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0월 1일 수요일

크롬북 대항마 - HP 스트림





(HP Stream     Credit : HP )  

 
  이전부터 루머가 나돌긴 했지만 HP 가 실제로 MS와 손잡고 저가형 윈도우 노트북과 타블렛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타블렛은 99 달러부터 노트북은 199 달러부터라는 꽤 파격적인 가격에 정품 윈도우 8.1 을 탑재해 등장할 예정인데 스펙과 가격으로 봤을 때는 최근 미국에서 계속해서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가는 크롬북을 견제할 목적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제품의 명칭은 스트림 (Stream) 입니다.  


 7 인치 타블렛 제품은 99 달러에 등장하며 32 GB 스토리지와 인텔 칩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베이 트레일로 생각됨) 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7 인치 제품에는 오피스 365 가 탑재되어 있으며 원드라이브 1 TB 가 추가됩니다. 스카이프 무료 통화도 한달에 1 시간 정도 주는 꽤 좋은 혜택이 있습니다. 8 인치 제품은 149 달러로 가격이 올라가는 대신 LTE 데이터 200 MB 를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을 추가로 제공합니다.  


 노트북 제품은 11.6 인치와 13.3 인치 두가지이며 각각 가격은 199 달러와 229 달러의 가격에 등장합니다. 다른 조건은 타블렛 제품과 비슷합니다. 역시 스토리지는 32 GB 에 불과한데 윈도우 기기치고는 매우 모자라는 용량이지만 나름대로 크롬북이 경쟁 상대라고 생각하면 이해할 수도 있는 용량입니다. 또 64/128 GB 버전을 내놓으면 결국은 다른 윈도우 노트북과 타블렛 시장을 침범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저가형으로 일종의 제약을 달아놓는 것 같습니다.  


 경쟁 상대인 크롬북은 MS의 거듭된 조롱에도 불구하고 매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면서 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습니다. 2014 년 크롬북의 판매량은 520 만대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는 전년대비 79% 의 높은 성장세입니다. 윈도우 기기들의 판매가 주춤한 것과는 대조적인 상황인 것입니다. HP 의 스트림은 MS 와의 협력으로 탄생한 제품으로 이와 같은 크롬북의 확산을 막겠다는 MS 의 의지로 생각됩니다.


 사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렇게 경쟁이 붙는 것이 좋은 일이죠. 과거 OS 하면 윈도우 밖에 없던 시절에 비해서 지금은 많이 좋아진 셈입니다. OS 독점은 다른 독점과 비슷하게 장점도 일부 있지만 사실 단점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크롬북이 아니라면 소비자들은 윈도우 타블렛과 노트북을 아주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했을지 모르는 일이죠. 경쟁은 경쟁 당사자를 뺀 모두에게 아주 좋은 일입니다.  


 한가지 더 궁금한 점은 한국에서도 정식 발매가 되는지인데 아마도 직구나 병행 제품이 꽤 들어올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문서 작업만 하실 분들에게는 분명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생각되네요. 다만 국내 출시할 때는 가격에서 '한국화 (?)' 과정만 거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왜 모든 제품은 한국에서 비싼지 잘 모르겠단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