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9월 27일 금요일

모성 본능을 지난 딱정벌레 ?



 인간은 물론이고 수많은 동물들이 자신의 새끼를 아끼는 모성을 본능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사례는 셀 수 없이 많고 이 중에는 가슴 뭉클해지는 이야기부터 동물의 세계니까 가능할 것 같은 이야기까지 다양한 사연들이 존재합니다. 따라서 곤충들도 모성 본능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의외로 다가오진 않을 것 같습니다. 최근 국제 합동 연구팀의 연구 내용에 의하면 딱정벌레 중 일부는 실제로 이런 모성 본능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합니다. 


 스미스소니언 열대 연구소 (Smithsonian Tropical Research Institute) 를 비롯, 여러 다국적 합동 연구팀  -   Centro Universitário de Lavras, Staatliches Museum für Naturkunde Karlsruhe, and Université libre de Bruxelles - 이 남미의 열대 우림에서 관찰한 바에 의하면 딱정벌레목에 속하는 15 개 아과 (subfamily) 가운데 잎벌레아과 (Chrysomelinae) 및 남생이잎벌레아과 (Cassidinae) 의 딱정벌레들에서 이러한 모성 본능이 관찰되었다고 합니다. 


 이 딱정벌레들은 남미의 열대 우림에서 살고 있는데 유충시절에 포식자들에게 매우 취약한 문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환경에 진화된 덕에 이 딱정벌레 엄마들은 알만 낳고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부화한 유충들이 자립할 수 있을 때 까지 기생충이나 포식자로 부터 보호해 준다고 합니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모성 본능이 사회적 곤충이 사회성을 진화시키는 초기 단계가 아닐 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Doryphora paykulli  가 새끼들을 보호하는 모습   This image shows D. paykulli larvae moving to a new leaf followed by their mother in Panama. (Credit: S. Van Bael; CC-BY 3.0) )  


 사회적인 곤충들로 알려진 벌이나 개미들은 더 대규모로 유충을 돌보고 성충이 될 때까지 돌보며 이 유충들이 성충이 된 이후에는 다시 이 조직의 일원이 됩니다. 이들은 아직 그런 수준까지 이르지는 않았지만 준사회적 행동 (subsocial behavior) 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연구팀은 특히 Doryphora. paykulli 라는 딱정벌레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이 곤충의 어미가 알을 낳고 그 주변에 있는 것도 관찰되었습니다. 또 영역이 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위협이 가해지면 지키기 위해 공격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는 막대로 이 곤충을 위협하면 어미는 도망가는 대신 공격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는 위협이 사라지고 나서도 한동안 지속되었습니다.   


 또 다른 종의 딱정벌레는 새끼들을 데리고 다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이 종의 어미는 새끼가 자라는 잎을 목적에 맞게 변형시키기도 하며 새끼들과 엄마가 같이 붙어서 먹이를 찾아 이동합니다. 이 때 어미는 새끼들이 흩어지지 않고 목적지까지 이동하도록 보호합니다. 


 연구자들은 동영상 촬영 및 현장 연구를 통해서 적어도 8 종의 딱정벌레가 새끼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한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또 이 Neotropical Chrysomelinae 에 속하는 3 속의 딱정벌레들은 두 과의 식물들에 서식했습니다. 각각의 딱정벌레는 선호하는 식물들이 존재했습니다. 엄마 딱정벌레들은 이 식물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우고 먹이며 포식자로 부터 보호하는 모성애를 보였습니다. 


 여기까지는 보도 자료 내용을 축약한 것인데 아무튼 일부 종이라도 딱정벌레에 이런 자상한 엄마의 모습이 숨어 있다는 사실은 재미있습니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 기사 참조) 본문에는 없는 내용이긴 하지만 아빠의 언급이 없는 것으로 봤을 때 아마도 아빠 딱정벌레는 사고 (?) 만 치고 2 세 양육에는 별 도움을 주지 않는 것 같네요. 사실 일부 동물들은 부성애를 보이거나 부부가 합심해서 새끼를 키우기도 하지만 새끼를 낳고 나면 나몰라라 하는 수컷들이 자연계에는 드물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 내용은 ZooKeys 에 실렸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Donald M. Windsor, Guillaume Dury, Fernando Frieiro-Costa, Susanne Lanckowsky, Jacques Pasteels. Subsocial Neotropical Doryphorini (Chrysomelidae, Chrysomelinae): new observations on behavior, host plants and systematicsZooKeys, 2013; 332: 71 DOI: 10.3897/zookeys.332.519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