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0월 17일 금요일

2014 년 3분기 인텔 실적 발표 - 예상 외의 성과를 거둔 인텔



 몇년전부터 모바일의 시대가 도래하면서 위기라는 진단을 받은 IT 업계의 공룡 중에 MS 와 인텔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인텔은 반도체 생산 및 CPU 부분에서 누구도 넘보기 힘든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었고 그렇게 쉽게 몰락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최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3 분기 실적은 어닝 서프라이즈라고 부르기에 충분합니다. 



(인텔 2014 년 3 분기 실적) 


 2014 년 3 분기 인텔의 매출은 145.54 억 달러로 분기 매출로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순이익도 33.17 억 달러라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주당 순이익 역시 66 센트를 기록 예측치였던 65 달러를 초과했습니다. 이와 같은 호실적을 이끈 것은 PC 클라이언트 부분과 데이터 센터 그룹 부분이었습니다. 

 PC 클라이언트 부분이 92 억 달러의 매출을 올려 연간 기준 9%, 전분기 대비 6% 의 성장을 이뤄냈고 데이터 센터 부분은 37 억 달러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16%, 전분기 대비 5% 의 성장을 이뤄냈습니다. 특히 지난 3 분기에는 인텔이 처음으로 분기당 1 억개의 프로세서를 출하했다고 합니다. 다만 모바일 그룹의 경우에는 프로세서를 꽁짜로 뿌리는 정책 덕분에 전년 대비 -99.7% 라는 기록적인 매출 하락 (매출이 백만 달러) 을 겪었다고 합니다.


 전세계 PC 시장은 모바일 시장의 급격한 성장세에 밀려 한 때 매출 규모가 하락하는 고통을 겪기는 했지만 아직 PC 가 필요없어진 것은 아닌데다 교체 주기를 맞이하여 PC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 부분에서 인텔이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PC 의 종말을 이야기 했던 사람들에게는 예측이 어려웠던 결과이겠지만 역시 미래는 알기 힘들다는 것을 웅변적으로 말해주는 사태입니다. 물론 앞으로 어떻게 될지 역시 예측은 하기 힘든 것이지만 말이죠. 


 데이터 센터 그룹은 전세계 서버 및 엔터프라이즈 시장이 계속해서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할 때 쉽게 예상할 수 있듯이 계속해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x86 서버는 이제 전세계 서버 시장의 대세를 장악하고 있는데 ARM 기반 서버의 침투만 막을 수 있다면 인텔 천하가 쉽게 흔들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텔은 4 분기 매출을 147 억 달러로 예상했는데 이는 역시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다는 의미입니다. 아마도 일반적인 흐름을 봤을 때 이와 같은 완만한 성장세는 어렵지 않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현재 출하를 앞두고 있는 14 nm 공정 제품이 얼마나 빠르게 공급될 수 있는지가 한가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역시 칩질라라는 별명을 지닌 인텔이 쉽게 망하지는 않는다는 걸 실적으로 보여주는 3 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였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