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1월 24일 일요일

존 카멕 id 소프트를 떠나다




 3D 게임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할 수 있는 게임 개발자이자 프로그래머인 존 카멕이 자신이 설립한 id software 에서 퇴사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1970 년생인 존 카멕은 1991 컴퓨터 회사인 소프트디스크 (Softdisk) 사를 퇴사해서 id 소프트를 창설했습니다. 프로그래머인 존 카멕과 존 로메로, 그리고 게임 디자이너 톰 홀, 아티스트 애드리언 카멕 이렇게 4 명이 설립한 id 소프트는 울펜슈타인 3D, 둠, 퀘이크를 잇따라 내놓으면서 FPS 라는 장르를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장르로 승격시켰습니다. 또 게이머들을 3D 의 세계로 인도한 장본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90 년대 게임계에서 절대적 영향력을 향사하던 존 카멕은 2000 년대 들어서 여러가지 외도를 하게 됩니다. 2005 년 부터는 아르마딜로 에어로스페이스 (Aerospace) 를 창설해서 이런 저런 민간 로켓을 만드는데 본래 로켓 매니아로 알려져 있습니다. 2005 년 X prize 대회의 참가를 비롯 2008 - 2009 년에는 Lunar Lander Challenge 에 참가해서 연구비를 지원받기도 했지만 2013 년 잠정 동면상태에 들어가기로 결정합니다. 


 그리고 2013 년 게임 인터페이스의 혁신을 예고하는 오큘러스 리프트에 CTO 로 참가하면서 여기에 포커스를 맞추기 위해 아예 본인이 세운 id software 에서 퇴사하기로 결정합니다. 이러한 존 카멕의 결정은 아마도 항상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는 그의 성격을 보여주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3D 게임 업계에서 그렇게 성공을 했다면 게임 사업에 더 집중해서 여기서 큰 돈을 벌 수도 있었을 텐데 로켓에 흥미를 가지자 과감하게 여기에 뛰어들었고 나중에는 오큘러스 리프트에 관심을 가지자 다시 여기에 과감하게 뛰어들었습니다. 물론 과거 3D 게임 만큼의 성과를 낸 분야가 없다고 해도 나이 40 대에도 이런 새로운 도전에 뛰어들 수 있다는 점이 참 놀랍네요.   


 존 카멕이 오큘러스 리프트에서 큰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역시 두고봐야 알 수 있는 일이긴 하지만 존 카멕 = id 소프트 로 생각되기까지 하는 점을 생각하면 솔직히 놀라우리 만치 과감한 일입니다. 존 카멕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I wanted to remain a technical adviser for Id, but it just didn't work out. Probably for the best, as the divided focus was challenging (나는 id 의 기술고문으로 남고 싶지만 일이 그렇게 되지가 않네요. 포커스를 나누기 힘들기 때문에 아마도 이것이 최선일 것 같습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id 소프트에서 존 카멕의 위치를 생각하면 기술 고문으로 남는 게 맞지 않나 싶지만 아예 id 에서 미련을 털어 버리고 새일에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FPS 게임으로 게이머의 시점을 2D에서 3D 로 이동시킨 혁신가인 만큼 3D의 귀재라는 별명을 오큘러스 리프트를 통해 완성할 것인지가 궁금해집니다. 물론 나이 40 이 넘어도 멈추지 않는 도전 정신도 부럽기도 하구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