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2월 20일 일요일

꼬리로 착륙하는 수직 이착륙 무인기



(Credit: DARPA)​
 DARPA와 미 국방부는 오래전부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고정익기 스타일의 비행기를 연구해 왔습니다. 이런 개념 가운데 실용화 된 것은 F-35B 같은 수직 이착륙기나 V-22 오스프리 같은 틸트로터기입니다. 다만 이 항공기들은 구조가 복잡하고 가격이 비싸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DARPA와 해군 연구소(Office of Naval Research, ONR)는 다른 개념의 수직 이착륙 고정익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 항공기는 비교적 소형이고 저렴한 무인기로 좁은 후방 비행 갑판을 지닌 구축함 등에서 운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크기는 현재 미 공군이 운용하는 리퍼(reaper)와 비슷하되 거친 바다에서도 안전하게 착륙이 가능해야 합니다.
 Tactically Exploited Reconnaissance Node (Tern) Unmanned Aerial Vehicle (UAV)이라고 명명된 이 무인기는 꼬리쪽으로 착륙하는 (tail down, 즉 수직으로 이착륙 하고 수평으로 비행하는 항공기) 방식의 항공기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노스롭 그루만은 자신들의 계획을 공개했는데, 대략 9.14m의 날개 너비에 272kg 정도의 페이로드와 1,670 km의 항속거리를 지닌 수직 이착륙기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다만 정확히 어떻게 생긴 비행기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아직은 개념 탐색 단계이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위의 개념도는 DARPA가 공개한 것입니다.  
 이 항공기는 해상 감시는 물론 리퍼처럼 약간의 무장을 탑재해 공격 용도로도 사용이 가능할 것입니다. 크기가 작은 만큼 선박에 쉽게 수납이 가능하며 작은 갑판 위에도 착륙이 가능합니다. 물론 이런 능력이 있다면 육군이나 공군에서도 관심을 가질만 합니다. 문제는 역시 실제로 가능한지 여부겠죠.
 재미있는 것은 이런 꼬리 착륙 방식의 항공기가 1950년대에도 개발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록히드 XFV 같은 실험 비행기가 그것으로 이륙은 그럭저럭 했는데 결국 착륙이 극도로 어려워서 개발에 실패한 경우라고 하겠습니다.



(Credit: US Air Force)
 과연 이런 방식의 무인기가 이번에는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