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0월 5일 일요일

캘리포니아 가뭄이 지구 온난화와 관련이 있다 ?



 최근 미국 남서부, 특히 캘리포니아 주는 올해 아주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과거에 보던 강과 호수, 저수지의 모습이 변형될 만큼 심각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데 이를 캘리포니아 대가뭄 (Mega Drought) 라고 부를 정도입니다. 최근 스탠포드 대학 (Stanford University) 의 연구자들은 새로운 컴퓨터 모델링과 통계적인 방법을 이용해서 이것이 아마도 인간이 배출한 온실 가스와 연관성이 있는 것 같다는 내용을 미국 기상학회 회보 (Bulletin of the American Meteorological Society) 에 발표했습니다. 


 스탠포드 대학의 부교수인 노아 디펜보프 (Noah Diffenbaugh, associate professor of environmental Earth system science at Stanford and a senior fellow at the Stanford Woods Institute for the Environment) 와 대학원생 다니엘 스웨인 (graduate student Daniel Swain) 은 캘리포니아 가뭄을 유발한 고기압대 (트리플 R 이라고 불리는 Ridiculously Resilient Ridge, or "Triple R" ) 의 발생이 지구 대기중에 급격히 증가된 온실 가스에 큰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Scientists agree that the immediate cause of the California drought is a particularly stubborn "blocking ridge" over the northeastern Pacific -- popularly known as the Ridiculously Resilient Ridge, or "Triple R" -- that prevented winter storms from reaching California during the 2013 and 2014 rainy seasons.
Credit: Daniel Swain, Stanford School of Earth Sciences)



(동영상) 


 트리플 R 이라고 불리는 이 고기압대는 태평양 북동부에 발생해 2013 년과 2014 년 우기 시즌에 비구름과 폭풍이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 남서부를 비켜가게 만들었습니다. 본래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트리플 R 이 세력을 확장해 가뭄을 유발한 일은 현재까지 없었는데 작년과 올해는 유별나게 이 현상이 오래 지속되고 있습니다. 


 과연 이것이 대기 중 온실가스 증가와 연관성이 있는지 알기 위해서 연구팀은 기존의 기상 기록을 참고해서 이 이벤트가 1948 년 이후 비교 대상을 찾기 힘들 만큼 강한 가뭄을 몰고 왔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기상 모델링을 위해 다른 연구자인 발라 라자라트남 교수 (Bala Rajaratnam, an assistant professor of statistics and of environmental Earth system science) 의 연구팀과 힘을 합쳐 두개의 기상 모델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 두 기상 모델은 온실 가스가 현재의 수준인 경우와 산업 혁명 이전 시대 수준인 경우로 세팅해서 진행되었는데 그 결과는 온실 가스 농도의 증가 없이는 이와 같은 이벤트가 생기기 힘들다는 것을 지지했습니다. 


 디펜보프 교수는 이 연구가 지구 온난화가 현재 (가뭄에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고 (... our research suggests that global warming is playing a role right now) 지적했습니다. 이들의 연구는 이번 대가뭄이 인간이 만든 기후 변화와 연관성이 매우 깊을 것이라고 ("very likely" linked to human-caused climate change)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번 가뭄으로 인해 2014 년 한해 동안만 캘리포니아 주는 수십억 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입었습니다. 더 큰 문제는 그런데 가뭄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만약 이 연구 결과대로 이것이 기후 변화와 연관성이 있다면 이와 같은 극단적인 기상 이변이 한번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하기 때문에 지금 미국의 행동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