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9월 6일 금요일

갤럭시 기어 공개





(Image Credit : Samsung) 


 IFA 2013 에서 갤럭시 노트 3, 갤럭시 노트 10.1 과 같이 공개되어 상당히 이슈가 되고 있는 스마트 워치 갤럭시 기어 (Galaxy Gear) 에 대해 제가 잡설을 풀어 보겠습니다. IFA 2013 이전부터 삼성 전자가 스마트 시계를 공개할 것이라는 점은 널리 알려져 있었습니다. 사실 이미 다른 회사에서도 스마트 손목 시계를 내놓았고 삼성이 추가로 내놓는다고 해서 이상한 부분은 하나도 없습니다.


 다만 삼성 전자가 업계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매우 크기 때문에 갤럭시 기어가 꽤 주목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공전의 히트를 친 갤럭시 시리즈 덕분에 삼성이 내놓는다고 하면 일단 기대치가 커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리고 사실 삼성이 그 기대에 부응하는 제품을 많이 내놓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의 눈 높이가 꽤 높아져서 잘 만들었는데도 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좀 과도하게 실망하는 분위기인 점은 아쉽습니다.  



(갤럭시 기어 핸즈 온   )  


 기본 스펙 



  • 800MHz Exynos CPU
  • 1.63-inch Super AMOLED display at 320x320 resolution
  • 1.9MP camera with BSI sensor
  • 720p video recording and playback
  • Featured apps from Atooma, Banjo, Evernote, Glympse, eBay, Line, MyFitnessPal, Path, Pocket, RunKeeper, TripIt and Vivino
  • Samsung Apps and ChatON messaging service
  • 2 microphones, 1 speaker
  • Bluetooth 4.0 and LE
  • Accelerometer, Gyroscope
  • 4GB on-board storage
  • 512MB RAM
  • 315mAh battery
  • Additional features - Smart Relay, S Voice, Auto Lock, Find My Device, Media Controller, Pedometer, Stopwatch, Timer
  • Safety assistance




 사실 지금 시점에서 스마트 워치가 가질 수 있는 기능은 대부분 다 가지고 있는데도 갤럭시 기어에 대한 초기 시각은 아주 호의적이진 않습니다. 일단 생각보다 느린 반응 속도와 투박한 인터페이스로 인해 손목에 차고 쓰기에 아주 편리해 보이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두 번째는 315 mAh 의 작은 배터리로 (사실 크기를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인지 모르겠지만)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아주 길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점입니다.


 물론 하루 정도는 사용이 가능하겠지만 휴대폰과 스마트 패드에 이어 스마트 워치 배터리 시간 까지 신경써야 한다면 사실 꽤 귀찮아지는 셈입니다. 최적 상태에서는 25 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할 지 모르지만 실제 사용시간은 그 보다 짧은 가능성이 높겠죠. 한편 299 달러라는 가격도 보조 기기로 사용하기엔 조금 부담입니다. 사실상 해외에서는 2 세대 넥서스 7 (32GB) 보다 더 비싼 가격입니다. 


 하지만 이런 문제점은 지금 시점에서 스마트 워치의 숙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기기는 앞으로 웨어러블 IT 기기의 한 축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은 스마트 워치의 1 세대 제품의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즉 일단 갤럭시 기어 1 세대는 삼성 스마트 워치의 생태계를 구축하는 중대한 임무를 담당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갤럭시 기어를 통해 건강 관리를 하는 앱을 개발하려면 일단 기기 자체가 있어야 합니다. 또 라인, 카카오톡, 에버노트 등 몇가지 앱들은 이미 발빠르게 갤럭시 기어 안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것도 물론 기기가 있으니까 가능한 것입니다. 당연히 이 1 세대 기기는 사실 제약점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설치할 수 있는 앱의 수도 적고 동영상 촬영 시간도 짧습니다. 


 하지만 이를 통해 점차 스마트 워치 생태계를 구축하고 해당 시장이 성장하면 보다 본격적으로 2 세대, 3세대 제품이 등장하게 될 것입니다. 갤럭시 S 나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떠올리면 그림이 그려집니다. 이 때가 되면 현재 갤럭시 노트 3 나 갤럭시 노트 10.1 만 호환되는 게 아니라 보다 다양한 기기와 호환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대상은 굳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패드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제 생각엔 삼성의 강점인 스마트 TV 와 연동해서 차세대 갤럭시 기어를 통해 스마트 TV 를 음성 조작하거나 아니면 동작 인식으로 조작하는 일이 더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오디오나 에어컨 같은 다른 가전기기를 조작할 수 있다면 더 괜찮을 것 같습니다. 굳히 휴대 기기를 통해 휴대 기기를 조작하는 것 보단 그게 더 나을 수도 있겠죠.  


 다만 소니나 퀄컴에서 내놓은 스마트 워치들과 마찬가지로 아직 스마트 워치 시장은 초기 단계라 대부분 앱도 부족하고 성능도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아무튼 삼성 역시 갤력시 기어로 일단 첫발을 내딛었는데 이제 웨어러블 IT 기기의 시동을 건 상태라고 하겠습니다. 따라서 지금 모습이 좀 만족스럽지 않다고 해서 미래도 어두울 것이라고 생각할 이유는 없습니다. 기술의 진보와 함께 스마트 워치가 할 수 있는 일은 점차 진화할 것입니다. 


 갤럭시 기어는 지금 시점에서 가장 잘 만든 스마트 워치입니다. 사실 갤럭시 기어의 한계는 스마트 워치가 현재 가진 한계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다른 스마트 워치들도 고만고만하니 말이죠. 개인적으로 궁금한 점은 갤럭시 기어와 다른 스마트 워치와의 비교보단 과연 스마트 워치가 미래의 웨어러블 기기의 중심이 될 지 아니면 변두리가 될 것인지 입니다. 손목에 차는 기기가 적당할까요 아니면 구글 글래스 처럼 안경식 기기가 더 어울릴까요. 그것도 아니라면 전통적인 스마트폰이 더 적당할까요. 


 아마 시간이 흘러야 여기에 대한 답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추가로 또 한가지 관전 포인트는 애플 역시 스마트 워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 과연 정말인지 그리고 진짜라면 뭔가 차별점이 있는 기기인지 입니다. 역시 시간이 흐르면 알게 되겠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