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1월 8일 금요일

태양계 이야기 182 - 화성 탐사에 도전하는 인도



 지난 2013 년 11월 5일 (현지시각) 인도는 자국의 첫번째 화성 탐사선 Mars Orbiter Mission (MOM) 혹은 산스크리트어로 화성 탐사선을 의미하는 망갈리안 Mangalyaan (Sanskrit: मंगलयान) 을 성공적으로 발사했습니다. 만약 다른 문제가 없다면 2014 년 9월 24일 쯤 화성 궤도에 도달하게 될 것입니다. 이미 달 탐사선을 성공시킨 인도이지만 다른 행성으로 탐사선을 성공적으로 보낸 나라가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는 점을 생각할 때 이번 미션이 성공하게 되면 인도의 독자 우주 탐사 능력은 한 단계 더 위로 올라서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망갈리안 혹은 MOM 의 컨셉 이미지. The Mars Orbiter Mission (MOM), informally called Mangalyaan (Sanskrit: मङ्गलयान, English: Mars-craft) is a Mars orbiter that was successfully launched on 5th November 2013 by the Indian Space Research Organisation (ISRO). This is a less than perfect artist's concept of the orbiter in orbit. I'm aware that the image is not 100% accurate, but I did attempt to emulate what the craft looks like. I thought a free-use image would be valuable to Wikipedia projects. If there is interest, I might come back and fine-tune this image to be more correct.  


 망갈리안은 인도 우주 연구소 ISRO (Indian Space Research Organistation) 에서 개발한 탐사 위성으로1. 5 미터 너비에 1350 kg 의 중량을 가진 비교적 큰 탐사선입니다. 탐사선 중량의 대부분은 사실 연료로 852 kg 의 추진제 (propellant, 로켓 따위의 연료) 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체적인 생김새는 인도의 이전 달 탐사선인 찬드라얀 - 1 (Chandrayaan - 1. 달 탐사선이란 뜻) 과 매우 유사하게 생겼습니다. 이 탐사선은 성공적으로 화성 궤도에 도착하면 화성의 인공 위성이 되어 표면을 300 일 정도 (나 혹은 그 이상) 관측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미 달 탐사선까지 만들었으니 화성 탐사선도 만들기 쉬울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수많은 화성 탐사선이 화성으로 가는 도중 행방불명 되거나 혹은 통신이 두절된 역사가 있습니다. 미국, 구소련/러시아, 유럽 외에는 화성 탐사선이 성공한 역사가 없다는 것도 그 어려움을 반증하죠. 1998 년 일본이 보낸 노조미 Nozomi (のぞみ) 의 실패나 2011 년 러시아의 포보스 그룬트 (Fobos-Grunt) 의 실패, 중국의Yinghuo-1 의 실패는 강대국이라 할 지라도 다른 행성을 탐사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는 사례들입니다. 나사의 성공 사례만 보니까 쉬운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죠.  


 사실 망갈리안 역시 화성 궤도에 안착해서 데이터를 보내기 전까지는 안심할 수 없는 상태인데 아무튼 여기에 성공한다면 앞서 이야기 했듯이 인도의 우주 탐사 능력이 한단계 더 성장했음을 과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중국도 일본도 못한 일을 인도가 해내는 거니까요. 일단 다른 행성까지 탐사선을 보내고 이 탐사선과 성공적으로 교신을 하는 것 자체가 가능한 나라가 몇개 없습니다.



(발사 설명 영상)  



(탐사선 설명 영상)     


 망갈리안의 발사는 Polar Satellite Launch Vehicle (PSLV) - XL 로켓으로 이뤄졌습니다. (동영상 참조) 이 로켓은 저지구궤도 (LEO) 페이로드 3250 kg 정도 되는 중대형 로켓으로 이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 1 호를 달까지 보낸 로켓이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25 회 발사에 23 회 성공으로 어느 정도 신뢰성도 입증된 로켓이기도 합니다.  


 내년 9월에 인도가 첫번째 화성 탐사에 성공하게 될지 아니면 일본이나 중국처럼 고배를 마시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이런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인도의 우주 기술이 발전했다는 증거라고 생각됩니다. 설령 처음에는 실패하더라도 말이죠.  


 아마도 제 생각엔 우주 개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실패를 극복하는 자세를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성공하면 물론 더 좋겠지만 이번 시도가 아쉽게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할 의지와 자본만 있다면 결국은 인도의 독자 화성 탐사는 성공하게 될 것 입니다. 우리가 나로호에서 배웠듯이 사실 실패는 아주 흔하게 겪는 일입니다. 중요한 건 극복이죠. 과연 인도가 첫 번째 시도부터 성공하게 될지 아니면 처음에는 고배를 마시게 될지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