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6월 16일 일요일

좌초 위기의 프랑스 차기 항모 PA2


(PA2 의 CG ) 

 벌써 4 년 더 전에 소개드린 바 있는 프랑스의 차기 항모 PA 2 ( Porte-Avions 2 - "aircraft carrier 2" ) 의 건조가 현재로써는 매우 불투명해졌다고 합니다. (이전 포스트 참조 http://blog.naver.com/jjy0501/100066195340  ) 이전 포스트에서도 프랑스의 경제 사정으로 인해 순조롭게 진행될 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해드린 바 있는데 역시 순조롭지 못한 상황입니다. 


 일단 PA2 는 리슐리외 추기경 (Cardinal Richelieu ) 라는 명칭으로 Tales 와 DCNS 합작으로 1 척 가량 제작할 예정이었습니다. 본래 영국의 CVF 의 파생형인 이 항모는 길이 280 m (혹은 283 m) 폭 73 m (혹은 75 m) 에 만재 배수량 7 - 7.5 만톤급으로 프랑스 해군 역사상 가장 큰 항모가 될 배였습니다. 32 기의 해상형 라팔을 포함 3 대의 E-2C Hawkeye, 5 대의 NH-90 헬기를 탑재하고 승조원 1650 (함 운용 1000 명, 항공 요원 650) 명을 태울 수 있는 대형함으로 건조될 예정이었습니다. 


 다만 과거 프랑스가 자신있게 진수 시켰던 핵 추진 항공 모함 샤를 드골 Charles de Gaulle (R91) 이 실제로는 1994 년에 완성하고도 7 년이나 뒤인 2001 년에 취역 시켜야할 만큼 많은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에 가격이 높고 아직 프랑스의 기술력으로는 문제가 많은 핵추진 방식보다는 재래식 추진 방식 방식으로 다시 회귀한 것이 특징이었습니다. 샤를 드골의 만재 배수량이 4만 2000 톤급인 점을 생각하면 크기가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재래식 추진을 선택한 셈입니다. 


 현재 프랑스는 기존의 항모인 클레망소 Clemenceau (R 98) 를 1997 년에 퇴역 시키고 포쉬 Foch (R 99) 역시 2000 년에 퇴역 시켰기 때문에 샤를 드골 외에는 다른 항모가 없는 상태이며 이마저도 2015 년에서 2018 년 사이 오버홀 예정이라 이 시기에는 항모 전력이 0 이 되는 셈입니다. 일반적으로 함의 오버홀 및 기타 정비, 재보급, 훈련을 위해서는 적어도 2-3 척 이상은 있어야 전력이 되기 때문에 항모 한척으로는 제대로된 전력이라고 말하긴 힘들어서 프랑스는 1 척 정도 대형 항모를 더 보유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2008 년 예상으로는 이 항모를 건조하는 데 드는 비용이 30 억 유로 정도로 예상했는데 이후 글로벌 금융 위기가 닥치고 다음에는 유로존 위기가 닥치면서 프랑스의 재정 상태도 덩달아 악화되어 거액의 비용이 드는 차기 항모 건설은 계속해서 연기되었습니다. 사실 PA2 는 영국의 CVF 와는 달리 시작도 못한 상태였습니다. 


 그러던 와중 2013 년 프랑스 국방 백서가 나왔는데 사실상 PA2 를 포기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었고 프랑스 정치권 역시 이를 살리려는 노력이 보이지 않아서 사실상 PA2 는 취소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건조는 물론 유지비에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대형 항모를 건조하기에는 현재 프랑스 재정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반면 영국의 경우 퀸 엘리자베스 급  HMS Queen Elizabeth (CV Future) 의 건조를 이미 진행중이라 지금와서 포기할 순 없고 일단 건조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정 상태가 좋지 않은 거야 영국도 비슷하지만 그나마 CVF 는 PA2 보다 크기도 작은 편이고 개발도 먼저 되어서 건조가 빨리 되는 덕분에 일단 취소되는 위기는 모면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 PA2 는 오히려 더 크게 만든다고 과욕을 부리다가 아예 시작도 못하고 취소가 된 경우라고 할 까요...  



(아일랜드를 장착 중인 퀸 엘리자베스 급 항모  2013 년 4월 13일. 이미 상당히 건조가 진행되었음  The forward island of the queen elizabeth class aircraft carrier being attached to the main body of the carrier. 14 March 2013.  rosyth shipyard.   ChrisPAD34e)


 그나마 크기가 6만 5000 톤급으로 PA2 에 비해 작은 CVF 프로그램 코스트도 59 억 파운드 (약 92억 달러) 수준으로 급등했습니다. 최종 코스트는 70 억 파운드를 넘을 것으로 보여 역시 항모 건조가 돈먹는 하마라는 사실을 다시 보여준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다 2 척의 항모 (퀸 엘리자베스와 프린스 오브 웨일즈) 를 위해 48 기의 F-35B 도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라 영국도 앞으로 돈이 깨질 일이 막막한 상황인 건 마찬가지입니다. (이것도 F - 35B 가 계속 문제를 일으켜 F - 35C 로 교체 하려고 했다가 그러면 항모 개조 비용이 척당 10 억 파운드 (16 억 달러) X 2 가 든다고 해서 다시 F - 35B 로 복귀했는데 아직 F - 35B 의 코스트가 얼마나 추가될지도 확실치 않은 상태입니다) 


 하지마 아무리 영국해군이 F-35 의 삽질과 항모 건조 비용으로 막막해도 일단 거의 만들어 가는 상황이라 프랑스 해군보다는 더 웃을 수 있는 상황이죠. 프랑스 해군은 앞으로 수십 년간 샤를 드골 한대로 항모 전력을 유지해야 할 지도 모르는 나름 위기 (?) 상황입니다. 물론 이런 정규 공격 항모 한척 도입도 생각하기 힘든 나라가 대부분 이긴 하지만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