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2월 8일 화요일

자율 소방 헬기로 진화하는 K-MAX 무인기



(Photo: Lockheed Martin)
이전에 소개드린 K-MAX 무인기가 사람이 원격 조종하는 수준에서 이제는 자율 비행 드론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
 무인 헬기를 소방 업무에 투입한다면 인간을 투입하는 것보다 여러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악천후나 위험한 악조건에서도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 없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것이죠. 물론 적은 수의 인력으로 더 많은 화재 진압 능력을 보유할 수도 있습니다.
 K-MAX는 본래 화물 수송용 비행기이지만, 최근 록히드 마틴에 의해 무인기로 개조되었으며 더 나아가 이제는 사람이 조종하지 않고 비행할 수 있는 자율 비행 능력을 획득하고 있습니다. 현재 연방 항공청으로부터 제한적인 비행 허가를 받은 K-MAX 무인기는 최근 항공 통제를 받으면서 안전하게 비행을 하는 임무를 테스트 중입니다.
 자율비행 무인기를 만드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은 사실 이 비행기가 다른 비행기와 충돌하지 않고 안전하게 비행을 하는 것입니다. 이미 미군은 수많은 무인기를 전장에서 사용했지만, 수많은 항공기가 날아다니는 미 본토에서 무인기를 안전하게 운용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무인기는 알아서 다른 항공기와 건물을 피하는 것은 물론 항공 통제에 따를 수도 있어야 합니다.
 지난 달에 있었던 시험 비행에서 K-MAX 무인기는 거의 자율적으로 항공통제에 따르면서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능력을 시연해 보였습니다. 이는 앞으로 이런 대형 무인기가 유인 항공기와 더불어 안전하게 하늘을 날 수 있는 미래를 좀 더 앞당긴 것입니다. 당연히 앞으로는 화재 진압만 하는게 아니라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겠죠.

(동영상) ​

(Photo: Lockheed Martin) 
 K-MAX 무인기는 8 시간 정도 비행이 가능한 Stalker XE 고정익​기와 짝을 이뤄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소형 무인기지만 더 오랜 시간 공중에서 체공하면서 화재를 감시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넓은 범위에 걸처 발생하는 미국의 대형 산불을 진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자율 동작 기기를 만드려는 연구는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늘은 물론 바다와 땅 모두에서 자율 주행 드론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화재 진압 역시 마찬가지인데, 인간이 하기 힘들거나 위험한 일을 대신 해주는 자율 비행 드론들이 화재 진압을 더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면 인명과 재산, 자연을 보호하는 데 앞으로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