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6월 18일 화요일

고양이 시장 후보 모리스 - 멕시코 선거 동물 후보 열풍


(모리스의 선거 포스터 중 하나.   Credit : http://www.elcandigato.com/  )


 2013 년 7월 7일 열리는 멕시코 지방 선거에 시장 후보로 나선 고양이 모리스가 멕시코는 물론 세계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14 개 주에 걸처 진행 되는 멕시코 선거에 나선 동물 후보로는 


 모리스 (Morris the Cat) : Xalapa 시장 
 촌 (Chon the Donkey) :  Ciudad Juarez 시장
 티나 (Tina the Chicken) : Tepic 시장
 나야리트 (Maya the Cat) : Puebla 시장
 틴탄 (Tintan the Dog) : Oaxaca 시장


 등이 있으나 이 중 어느 동물도 고양이 모리스 만큼 큰 지지를 받고 선거 운동 캠프가 잘 조직된 후보는 없다고 CBS News 등 외신은 전했습니다. 멕시코의 할라파 (Xalapa) 는 베라크루즈 (Veracruz) 주의 주도로 인구 45 만명 정도의 대학 도시 입니다. 베라크루즈주는 마약 거래의 루트로 이 지역은 이전부터 멕시코 마약 갱단과 부패한 관료, 경찰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고 정치인들에 대한 불신도 극에 달해 있습니다. 


 이전에도 한번 전해드린 적이 있듯이 같은 베라크루즈 주의 해안 도시인 베라크루즈 (Veracruz) 시의 경우 이 지역을 장악한 제타스 (Zetas) 마약 카르텔과 경찰의 유착 때문에 아예 경찰 병력을 해산 시키는 초유의 사태까지 발생한 적이 있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47076251 참조) 할라파 시 역시 치안이 불안해 지금까지 저널리스트와 사진 작가를 포함 9 명이 피살당하는 등 범죄와 부패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에 Sergio Camacho 씨는 자신이 10개월 전 입양한 고양이 모리스를 인간 대신 후보로 내세웠습니다. "쥐들에게 투표하는 것이 싫증나셨다면 고양이에게 한표를"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등장한 모리스는 다른 후보를 압도하는 귀여운 외모로 순식간에 소셜 미디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며 매우 잘 조직된 온라인 선거 캠프까지 갖춰 두발달린 경쟁자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사실 모리스 후보는 이미 멕시코 국내는 물론이고 서방 언론들의 보도로 국제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습니다. 




 선거 캠프 공식 페이지 :   http://www.elcandigato.com/


 모리스를 선거에 내세운 Camacho 씨는 하루종일 잠만 자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모리스가 시장 후보로 멕시코 정치인들보다 더 적합하다며 선거 출마 이유를 밝혔는데 많은 멕시코 시민들의 공감 (?) 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사실 동물이 후보로 등록한 경우는 생각보다 드물지 않습니다. 일종의 기성 정치에 대한 항의의 의미라고 할 수 있는데 모리스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후보로 등록된 경우는 사실 미국 대선에서도 있었습니다. 1988 년과 1992 년 Morris the Cat (광고 모델로 나왔던 고양이) 이 미 대선 후보로 등록된 일도 있었고 심지어 작은 도시에서는 동물 후보의 실제 당선 사례도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른 나라가 정치 풍자나 혹은 마을의 마스코트 등의 의미라면 멕시코의 모리스는 분노의 표시처럼 느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사실 남미 국가에서도 항의의 뜻으로 동물이 실제 후보로  등록해서 선거를 한 사례가 있는데 1988 년 브라질 바나나 당의 침팬치 Tião 의 경우 무려 40 만표에 가까운 득표를 한 것으로 추정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이런 무효표가 40 만표 정도) 


 아무리 후보로 등록되었다고 해도 사실 동물에게 던진 표는 그냥 무효표로 처리 되거나 등록이 거부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건 당연하겠죠. 그래서 모리스의 등장에 위기를 느낀 기존의 정치인들은 모리스에게 귀중한 한 표를 낭비하지 말 것을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표를 던져도 역시 낭비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모리스가 돌풍을 일으키는 것이겠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