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1월 30일 토요일

(루머) AMD 의 데스크탑 로드맵 - 2015 년까지 비쉐라 유지 ?




 새로 공개된 AMD 의 로드맵에 의하면 2015 년까지 FX 프로세서 라인업에서 비쉐라를 유지할 것이라고 합니다. 한편 카베리 후속으로 5 세대 APU 인 카리조 (Carrizo) 에 대한 정보도 공개되었습니다. 일단 이전 컨퍼런스 로드맵에서도 2014 년에 비쉐라의 후속 프로세서의 모습은 자취를 감춘바 있습니다. 이후에 등장하는 로드맵에서 역시 비쉐라를 유지하는 것으로 되어 있어 다소 당혹스럽습니다. 왜냐하면 2014 년의 스팀롤러 (Steamroller), 2015 년의 엑스커베이터 (Excavator) 로 계속해서 3/4 세대 불도저 코어를 업그레이드할 예정인데 FX 프로세서는 업그레이드 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로드맵이라는 것이 항상 변경의 여지가 있는 것이고 이제까지도 수시로 로드맵을 변경한 역사가 있기에 (루머) 라는 머리글을 달았던 것이긴 하지만 만약 이대로 진행할 계획이라면 매우 실망스러운 일입니다. 이대로라면 AMD 는 150 달러 이상 선의 하이엔드 CPU 시장에서는 거의 손을 놓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입니다. 현재 200 달러 이상 CPU 시장에서는 인텔이 독주인 상황이긴 하지만 앞으로 코어 성능을 업그레이드 해서 인텔의 독점을 깨주기 바라는 유저들의 바램은 인텔 유저이든 AMD 유저이든 모두 공통된 바램일 것입니다. 그래야 뭘 쓰든 소비자가 좀 싸게 쓸 수 있죠. 


 하지만 FX 프로세서 라인업에서 AMD 가 많은 손실을 봤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기도 합니다. 막대한 돈을 투자했는데 기대 이하의 성능과 높은 전력 소모로 인해서 아주 헐값에 팔 수 밖에 없었던 AMD 로써는 FX 프로세서에 더 기대를 걸기 힘들고 그나마 수익이 날 수 있는 APU 쪽으로 집중할 계획인 것 같습니다. 물론 앞서 언급했듯이 로드맵은 언제든지 변경될 수 있으며 2014 년이 되면 또 다른 계획이 생겨날 수도 있겠죠. 거기에 조금이라도 기대를 걸어 보겠습니다. 


 한편 카베리의 뒤를 이을 카리조 APU 에 대해서도 몇가지 특징이 공개되었습니다. 새 APU

 - Excavator core
 - Next Gen AMD Radeon Graphics
 - AMD A88X/A78 FCH ("Bolton")
 - DDR3
 - FM2+ uPGA
 - 65W Configurable TDP
 - PCIE Gen3
 - Full HSA programming model 

 을 지원할 것이라고 합니다. 카리조가 기존의 카베리와 달라지는 점은 일단 코어가 한 세대 진보한 엑스커베이터로 변경된다는 점과 TDP 가 65W 로 감소한다는 것입니다. 28 nm 공정인지 20 nm 공정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갑자기 TDP 가 감소하는 점으로 봤을 때, 그리고 시기가 2015 년인 점으로 볼 때 아마도 20/22 nm 공정을 사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것은 기다려봐야 확실히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각 APU 별 차이점)  


 한편 Techreport 측에서 AMD 의 클라이언트 프로세서 부분 마케팅 담당자인 아담 코작 (Adam Kozak) 과 인터뷰한 결과 새 카베리 프로세서는 CPU 와 GPU 를 합친 성능에서 인텔의 Core i5 4670K 프로세서와 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x86 프로세서 자체의 성능은 "우리가 질것 (We'll lose)" 이라고 인정을 했다고 하네요. 


 이점 자체는 그다지 놀랍지는 않은게 지난 6 년간 AMD CPU 의 성능은 정체 상태에 있었던 반면 인텔 CPU 는 매 세대 꾸준한 진보를 보여 이제는 격차가 제법 크기 때문입니다. 한번에 이를 따라 잡을 것으로 예상하기는 어렵습니다. 구체적인 벤치 결과를 봐야 알겠지만 샌디 브릿지를 따라 잡을 수 있을 정도면 꽤 성공한 것으로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과거에도 나오기 전에는 엄청난 성능 향상이 있을 것으로 주장했지만 실제 뚜껑을 열어보면 계속 성능이 제자리 걸음을 했던 아픈 과거 때문에 정식 출시 전까지는 신중할 수 밖에 없습니다.


 코작은 메모리 부분에 있어 카베리가 리치랜드 대비 더 많아진 스트림 프로세서 (384 개에서 512 개), IPC 면에서의 상승, DDR3 - 2133 지원, hUMA 의 지원으로 훨씬 향상된 성능을 보일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과연 AMD 가 자랑하는 신기술이 얼마나 실제 성능 향상으로 이어질지는 곧 증명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초에는 출시될 예정이니까요. 


 한편 위의 슬라이드를 보면 메모리는 카리조 까지 DDR3 를 유지하는 셈인데 과연 이것으로 충분한 대역폭을 제공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경쟁상대인 인텔은 점차 DDR4 를 도입할 시기인데 이 시기 DDR4 의 가격은 사실 DDR3 보다 비쌀 것입입니다. 따라서 주로는 하이엔드 사용자나 서버 부분에서 DDR4 의 수요가 높을 것인데 이 시장은 인텔의 독주가 이어지기 때문에 무리하게 DDR4 로 빨리 이전하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됩니다. 비싼 DDR4 메모리에 중저가 APU를 조합해서 쓰는 경우는 아무래도 생각하기 쉽지 않을 테니 말이죠. 고가 메모리를 쓰는 사용자라면 CPU 도 역시 고가품을 쓸 가능성이 높습니다. FX 라인업의 부재는 이런 면에서 더 아쉽습니다. 


 (본문에 언급한 대로 아직은 로드맵이기 때문에 확정된 이야기가 아닙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