswell 과 새 OS 의 조합




 애플이 WWDC 2013 에서 공개한 신형 맥북 에어는 기존의 맥북 에어와 연장 선상에 있으나 몇가지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Haswell 과 새 OS X 인 매버릭스 (Mavericks) 입니다. 일단 하드웨어적인 측면에서 Haswell 의 도입은 맥북 에어의 컨셉에 매우 잘 맞는 조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Haswell 자체가 저전력과 모바일을 위해서 만들어졌으니 말이죠. 


 2013 년형 맥북 에어는 기본적으로 Haswell  i5-4250U 를 사용하는데 3MB L3 캐쉬와 1.3 GHz 기본 클럭, 2.6 GHz 터보 클럭의 듀얼 코어 (쿼드 쓰레드) 을 CPU 입니다. GPU 는 40 개의 EU 을 지닌 GT3 로 (HD 5000) 1000 MHz 로 작동합니다. 하이 엔드 옵션으로 i7 4650U  (1.7 GHz 베이스 클럭, 3.3 GHz 터보 클럭, 1100 MHz GT3 GPU, 4MB L3 캐쉬) 으로 변경할 수도 있습니다. 


 Haswell 은 기본적으로 CPU 성능에서 대폭 향상은 없지만 대신 아이들이나 로드가 낮은 작업시 전력 소모를 크게 줄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실제 이전 세대 아이비브릿지 울트라북의 성능 비교에서 배터리 성능이라는 측면에서 확실한 이점이 있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전에 포스팅 한 것처럼 GT2 (HD 4400) 의 경우 그래픽 성능은 평균 15% 정도 HD 4000 대비 향상이 있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 이전 포스트 http://blog.naver.com/jjy0501/100189710773 참조)


 HD 5000 의 경우 40 개의 EU 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이론적으로 연산능력이 2배가 되는 셈이나 클럭이 약간 낮아지고 메모리 대역폭 문제가 있으므로 그보다는 약간 낮은 수준의 성능 향상이 예상됩니다. 아무튼 아주 얇은 맥북 에어나 울트라북에서도 옵션을 타협해서 게임이나 3D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최근에는 맥 OS 용으로도 게임들이 등장하고 있어 이점도 중요한 포인트로 생각됩니다. 


 한편 배터리 용량을 살짝 늘린 신형 맥북 에어는 엄청나게 긴 사용시간도 같이 자랑하고 있습니다. 13.3 인치 모델은 최대 12 시간, 11.6 인치 모델은 9 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기존 맥북 에어가 대부분의 내부 공간이 배터리인 점과 새로운 Haswell 의 도입을 생각해 보면 이 정도 까지는 아니더라도 상당히 사용시간이 길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신형 맥북 에어도 iFixit 에서 분해했는데 전세대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이 배터리입니다. 이렇게 작게 만드는 것도 재주라고 생각되긴 하네요.  




(분해 영상. 영상 1분 37 초 이후 부터 실 분해 영상이 나옴)    


맥북 에어 분해도 


 (간단 스펙. 옵션으로 512 GB SSD 및 8 GB 램 장착 가능. 그리고 Core i7 4650U 장착 가능) 


 아난드텍의 프리뷰로는 1.3 GHz 로 베이스 클럭이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실 성능은 느리지 않다고 합니다. 상세 벤치는 나중에 등장하겠지만 아무튼 Haswell 의 도입으로 인해 더 얇고 배터리가 오래가는 휴대용 컴퓨터들이 나올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른 변화로는 새로운 삼성 PCIe SSD 가 들어가 속도가 더 빨라진 것과  Broadcom BCM4360 칩을 탑재 802.11ac Wi-Fi 를 지원한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기가 파이 라고도 불리는 5 GHz, 1.3 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합니다. 


 한편 OS 인 매버릭스 역시 타이머 병합 (Timer Coalescing) 기술로 프로그램의 로딩을 가능한 하나로 줄여 전력 소모를 줄이고 메모리 압축 기술을 구현해 앱 실행 속도 뿐 아니라 메모리 공간을 확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 앱 냅 (App Nap) 이라는 독특한 기술로 멀티 태스킹 가운데 사용하지 않는 앱에 대해서는 CPU 부하와 전력 소모를 줄여 전력을 더 줄이는데 도움을 줍니다. 


 윈도우 8 과 Haswell 의 조합과 마찬가지로 매버릭스 역시 저전력/모바일이라는 시대의 변화에 맞춘 셈입니다. 그외에도 아이북스를 맥북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나 클라우드 기능을 더 강조한 것도 변화이긴 하지만 전력 소모를 하드웨어 및  OS 모두에서 줄일 수 있도록 한점이 더 눈에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사실 매버릭스의 타이머 병합 기술은 어디서 이미 들어본 것 같습니다.  Haswell 은 이전에 언급한 것 처럼 윈도우 8 과 사용시 작업을 가능하면 하나로 뭉쳐 전력 소모를 줄이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IDF 2012 에서 언급된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인텔이 이 기술을 먼저 선보이고 윈도우 8 과 매버릭스에서 지원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지금까지 윈도우 8 은 사용자가 반길만한 신기술을 별로 가지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Haswell  의 등장으로 적어도 노트북이나 울트라북 영역에서는 전력 소모 면에서 유리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좀 딴 이야기긴 하지만 Haswell 의 등장은 아마도 맥북 유저는 물론이고 윈도우 8 노트북/타블렛 유저들에게도 환영할 만한 소식이 될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