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9월 13일 금요일

실버몬트/베이트레일 공개 및 벤치



 이미 이전 포스트를 통해 여러번 사전 정보를 전해드린 바 있는 인텔의 3 세대 아톰 프로세서가 이번 IDF 2013 에서 공개되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2013 년 9월 11일 샌프란시스코를 통해 공개된 3 세대 아톰 프로세서 실버몬트 (Silvermont) 의 모습은 과거 유출되었거나 공개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정식 공개된 실버 몬트  : http://jjy0501.blogspot.kr/2013/05/silvermont.html



 (IDF 2013 을 통해 공개된 실버몬트 (베이 트레일) 의 다이 샷   Source : intel  )



 (베이 트레일은 완전한 SoC 구조로 하나의 칩에 모든 시스템이 탑재된 x86 기반 제품 Source : intel ) 



 인텔은 22 nm 공정의 아톰을 내놓으면서 아키텍처를 대대적으로 개선해 기존의 보넬 (Bonnell)/솔트웰 (Saltwell) 기반 아톰과는 다른 차원의 성능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전 포스트들을 참조) 22nm 공정의 도입과 함께 기존의 싱글/듀얼 코어에서 듀얼/쿼드 코어로의 변경, 아키텍처 개선으로 인해 하이퍼쓰레드를 제거하고도 CPU 에서는 50 - 100%, GPU 에서는 최대 3 배의 성능 향상을 이뤄내겠다는 것이 인텔의 주장이었습니다. 이제 이 주장은 검증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일단 아난드텍이 진행한 프리뷰에서는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난드텍은 베이트레일 아톰 Z3770 을 테스트 했습니다. 1.46 GHz 의 쿼드 코어 실버 몬트는 사실 좋은 비교 대상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AMD 의 새 저전력 코어인 재규어 (Jaguar) 입니다. 아난드텍에서는 AMD 의 A4 - 5000 (쿼드 코어 재규어 1.5 GHz) 를 비롯 다른 모바일 CPU 와의 비교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테스트 보기 : http://www.anandtech.com/show/7314/intel-baytrail-preview-intel-atom-z3770-tested/2

 그 결과 새 실버 몬트가 A4 - 5000 보다 앞선 성능이라는 점이 증명되었습니다. 밥캣 vs 아톰 (보넬/솔트웰) 에서는 같은 클럭이면 AMD 의 승리였지만 이제는 반대로 인텔이 앞서고 있습니다. 물론 구세대 아톰에 비해 실버몬트는 약속만큼 성능 향상이 있습니다. CPU 와 GPU 모두 확실히 기존의 아톰보다 빠릅니다. 단 노트북용 프로세서들 보다는 못한 성능입니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비교는 안드로이드 비교 테스트로 타블렛 PC 로 다른 ARM 기반 프로세서와 x86 프로세서들과의 비교입니다. CPU 성능은 역시 다른 안드로이드 타블렛 PC 보다 우수하지만 GPU 는 테그라 4 나 스냅드래곤 800 MSM8974 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성능으로 드러났습니다. 새로운 GPU 에 4개 밖에 안되는 EU 를 탑재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지만 그래도 기존의 아톰에 비해서는 비교할 수 없이 우수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안드로이드 테스트 : http://www.anandtech.com/show/7314/intel-baytrail-preview-intel-atom-z3770-tested/3


 인텔은 실버몬트에 이르러서 마침내 ARM 과의 타블렛 전쟁에 뛰어들 제대로 된 준비를 마친 느낌입니다. 여기에 새로 공개한 무기인 초 저전력 브로드웰 Y 의 존재는 인텔이 더 이상 ARM 진영에게 밀리지만 않을 것이라는 인상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  http://jjy0501.blogspot.kr/2013/09/Broadwell-was-unveiled-in-the-IDF-2013.html 참조)



(Source : intel)


 베이 트레일은 제품군 이름으로 타블렛 용 제품을 의미합니다. Z3000 대 제품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베이 트레일 제품군  Source : intel  )  


 Z3000 의 상위 제품군은 루머에서 알려진 대로 펜티엄과 셀러론 브랜드로 런칭될 예정입니다. 다만 이는 저가 노트북과 데스크탑에 탑재될 것입니다. 이전에 언급한 대로 스마트폰용 제품은 메리 필드 (Merrifield), 타블렛 용은 베이 트레일 (Bay trail), 통신 기반 시설용 제품은 랑젤리 (Rangeley), 마이크로 서버 제품은 아보턴 (Avoton) 이며 그외 셀러론과 펜티엄 브랜드로 출시되는 것 까지 합치면 3 세대 아톰 기반 제품군 (실버 몬트) 의 범위는 크게 늘어나게 됩니다.  



(베이트레일 SoC 는 타블렛 용 제품  Source : intel ) 


 한편 새로운 그래픽 코어는 기존 아톰 기반 제품과는 달리 카트 레이싱만 달릴 수 있는 게 아닙니다. 포탈이나 터치 라이트 2 혹은 팀 포트리스 2 도 구동이 가능합니다. 최대 2560 X 1600 해상도 지원과 DX 11, OpenGL ES 3.0 지원이 가능한 점도 특징입니다. 다만 EU 가 4 개에 불과하고 667 MHz 클럭 지원으로 어쩔 수 없이 성능은 한계가 있습니다. 


The Verge 에서 촬영한 베이트레일 타블렛 시연 영상 보기 

http://www.theverge.com/2013/9/11/4718650/intel-launches-bay-trail-tablet-processors-heres-what-you-need-to-know


 새로운 베이 트레일 탑재 타블렛 PC 들은 빠르면 연말에는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 트레일 탑재 타블렛은 안드로이드 OS 는 물론 윈도우 OS를 모두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듀얼 부팅 타블렛도 이론적으로 가능합니다. 또 8mm 정도로 아주 얇게 만들 수 있습니다. CPU 성능은 현재 존재하는 안드로이드 타블렛 보다 더 강력하므로 이제 만만치 않은 적수가 될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가격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인텔이 가장 저렴한 베이 트레일 타블렛 PC 의 가격을 199 달러라고 언급한 점을 봐서는 가격도 상당한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합니다. 전력 소모에 있어서도 10 시간 사용이 가능한 타블렛을 언급하는 등 상당히 자신감 있는 모습입니다. 


 이런 모습은 소비자 입장에서 봤을 때 아주 흐뭇한 모습인데 ARM 진영과 x86 진영과의 혈투가 진행될 수록 소비자는 이득이기 때문입니다. 3-4 년 전에도 블로그에 같은 이야기를 언급한 바 있는데 사실 지금까지는 ARM 진영의 일방적인 승리였습니다. 하지만 인텔의 역습은 시작되었고 이제 제대로 된 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