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9월 21일 토요일

역대 6 번째로 작은 면적을 기록한 2013 년 북극해의 빙하




 이전 포스트를 통해 한번 언급한 바 있지만 북극해의 얼음의 최소 면적이 2012 년에 비해서 2013 년에 증가 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전체적인 감소 추세에 역행하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2012 년이 너무 역사적으로 큰 감소폭을 보인 해였다는 점. 2013 년 역시 지난 30 년간 평균에 비해 100 만 ㎢ 이상 크기가 감소한 점. 그리고 지금까지의 추세를 보면 감소하는 추세 자체는 유지된다는 것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즉 이걸 가지고 지구 온난화 추세가 반전되었다고 말하는 것은 지난 1978 년 이후 위성 관측 결과의 트랜드를 완전히 무시하는 아전인수격 해석이라는 이야기죠. 

(이전 포스트 http://jjy0501.blogspot.kr/2013/09/The-Arctic-Sea-Ice-increased-in-this-summer.html  ) 


 이 문제에 대해서 북극해의 빙하를 관측, 연구하는 임무를 띤 두 권위있는 기관들이 공식 보도 자료를 내놓았습니다. 우선 나사는 National Snow and Ice Data Center (NSIDC) 와의 합동 연구 및 다국적 위성 관측 자료를 토대로 2013 년의 북극해의 해빙이 9월 13일 2013 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이는 역대 6 번째로 작은 크기라고 발표했습니다. (보통 북극해의 해빙은 9월 중순에 그해의 연중 최저치를 기록)


 나사 고다드 비행 센터 보도 자료 

:  http://www.nasa.gov/content/goddard/arctic-sea-ice-minimum-in-2013-is-sixth-lowest-on-record/#.Uj0ZTIZ7J8E


 이에 의하면 지난 2012 년 9월 16일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북극해의 해빙은 과거 30 년간 평균의 절반에 불과한 341 만 ㎢ 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2013 년 9월 13일의 최저치 기록은 이보다 더 증가한 510 만 ㎢ 에 달했습니다. 이는 약 1.5 배 정도 늘어난 수치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는 1981 년에서 2010 년 평균에 비해 112 만 ㎢ 이 감소한 수치입니다. 그리고 역대 관측 결과상 6 번째로 작은 크기입니다. 즉 평균적으로 계속 감소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2012 년이 더 두드러지게 감소한 해라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2013 년 9월 12일의 북극해의 해빙 면적. 노란색은 지난 30 년간 평균 크기 Depiction of Arctic sea ice on Sept. 12, 2013, the day before NSIDC estimated sea ice extent hit its annual minimum, with a line showing the 30-year average minimum extent in yellow. The data was provided by the Japan Aerospace Exploration Agency from their GCOM-W1 satellite's AMSR2 instrument.
Image Credit: NASA Goddard's Scientific Visualization Studio/Cindy Starr ) 




(동영상 Animation of daily Arctic sea ice extent and seasonal land cover change May 16-Sept. 12, 2013, the day before NSIDC estimated that sea ice reached its minimum area of extent. The data was provided by the Japan Aerospace Exploration Agency from their AMSR2 instrument aboard the GCOM-W1 satellite.
Image Credit: NASA Goddard's Scientific Visualization Studio/Cindy Starr)


 나사의 고다드 우주 비행 센터의 빙하학자 월트 메이어 (Walt Meier, a glaciologist at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 in Greenbelt, Md) 는 이와 같은 변화를 이미 작년에 예상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극단적으로 해빙이 작았던 해 다음해에는 다시 반등하는 양상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북극해의 해빙은 2 년 연속으로 가장 낮은 값을 기록한 적이 없었습니다. 따라서 작년보다 증가했다고 감소 추세가 아니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사실 아래의 그래프로도 입증할 수 있습니다. 


       (지난 1979 년 이후 8월 기준 북극해의 해빙 면적의 추이. Figure 3. Monthly August ice extent for 1979 to 2013 shows a decline of 10.6% per decade.
Credit: National Snow and Ice Data Center  )


 위의 그래프를 보면 역대 가장 낮은 값을 기록한 해 이후에는 항상 반등해 왔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NSDIC 의 디렉터인 마크 세레즈 (Mark Serreze) 역시 이 점을 지적했습니다. '지속적으로 여름의 해빙 면적이 감소하는 추세는 계속되고 있으며 감소와 상승을 반복하는 변동은 날씨와 바다의 상태에 따른 자연적 변동성 때문이다' 라고 언급한 그는 '우리는 수십년 후에 결국 여름에 해빙이 전혀 없는 북극해를 보게 될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NSDIC 보도 자료 보기 

:  http://nsidc.org/news/press/2013_arcticseaiceminimum_PR.html


 '1 년 기록이 이와 같은 감소 추세를 바꿀수는 없다' 라고 NSDIC 의 과학자인 테드 스캠보스 (Ted Scambos) 도 같이 지적했습니다. 한편 같은 NSDIC 의 과학자인 줄리엔느 스토로브 (Julienne Stroeve) 는 '(올해의) 낮은 기온에도 불구하고 북극해의 해빙은 장기간의 평균보다 낮은 크기를 유지했다. 그리고 수십년전에 비해 지속적으로 매우 얇아진 상태이다' 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실 크기 만큼이나 중요한 추세는 바로 얼음의 얇기 입니다. 얇을 수록 더 쉽게 녹을 수 있으며 사실 얼음 질량 자체가 줄었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나사의 공중 극지방 얼음 탐사 계획인 아이스브릿지 작전 (NASA’s Operation IceBridge) 의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 수십년간 북극해의 얼음의 두께는 절반으로 줄어들었습니다. 1980 년에 평균 3.8 미터이던 얼음의 두께는 최근에는 1.9 미터 수준으로 감소했습니다.


 나사 고다드 센터의 수석 과학자인 조이 코미소 ( Joey Comiso) 는 '얇은 얼음은 두꺼운 얼음보다 훨씬 빨리 녹아 없어질 것이다. 평균적인 북극해의 얼음의 두께는 감소추세이다.... 북극해의 여름 해빙은 이번 세기에 완전히 사라지게 될 것이다' 라고 언급했습니다.


 나사 및 NSDIC 에서 이런식으로 보도자료를 낸 이유는 일부 언론들의 보도 내용 때문인 것 같은데 2012 년 대비 2013 년에 북극해의 해빙이 증가한 것은 지난 30 년 이상 데이터를 보건대 놀랄 일도 아니며 감소 추세에 반전이라고 보기에 어렵다는 내용을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진짜 반전 추세라면 매년 변동성이 있는 기후의 특징상 향후 5 년 10 년 데이터를 봐야 알 수 있습니다. 현재 북극해의 해빙이 감소 추세라는 것도 30 년 이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야기 하는 것이기 때문이죠. 만약 관측 결과상 진짜 증가세로 반전되었다면 그렇게 데이터를 해석해야 겠지만 아직 그렇게 말하기는 어려운 이유는 위에서 설명했습니다.   


 아무튼 이렇게 권위 있는 공공 과학 기관에서 해당 분야의 전문가이자 현재 이를 연구 중인 과학자들의 인터뷰를 실어 가면서 보도 자료를 내더라도 자극적인 기사를 좋아하는 언론의 특징상 크게 보도 될 가능성은 적습니다. 왜냐하면 눈길을 확 끄는 자극적인 기사 내용이 아니기 때문이죠.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과학이 아니라 그냥 기삿거리일테고 정확성 따위는 부차적인 문제일 것입니다. 문제는 이런 과학적으로 신뢰도 높은 보도자료는 사람들이 잘 안보는데 타블로이드 저널리즘류의 기사는 많이 이들이 보게 된다는 점이겠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