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9월 29일 토요일

태양계 이야기 116 - 화성에서 과거 물이 흐른 흔적을 발견한 큐리오시티




 지난 2012 년 8월 6일 05 시 14분 (UTC 기준) 에 화성에 착륙한 큐리오시티는 현재 첫번째 과학 탐사 목표 지점인 Glenelg 를 향해 전진하는 중입니다. 이곳은 큐리오시티 로버의 장비로 암석을 드릴링 하고 샘플 채취 및 탐사를 하기에 적당한 위치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현 위치 참조)   




(화성일 (Sol) 로 43 Sol 째인 큐리오시티, 이 로버는 지구 날짜로 한달 반동안 290 미터 정도 움직인 셈인데 첫 기동에 시간이 걸린데다 본래 로버가 느려서 (일단 이전 로버들보다 무거움)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린 셈입니다. 사실 거북이 보다 느린 로버라고 할 수 있죠. 참고로 43 sol 은 지구 날짜로 2012 년 9월 19일입니다.  Source : NASA/JPL )



(역시 같은 날짜인 2012 년 9월 19일 찍은 사진. 저 멀리 200 미터 밖에 Glenelg 가 보임. 사람에게는 잠시지만 로버에게는 꽤 먼 거리  Source : NASA/JPL ) 


 하지만 Glenelg (앞뒤로 철자가 똑같음) 으로 가는 과정 역시 탐사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큐리오시티 로버는 이 과정에서 2012 년 9월 26 일 물에 의한 것이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는 암석들을 발견했습니다. 


 큐리오시티가 발견한 것은 강바닥에서 볼 수 있는 것 같은 자갈과 수성암, 특히 역암 (conglomerate 자갈이 주요 구성 성분인 퇴적암. 크기 2mm 이상인 입자가 많은 암석) 의 존재입니다. 이런 수성암들은 물이 흐른 곳에서 입자가 퇴적되어 생기는데 자갈을 이루고 있는 입자를 보면 대략적인 물의 흐름도 추정할 수 있습니다.


 나사의 과학자들은 자갈과 역암의 구성으로 봐서 대략 물의 속도가 초속 90cm 정도 (초당 3 피트) 였을 것이고 물의 깊이는 발목에서 허리 아래까지 였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 큐리오시티가 본 것은 고대 화성의 작은 하천이나 개울가의 흔적입니다. 그리고 그 역암과 자갈의 모습은 지구에서 보는 것과 너무 비슷하게 생겨 지질학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사람이 봐도 수긍할 수 밖에 없는 모습입니다. 



(큐리오시티가 찍은 화성의 자갈 및 역암 (좌측) 지구의 역암 (우측) 딱 봐도 화성의 자갈이 물의 작용으로 인해 매끄럽게 마모된 조약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음. 특히 흰 동그라미 안쪽의 자갈은 강가의 조약돌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모양. 클릭하면 원본  Source : NASA/JPL)



(큐리오시티가 현재 탐사하고 있는 지형은 과거 물이 흘렀던 것으로 추정되는 Peace Vallis 라는 계곡 아래 선상지 (alluvial fan ) 입니다. 선상지는 지구에서 흔히 산악지형에서 갑자기 완만한 평지로 흘러온 하천이 물의 흐름이 갑자기 느려지면서 운반해 온 쇄설물을 산기슭에 퇴적시켜 생긴 원추형의 사면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여기에는 다양한 퇴적 지형 및 간간이 흘렀던 하천의 흔적이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클릭하면 원본  Source : NASA/JPL  )


 현재 큐리오시티가 있는 게일 크레이터는 과거 물이 흐른 지형이었다고 추정된다는 것은 이미 이전 포스트들에서 언급했습니다. 따라서 다양한 형태의 수성암의 흔적과 물이 흘렀던 지형이 발견될 것으로 예상되었는데 이번 발견은 그냥 모르는 사람이 봐도 이건 강바닥의 자갈이라는 대답이 나올 만큼 지구와 흡사한 모양이었습니다.


 과학자들은 앞으로 큐리오시티가 다양한 물이 흘렀던 흔적들을 발견하고 구체적으로 물이 어떻게 흘렀는지에 대한 단서들을 계속 수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대박일 것으로 기대되는 발견은 화석의 존재인데 물론 그 가능성을 아주 높게 평가하진 않습니다. 심지어 생명체가 풍부한 지구에서도 등산이나 비포장 도로를 갈 때 화석을 얼마나 자주 보는지 반문해 보면 여기에 대한 답이 나올 듯 싶습니다. 물론 석탄 같은 경우는 제외하고 말이죠. 


 아마 화성에서 생명체가 있었다고 해도 지구처럼 다세포 형태로 남을 정도로 진화는 시간상 힘들 것이고 스트로마톨라이트 (Stromatolites- 시아노박테리아가 만든 퇴적 구조로 35 억년전의 지구에서도 흔적을 남김. 여기에 대해서는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contents_id=4268  참조 ) 정도만 발견해도 세기의 발견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뭐가 발견될지는 누구도 모르는 것이죠. 




   


 위의 사진은 유머이긴 하지만 사실 뭐가 있을 진 지금 아무도 모릅니다. (사진은 타크루님이 올려주셨습니다) 다만 위와 같이 하려면 MRO 도 보고 있으니 쉴드가 하나 더 필요할 듯 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