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0월 18일 토요일

두발로 걸어다닌 고대의 자이언트 캥커루


 호주의 상징적인 동물인 캥거루는 발과 꼬리를 이용해서 깡총깡총 뛰어다니는 방식으로 이동합니다. 이 방식은 재미가 아니라 에너지 소비 면에서 매우 효율적인 방법이기 때문에 광활한 호주 대륙에서 캥거루들은 성공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과거에 살았던 모든 캥거루들이 모두 그런식으로 이동하지는 않았다는 증거가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브라운 대학의 생태 진화생물학과 교수인 크리스틴 자니스 (Christine Janis, professor of ecology and evolutionary biology at Brown University) 와 그녀의 동료들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10 만년 전 호주에 살았던 거대 캥거루의 아과 (sub-family) 인 스테누리네 (Sthenurinae, short-faced, giant kangaroos 라고 알려짐) 은 현재의 캥거루와는 다른 방식으로 걸어다닌 것 같다고 합니다. 몸길이 최대 9 피트 (2.7 미터) 에 몸무게 최대 230 kg 에 달하는 이 대형 캥거루는 깡총깡총 뛰어다니는 대신 육중한 두발로 걸어다녔다고 합니다. 


 연구팀이 무게나 크기로 봤을 때 아무래도 깡총 뛰기는 좀 무리처럼 보이는 이 스테누리네의 움직임에 주목한 것은 2005 년부터였습니다. 연구팀에게는 이들의 이동 방식을 설명해줄 발자국 화석 같은 결정적인 단서는 없었지만 대신 해부학적 특징을 토대로 이들의 움직임을 다시 복원하는 작업은 가능했습니다. 


 그 결과 이들이 현대의 캥거루나 왈라비처럼 뛰기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일단 캥거루식 이동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여러가지 특징들이 이들에게는 결여되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육중한 무게를 견딜 수 있는 튼튼한 발목 관절은 깡총 뛰기에는 적합한 구조가 아니며 척추 역시 충분한 탄성을 지니지 못해 지금의 캥거루 같은 뛰는 동작은 최소한 효율적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또 훨씬 크고 튼튼한 고관절 (hip joint) 및 슬관절 (knee joint) 는 더 튼튼하고 거대한 둔근 (gluteal muscle) 에 붙어서 큰 체구를 지탱하는데는 유리했지만 캥거루처럼 뛰는 데는 불리했을 것이라고 합니다. 골반뼈 역시 현생 캥거루와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고 하네요. 이런 신체적 특징 이외에도 이 고대 캥거루는 얼굴 생김새가 토끼를 닮은 기묘한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해부학적 특징을 토대로 작성된 스테누리네의 복원도  A variety of anatomical features suggest that sthenurines could put their weight on one leg at a time, an essential capability for walking on two feet.
Credit: Brian Regal


 결론적으로 이 거대 캥거루는 뛰는 것보다는 걷는 데 최적화된 구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들의 무게를 생각하면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할 수 있겠죠. 만약 이들이 현대까지 살았다면 어떤 평가를 받을까요. 과연 깡총깡총 뛰어다니는 캥거루와 두발로 걸어다니는 스테누리네 중 어느 쪽이 더 기묘한 동물일까요. 잘 생각해보면 기묘한 쪽은 캥거루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입니다. 


 다만 우리가 현재 캥거루에 익숙해져서인지 이 고대 캥거루의 모습을 보면 마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나올 듯한 기묘한 외형이라고 생각되기는 하네요. 이 연구는 PLoS ONE 에 발표되었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Janis CM, Buttrill K, Figueirido B. Locomotion in Extinct Giant Kangaroos: Were Sthenurines Hop-Less Monsters? PLoS ONE, 2014 DOI:10.1371/journal.pone.0109888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