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2월 30일 수요일

2016년이 IT 신상이 기대되는 이유?


 이제 곧 2016년입니다. 뭐 세상은 2015년과 마찬가지로 나와 상관없이 돌아가긴 하겠지만, 그래도 2016년을 기다리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컴퓨터 업그레이드 기회를 노리고 있거나 혹은 새로운 스마트폰을 장만할 기대겠죠. 개인적으로 흥미가 가는 소식을 몇 가지 추려봤습니다.
 1. 인텔
 지난 몇 년간 PC 및 서버 CPU 시장의 장악력이 더 커진 인텔은 이제 모바일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그런만큼 새 CPU는 그렇게 큰 기대가 되지는 않지만 그래도 몇 가지 기대할 만한 소식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브로드웰 E 라인업입니다.
 소문에 의하면 2016년 2분기 등장할 브로드웰 E의 CPU 코어가 처음으로 10코어까지 증가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진위 여부는 기다려봐야 하겠지만, 공정이 미세해진 점을 감안하면 더 많은 코어를 가지고 있더라도 이상할 건 없겠죠. 최고를 추구하는 하이엔드 유저가 아니라면 그보다 아래 등급인 8코어 및 6코어 제품도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사실 CPU보다 더 관심이 가는 것은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인 3D 크로스포인트입니다. 인텔은 이 새로운 비휘발성 메모리가 낸드 플래쉬 개발 이후 가장 큰 변화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낸드 플래쉬와 비교해서 매우 빠를 뿐 아니라 수명도 길고 고용량화도 쉽다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인텔)
 최근 있었던 데모에서는 1000배까지 빠르진 않았지만, 적어도 기존의 고성능 SSD보다는 훨씬 빠른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옵테인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할 3D 크로스포인트 기반 제품들은 2016년 첫 선을 보일 예정인데, 기존의 SSD와 같은 형태로도 등장하지만 DIMM 슬롯용으로 등장한다고 알려져 있어 과연 어느 정도 속도를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물론 인텔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도 초기 제품은 가격이 엄청날테니 일반 소비자가 혜택을 보는 것은 몇 년 후가 되겠죠. ​
 2. 삼성전자
 2016년 초에는 아마도 갤럭시 S7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벌써부터 여러 루머가 나오고 있지만, 아마도 높은 가능성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엑시노스 8890을 탑재한 갤럭시 S7입니다.

 삼성전자는 2015년 말 엑시노스 8890의 양산을 발표했습니다. 이 새로운 프로세서는 ARMv8 기반의 새로운 커스텀 코어를 사용해 기존의 엑시노스 7420 대비 30%의 성능 향상과 10%의 전력 절감을 보인다고 합니다. 여기에 12코어 T880MP12 GPU는 최대 예상 성능이 346.8 GFLOPS로 플레이스테이션3나 XBOX 360 같은 구형 콘솔 게임기에 뒤지지 않습니다.

 (출처: 삼성전자)
 실제 성능은 물론 물건이 나와야 평가가 가능하겠지만, 삼성의 반도체 설계 능력이 나날이 향상되고 있어서 이 부분에서 기대가 되는 건 사실입니다. 스냅드래곤 820과의 대결과 애플의 차기 프로세서와의 대결 역시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입니다.
 3. 퀄컴
 퀄컴은 2015년 스냅드래곤 810의 부진으로 어려운 한 해를 보냈습니다. 그런만큼 2016년 데뷔예정인 스냅드래곤 820의 성패 여부가 회사의 운명을 결정할 만큼 큰 변수입니다. 스냅드래곤 820은 자체 커스텀 코어인 카이로를 사용해 이전보다 성능은 높이고 발열은 줄였다는 것이 퀄컴의 주장입니다. 공정 역시 삼성의 14nm 공정을 이용해 이전보다 전력대 성능비가 크게 좋아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실제 어떤 물건인지는 나와봐야 평가가 가능하겠죠.

 4. AMD

  AMD는 2015년 정말 눈에 띄게 힘든 한해를 보냈습니다. 회사의 운명은 이제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AMD의 미래는 2016년 등장할 신제품들이 결정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AMD의 희망은 Zen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아키텍처입니다. 이 새로운 CPU 코어의 성능이 AMD의 주장대로 40%정도 향상되었다면 어느 정도 시장을 회복하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현재까지 알려지기로는 Zen 기반 CPU가 등장하는 것은 2016년 하반기라고 합니다. 다소 늦은 시점이지만, 최근에는 인텔 역시 신제품 출시 간격이 길어졌으므로 제대로 나오기만 한다면 해볼 만한 싸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도 소문난 잔치에 먹을게 없는 상황이 오면 AMD의 미래는 비아 같은 호환칩 업체를 따라갈지도 모릅니다.
 5. 엔비디아
 엔비디아는 상대적으로 2015년을 훈훈하게 보냈습니다. 하지만 미래는 모르는 것이죠. 2016년 엔비디아는 오랬만에 새로운 공정으로 이동하면서 회심의 대작인 파스칼(Pascal)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미 테입 아웃도 끝났고 사실상 설계를 마무리 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지만, TSMC(?)에서 양산이 가능한 시점이 내년이 될 것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엔비디아는 파스칼을 통해서 고성능 그래픽 카드 시장은 물론 슈퍼컴퓨터 시장까지 노릴 것입니다. 기존 제품에 비해서 배정밀도 연산 능력도 대폭 늘어나고 메모리 역시 HBM2를 사용해서 큰 폭의 성능 향상이 기대됩니다. 물론 어떤 물건일지는 나와봐야 평가가 가능하겠죠.
 2016년에는 이것 말고도 수많은 신제품이 나오게 될 것입니다. 어떤 제품이 성공하고 실패할지는 예측 불허이지만, 기술의 발전에 따라서 더 좋은 제품이 우리 곁에 찾아올 것이라는 점은 분명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