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2월 22일 화요일

(루머) AMD의 그린란드는 2016년 2분기 양산


(출처: AMD)
 AMD는 올해 매우 어려운 한 해를 보냈습니다. CPU 시장에서의 영향력은 더 감소했고 이제는 GPU 시장에서의 입지도 그만큼 좁아졌습니다. 회사는 매출 감소와 적자에 시달리면서 앞으로 존폐 위기에 놓여있다고 봐도 무방할 수준입니다.

 AMD가 살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은 역전의 한방입니다. 일단 그래픽 부분에서는 400 시리즈 GPU들이 새롭게 출시될 예정입니다. 아틱 아일랜즈로 알려진 이 시리즈는 플래그쉽인 그린란드와 그 아래 모델인 배핀/엘스미어(Baffin / Ellesemere)의 3종으로 14/16nmFF 공정을 사용해 이전 세대 대비 2배의 전력대 성능비를 보여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소스들에 의하면 그린란드를 비롯한 차세대 GPU들이 2016년 2분기에 양산에 들어가 늦어도 2016년 하반기에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더 재미있는 부분은 TSMC가 아니라 글로벌 파운드리와 삼성의 14LPP 공정을 이용할 것이라는 소식 때문입니다.
 국​내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차세대 플래그쉽인 그린란드가 이 공정을 이용해서 삼성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합니다. 삼성의 GPU 파운드리는 이전에도 역사가 있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TSMC가 거의 독점하다시피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삼성/글로벌파운드리의 참여가 사실이라면 엔비디아와 AMD같은 주요 GPU 제조사들이 이전보다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입지가 유리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다만 해당 언론사가 삼성에 진위 여부를 문의했을 때 고객과 관련된 사실은 말할 수 없다라는 답변이 나와서 진위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런 소식들이 들린다는 이야기 자체가 이제 차세대 공정을 사용한 차세대 GPU가 나올 시점이 머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과연 차세대 미세 공정과 HBM2이 어느 정도 성능을 끌어올릴지 기대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