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1월 17일 토요일

AMD 매각설 그리고 부인





 지난 뉴욕 증시에서는 모처럼 AMD 주가가 장중 한 때 18% 이상 폭등하는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AMD 가 매각된다는 설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매입하는 측은 AMD 주식을 구매할 테니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겠죠. 하지만 AMD 는 공식적으로 매각설을 부인했고 AMD 의 주가는 다시 하락 반전했습니다. 


 AMD 의 2012 년 2,3 분기 실적에서 논의했듯이 ( http://blog.naver.com/jjy0501/100169681000  참조) AMD 는 2012 년 매우 힘든 한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3 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무려 25% 나 감소했는데 이는 상당한 순손실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생각해도 매우 좋지 않은 일입니다. 시장에서 더 이상 AMD 의 제품을 원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니까요. 


 물론 이는 AMD 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사실 2012 년 하반기는 전체적으로 경기, 특히 PC 부분의 경기가 좋지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일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잘 나가는 인텔마저 3 분기에는 전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특히 PC 부분 사업은 8% 나 감소해 PC 사업 부분이 불황이라는 사실을 명확히 인식시켰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69583670 참조) 


 압도적인 점유율을 자랑하는 인텔마저 매출이 감소했는데 AMD 는 더 큰 어려움이 봉착한 것은 어쩌면 당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것이 단지 불경기만의 문제라고 생각할 유저들은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사실 이렇게 문제가 심각해진 가장 중요한 이유는 2-3 년전 잘못된 판단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AMD 가 야심차게 준비한 불도저 아키텍처 기반의 새로운 FX 제품군은 현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엄청난 전기를 먹는 괴물이었습니다. 성능이 모자란건 가격을 낮춤으로써 어느 정도 커버를 한다고 해도 애시당초 전력대 성능비가 너무 떨어지는 건 어떻게 할 도리가 없는 문제였습니다. 특히 경쟁자인 인텔이 점차 전력을 적게 먹는 프로세서를 만들어 급성장하는 부분인 모바일 부분으로 집중할 때 AMD 는 그저 구경만 하는 신세로 전락한 것이 AMD 의 매출이 급감한 이유로 뽑히고 있습니다. 


 울트라씬이나 맥북 처럼 얇은 노트북이 시대의 대세가 되고 윈도우 8 의 출시와 더불어 다양한 타블렛이나 그 형태의 노트북이 대거 등장하는데 여기에 AMD 의 프로세서가 사용된 경우를 거의 보지 못하는 건 애시 당초 전력 대 성능비와 발열이라는 문제에서 AMD 가 너무 불리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공정이 뒤진 것도 문제가 되긴 하지만 불도저 아키텍처는 처음 부터 전력 대 성능비가 아니라 절대 성능에서 인텔을 따라 잡을 생각으로 만들어져 아키텍처 자체가 지금같은 저전력을 외치는 시대에는 적합하지 못합니다.  


 AMD 는 현재 밥캣 제품군의 뒤를 이을 재규어 (Jaguar) 를 준비하면서 모바일 시장에서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텔 역시 밸리뷰를 준비중에 있으며 더 중요하게는 ARM 의 모바일 지배력이 더 커짐에 따라 심지어 인텔도 스마트폰과 같은 분야에서 애를 먹고 있는 중입니다. 따라서 AMD 가 급성장하는 모바일 부분에서 갑자기 경쟁력을 크게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긴 쉽지 않습니다. 


 또 AMD 는 물론 이전에 회사가 매우 어려울 때 회생을 위한 조치이기도 했지만 모바일 그래픽 부분을 퀄컴에 매각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 AMD 는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시장에 내놓을 제품을 상실한 상태입니다. 이것과 대조되는 상황은 엔비디아입니다. 엔비디아는 수년 전부터 테그라 제품군을 꾸준히 준비했고 처음에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지 못했으나 2012 년부터는 널리 확산되어 2012 년 엔비디아의 수익을 견인하는 제품이 되고 있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71322651  참조) 



 이렇게 AMD 는 인텔과 엔비디아가 각각 저전력 프로세서와 테그라로 모바일 시대를 준비할 때 사실상 저전력 모바일 시장에 대해 효과적인 제품을 준비하지 못했습니다. AMD 가 내놓은 저전력 프로세서는 주로는 넷북이나 아주 가끔 타블렛 PC 에 탑재되는 것들이었고 이것 마저도 그다지 큰 인기를 끌었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그나마 APU 라도 내놓지 않았다면 사실 AMD 의 매출은 더 심각하게 줄어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AMD 의 주가는 크게 내려갔고 이로 인해 매각설이 올해만 벌써 몇번째 나왔지만 모두 근거없는 루머로 드러났습니다. 사실 AMD 의 비극은 매각설이 나올 만큼 회사가 나빠졌다는 것이 아니라 기업 가치가 이렇게 폭락했는데도 (즉 가격이 저렴해졌는데도) 아무도 사겠다는 구매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AMD 만의 비극은 아닙니다. 사실 소비자들의 비극이기도 합니다. 몇년째 인텔이 하이엔드 제품군에서 그저그런 제품들만 출시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경쟁자가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하이엔드 유저들은 업그레이드를 자주 할 필요가 줄어들었습니다. 그래픽 부분에서도 엔비디아는 이번 3 분기 적지 않은 수익을 올린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를 달리 말하면 AMD 의 라데온 제품군이 HD 7000 대에서 경쟁력 확보에 실패하므로써 GPU 들을 비싸게 팔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만약 AMD 가 좀더 힘을 썼더라면 소비자는 어느 회사 제품을 구매해도 같은 성능의 제품을 더 저렴하게 구매하거나 아니면 더 높은 성능의 제품을 같은 가격에 구매했을지도 모르는 일이죠. 아니 모르는 일이 아니라 분명 그렇게 되었을 것입니다. 


 현재 우려되는 상황은 AMD 가 특허를 쪼개팔고 몇가지 자산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정리되는 것 입니다. 혹은 인수 합병된 후 그렇게 되는 상황입니다. 이 경우 라데온 그래픽 부분 기술이 필요한 회사에서 - 이를 테면 애플이나 삼성에서 이를 인수해 그 그래픽 기술을 자사의 AP 에 통합할 수 있음 - AMD 를 매입한 후 도저히 수익이 남지 않는 x86 시장에서 철수하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더 심각한 일이라고 할 수 있죠. 이미 x86 시장은 인텔을 제외하곤 큰 수익이 남지 않는 시장 구조라 합리적으로 판단하면 매입하는 회사 입장에서는 그냥 철수하는 게 답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우려들을 뒤로 하고 AMD 가 다시 살아나기를 기원하는 것은 평소에 AMD 를 좋아했든 아니든 간에 일반적인  PC 유저들의 바램일 것입니다. 





   

댓글 1개:

  1. [해외배팅본사] 맥스88(m88coin.com) 해외합법라이센스 보유중인 회사로써 별도의 코드 없이 가입가능 합니다. 해외배팅사이트 맥스88 페이먼트사 IBC,SBOBET,10벳,다양한 카지노를 즐길수 있습니다. http://m88coin.com/ (별도의코드없이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맥스벳페이먼트사와 같은 계열사 입니다. 다양한 해외배팅을 누려보세요 ※승무/무패/승패로 2/3의 확률로 올라간 더블찬스배팅 ※경기시작1분부터 종료1분직전까지 배팅이 가능한 라이브배팅 ※별도의 배팅제재 없습니다. ※몰타, 필리핀에 합법 라이센스 보유 ※스포츠 평일 첫충 5% / 주말 10% 롤링1배 ※카지노 매일 첫충 15% 롤링2배 ※신규 첫 충전시 100,000KRW 제공 ※한국인상담원,한국KRW제공 ※매일 10% 추가충전 보너스 제공 ※가입후 첫 충전시 충전금액의 20% 보너스 제공 맥스88 주소: http://m88coin.com 사이트 가입 문의 카카오톡: m88kr 파트너제휴 문의 스카이프: m88partner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