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2월 13일 일요일

해양 쓰레기로 만든 3D 프린팅 운동화




(Credit: Aididas) 


 최근 신발 제조사들은 3D 프린터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디다스와 뉴발란스는 이미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시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3D 프린터로 운동화를 만들면 각 개인의 발 형태에 맞춤형 신발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유용한 측면이 있습니다. 특히 제조사들은 이 방식이 선수의 특징에 따라 매우 개인화된 운동화를 제조하는데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다스가 단순히 3D 프린터로 신발을 제조하는데서 한 발 더 나아간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그것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이용한 운동화입니다. 


 아디다스와 펄리(Parley)는 협력하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운동화로 만드는 계획에 착수했습니다. 이 신발의 윗부분은 해양 쓰레기를 재활용 한 것이고 중창(midsole) 부분은 그물 등에 사용되는 폴리에스터와 길넷(gillnets)을 재활용한 소재로 3D 프린팅 된다고 합니다. 


 물론 이렇게 만든 운동화는 사실 홍보적인 효과가 더 클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로 가능하다면 플라스틱 소재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도 매우 흥미로운 결과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플라스틱 소재는 금속이나 종이, 유리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활용이 어려운 단점이 있었습니다. 과연 3D 프린팅 기술과 새로운 신기술이 플라스틱을 재활용해서 여러 가지 유용한 제품을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3D 프린팅이 가능한 재활용 소재라면 다른 제품을 출력할 수도 있을 텐데 결과가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