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6월 17일 화요일

브라질 월드컵의 그림자


 2014 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다른 월드컵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장면들이 연출되었습니다. 그것은 월드컵 개최에 항의하는 브라질 국민들을 향해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는 장면입니다. 브라질 주요 도시에서 엄청난 수의 시위대가 쏟아져 나왔고 정부는 공권력을 동원해 이를 저지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7 년 브라질이 월드컵 개최지로 결정되었을 때의 환호성을 생각하면 정말 생각하기 어려운 일일 뿐 아니라 사실 일반적인 시각에서도 상상하기 쉽지 않은 일입니다. 



(Protests during the World Fights against the Cup Day at Avenida Presidente Vargas, downtown Rio de Janeiro.  Fernando Frazao/Agencia Brasil  CC BY 3.0)



(돌을 던지는 시위대와 최루탄을 쏘면서 전진하는 경찰들의 모습이 어딘지 우리의 과거를 생각나게 만드는 장면)


 이와 같은 브라질 민중들의 불만에는 나름 이유가 있습니다. 브라질의 빈부 격차 수준은 비록 지난 10 여년간 과거보다 감소했다곤 하지만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심각합니다. 국민의 대다수는 여전히 빈곤한 반면 일부 자산가들은 지난 10 여년간 경제 성장으로 인해서 더 부자가 되었습니다. OECD 통계에 의하면 브라질 상위 10% 의 소득은 하위 10% 의 50 배 이상으로 독일, 스웨덴, 덴마크 같은 유럽 선진국의 5 배나 한국, 일본, 이탈리아, 영국등의 10 배 보다 훨씬 높은 빈부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는 요인은 인플레이션입니다. 


 브라질 정부는 월드컵 및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 개최에 막대한 돈을 쏟아부으면서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는데다 경기장과 기반 시설을 지으면서 부동산 가격이 치솟아 돈없는 서민들은 갑작스럽게 오른 월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길가로 쫓겨나는 실정입니다. 수많은 서민들이 대도시 외곽으로 쫓겨났고 일부 빈민들은 월드컵 개막 1 달전부터 상파울루 주 경기자에서 3 km 떨어진 지점에 불법 텐트촌을 건설했는데 이는 곧 4000 가구로 늘어났다고 합니다. 


 '집 없는 노동자 운동'(MTST) 같은 빈민 단체들은 상파울루 시 동부 지역에 2천채의 서민 주택을 지어달라는 요구를 하면서 극렬한 월드컵 반대 시위를 하다가 결국 정부가 요구를 들어주겠다는 약속을 하자 시위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브라질 연방정부에 의하면 브라질이 이번 월드컵을 준비하는데 사용한 돈은 258 억 헤알 (약 11.7 조원) 규모입니다. 이는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대비 3 배 정도 되는 돈이지만 GDP 가 2 조 달러가 넘는 브라질 경제 규모를 생각하면 꼭 무리하다고만 볼 수는 없는 규모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실제 투입된 돈이 보다 훨씬 많으며 그나마 제대로 준비조차 하지 못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반대파들이 지적하는 문제는 대다수 브라질 국민들이 아직도 불충분한 교육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음에도 불구하고 막대한 돈을 월드컵에 지불했다는 점입니다. 이 돈을 시급한 교육과 보건 부분에 투자해야 한다는 시위대의 요구가 현재 브라질의 상황에서는 절대 무리한 요구라고만 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브라질의 이런 구조적인 문제에 더불어 인플레 압력은 사정을 더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현재처럼 부동산과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는 상황에서는 인플레 압력도 아주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2002 년 이후 브라질의 인플레이션은 


2002  12.53%
2003   9.30%
2004  7.60%
2005  5.69%
2006  3.14%
2007  4.46%
2008  5.91%
2009  4.31%
2010  5.90%
2011  6.50%
2012  5.84%
2013   5.91%

 에 달했는데 2014 년에는 6.5% 도 넘어서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미 브라질 중앙은행은 금리를 11% 까지 끌어올린 상태입니다. 이렇듯 주택 임대료 (일부 지역에서는 거의 2배로 올랐다고 함) 의 급등은 주택을 가진 자산가들에게는 좋은 소식이지만 매달 월세를 내고 사는 서민들에게는 비극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일반 소비자 물가도 폭등해 현지에서는 높은 물가로 인해 많은 서민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빅맥 한개가 미국에서 4.62 달러인 반면 브라질에서는 무려 6.7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만약 감자튀김과 콜라까지 같이 주문할 경우 그 가격은 8.9 달러에 이른다고 하네요. 대다수 브라질 서민들의 소득을 생각하면 터무니없는 가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이런 인플레는 고정된 낮은 수입으로 살아가는 서민들을 옥죄고 있습니다. 반면 미국의 CNBC 가 한 연구기관 자료를 인용해서 발표한 바에 의하면 2013 년 브라질의 백만 장자 수는 19 만 2000 명이었으나 5 년후인 2018 년에는 22% 가 증가한 23 만 4000 명에 이르며 이들의 자산 총액도 9660 억 달러에서 1조 3000 억 달러로 증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들의 자산 증식을 돕는 이슈는 바로 부동산의 성장으로 월드컵과 올림픽 특수가 이들의 자산을 불리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브라질은 사상 유래없는 최루탄 월드컵을 치루고 있습니다. 룰라 전 대통령의 인상적인 개혁도 사실 브라질의 근본적인 문제는 아직 해결하지 못한 셈입니다. 특히 고삐가 풀린듯이 올라가는 물가는 브라질이 월드컵과 올림픽을 계기로 선진국 반열에 드는게 아니라 다시 과거로 회귀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미래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브라질 정치 지도자들이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특히 물가) 2016 년 올림픽도 비슷하게 최루탄속에서 치뤄지지 않을지 우려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