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9월 30일 월요일

스팀 컨트롤러 발표



 밸브의 거실 진출 전략이 점점 구체성을 띄고 있습니다. 스팀이란 플랫폼으로 사실상 PC 게임 다운로드 유통 시장을 장악한 밸브는 이제 전세계 5000 만에 달하는 스팀 유저들을 지니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두터운 유저층은 밸브의 큰 자산입니다. 많은 유저들이 이미 스팀에서 영혼과 지갑을 털린 상태로 자신의 스팀 계정을 쉽게 포기하기는 어려운 상태이죠. 돈주고 구매한 게임들이 거기에 있는 상태인데 그냥 두고 나올 순 없을테니 말이죠.  


 이런 자산을 바탕으로 밸브는 이미 빅피처 모드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 http://jjy0501.blogspot.kr/2012/09/blog-post_11.html 참고) 이 빅피처 모드를 통해 사용자는 거실에서 보다 편리하게 TV 를 통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하지만 이 정도는 본격적인 거실 진출로는 한계가 명확합니다. 일부 사용자만이 자신의 거실 TV 에 컴퓨터를 연결해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2012 년의 빅피처 모드 이후 2013 년 밸브는 다시 리눅스 기반의 게임 스트리밍 OS 인 스팀 OS 를 내놓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96637561 참조) 이는 PC에서 구동되는 게임을 TV에서 스트리밍 하게 할 수 있는 방식으로 더 나아가 스팀 OS 상에서 구현되는 게임들을 늘리겠다고 밸브는 언급한바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거실 TV 에 꼭 고성능의 PC 를 연결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밸브가 자체적인 하드웨어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사실 역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밸브의 독자 기기가 공개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밸브가 자체적인 컨트롤러인 스팀 컨트롤러를 발표했습니다. 물론 스팀 머신 역시 언급했기 때문에 PC 게임에 기반을 둔 스팀 콘솔이 현실화 되는 셈입니다. 단 이는 기존의 게임기와는 다르게 PC 게임을 거실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 기능으로 생각됩니다.


 밸브가 가진 가장 막강한 재산이 스팀을 통해 구축한 PC 및 인디 게임 유통망과 더불어 5000 만이 넘는 PC 게임 유저라고 생각할 때 이는 매우 타당한 전략입니다. 새로운 콘솔에서만 구동되는 게임이 아니라 PC 에서 구동이 가능한 게임이라면 쉽게 유저들을 끌어 모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새로운 사업 모델이 위유나 Xbox/PS 같은 거치형 콘솔 기기와 경쟁하게 될지 아니면 자기만의 영역을 형성하게 될지, 그것도 아니면 수많은 실패한 IT 기기의 이름에 명단을 올리게 될지는 아직 아무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다만 새롭게 공개된 스팀 컨트롤러는 밸브 만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들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스팀 컨트롤러)   



 스팀 컨트롤러가 지닌 가장 큰 차이점은 마우스와 키보드라는 PC 게임에 최적화된 환경을 고려한 게임 컨트롤러라는 것입니다. 게임 시장이 콘솔과 PC 로 양분되면서 나타난 큰 변화중의 하나는 바로 인터페이스의 차이였습니다. 한쪽은 게임 컨트롤러 다른 한쪽은 마우스와 키보드를 주로 사용하게 되면서 서로 조작 방법에서 크게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었는데 일단 거실에서 마우스와 키보드로 TV 와 연결된 컴퓨터를 조작하는 일은 여러모로 번거로운 일이었죠. 


 밸브는 이와 같은 문제를 감안한 컨트롤러를 내놓았습니다. 스팀 컨트롤러는 일반적인 아날로그 스틱이나 방향키 대신 Dual Trackpads 를 탑재해서 더 다양한 동작을 인식할 수 있습니다. 트랙패드와 터치스크린은 마우스와 키보드로 인식이 가능하며 정교한 입력은 물론 진동 피드백 기능을 이용해서 다양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바로 제공할 수 있다고 합니다. 중간에 위치한 터치스크린은 물리적 버튼이 아니기 때문에 다양한 입력과 조작이 가능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 외에 6 개의 키가 좌우 대칭으로 달려 있어 오른손 잡이든 왼손 잡이든 구애 받지 않고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단 것이 밸브의 설명입니다.


(각 부위에 대한 설명 )    


 이와 같은 디자인이 과연 실제 조작에서 더 편리한지는 좀 두고봐야 알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들어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일단 밸브는 터치 스크린을 뺀 개발자 버전을 먼저 300 개 공급해 테스트 중 입니다. 이 버전은 완성 버전과는 달리 유선 USB 로 작동하게 됩니다.



 스팀 컨트롤러의 가격, 출시 일정등은 미정입니다. 과연 PC 게임을 거실로 가져오려는 밸브의 시도가 먹혀들게 될지 아직은 속단하기 이르지만 가격만 적당하다면 스팀 컨트롤러 자체는 매력적인 기기가 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