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5월 26일 일요일

AMD 재규어의 CPU 성능은 ?




 이전에 소개드린 바와 같이 새로운 재규어 마이크로아키텍처 (Jaguar microarchitecture) 기반의 카비니 (Kabini) 와 테마쉬 (Temash) 제품군들이 공개되었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88561601 참조) 이전 AMD 가 주장한 대로 동클럭의 밥캣 코어보다 약간 IPC 증가한 재규어는 28 nm 공정의 힘을 빌어 크기가 더 작아졌기 때문에 높은 성능은 무리지만 대신 작은 면적에 여러개의 코어를 집어넣기 용이한 장점이 있습니다. 


 (재규어 코어와 밥캣 코어의 차이에 대해서는 http://blog.naver.com/jjy0501/100181379058  )



(재규어와 밥캣 코어의 크기 비교 L2 캐쉬를 빼고 생각하면 재규어 코어는 면적이 3.1 ㎟ 에 불과해 역대 가장 작은 x86 코어 가운데 하나임   Credit : AMD ) 


(재규어와 밥캣 코어의 차이점   Credit : AMD)  



 이전 밥캣과 비교시 동클럭에서의 성능 차이는 10 % 정도라고 밝히고 있는데 대신 크기가 작아져 더 많은 코어를 밀어 넣을 수 있기 때문에 1-2 개 정도 코어가 들어가던 밥캣과는 달리 재규어는 2-4 개가 기본이고 PS4 와 Xbox one 에는 무려 8 개가 들어가게 됩니다. 8 코어라도 하나는 매우 작기 때문에 제조 단가는 매우 저렴합니다. 


 차기 거치형 콘솔 CPU 의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 그리고 앞으로 저가형 노트북 및 윈도우 타블렛 등에 사용될 저가형 APU 의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할 수 밖에 없는데 초기 물량을 전달 받은 pc watch, 탐스 하드웨어, 아난드텍 등은 비교 벤치를 통해 현세대 주력 x86 코어와 재규어 코어의 성능을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아쉽지만 사실 성능은 현 세대 주력 x86 코어보다는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전세대 밥캣이나 인텔의 보넬/솔트웰 기반 아톰 프로세서보다는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난드텍은 저가형 아이비 브릿지인 펜티엄 2020M 과 울트라북용 아이비 브릿지인 i5 3317U 와 비교했는데 싱글 코어 성능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멀티 코어를 활용하는 어플리케이션에서는 듀얼 코어 경쟁 모델에 비해 쿼드 코어 재규어가 그나마 쓸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재규어도 클럭을 높이면 성능이 높아지긴 하겠지만 클럭을 높이는데 한계가 있어 데스크탑 영역에서 높은 클럭의 인텔 프로세서와의 경쟁은 어려워 보입니다. 본래 재규어 코어는 밥캣 대비 10% 정도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했고 초기 제품 역시 2 GHz 가 최고입니다. 향후 개발이 진행되면 물론 더 고클럭의 재규어가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재규어의 본래 목적이 저전력 소형 코어를 개발해서 모바일 영역에 진출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게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높은 클럭 고성능 제품을 위해서는 불도저/파일드라이버 코어가 있고 낮은 클럭 저전력 제품을 위해서는 재규어 코어가 있는 셈이니까요. 그리고 일단 최소한 재규어는 현세대 아톰보다 더 빠릅니다.  


 한편 PC watch 에서 셀러론 1000M (2 코어, 1.8 GHz) 과 A4 - 5000  을 비교한 테스트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왔습니다. 즉 대부분의 벤치에서 저성능 아이비 브릿지보다 못한 성능을 보였고 특히 싱글 쓰레드 성능은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쿼드 코어를 제대로 진행하고 새로운 명령어를 지원하는 벤치에서는 셀러론 1000M 을 앞서는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직도 상당수 어플리케이션이 싱글 코어에서 돌아간다는 점을 생각하면 재규어의 싱글 코어 성능은 그다지 만족스럽지는 않을 것입니다. 


 어도비 포토샵 CS6, 각종 인코딩 테스트, 비주얼 스튜디오 2010, 7 Zip 등 상세 테스트를 통해 A4 - 5000 을 샌디 브릿지 기반 펜티엄 B960 과 아이비 브릿지 i3 - 3217U 와 비교한 테스트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상세한 결과는 아래 링크 벤치 마크에서 확인)   


 따라서 재규어 코어가 탑재된 컴퓨터의 경우 CPU 성능을 상당히 요구하는 프로그램을 돌린다면 애를 먹게 될 가능성이 있으며 3D 성능 역시 썩 좋지 않은 편 (HD 4000 을 쓰는 아이비 브릿지 i3 - 3217U 보다 훨씬 낮은 편) 입니다. 다만 그것 때문에 재규어가 망작이라고 말하긴 무리입니다. 본래 CPU 시장에서는 아이비 브릿지가 아니라 아톰을 견제하기 위해서 나왔기 때문에 이런 목적으로 본다면 재규어는 준수한 편입니다. 


  재규어의 진정한 상대는 올해 하반기에 등장할 3 세대 아톰 아키텍처인 실버몬트 (이전 포스트  http://blog.naver.com/jjy0501/100187467597 참조) 입니다. 실버몬트 역시 대대적인 성능 개선을 약속하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됩니다. CPU 성능에서는 인텔이 그래픽 성능에서는 AMD 가 앞서고 전체적인 전력대 성능비는 인텔이 앞서는 구도가 저가 x86  기반 SoC 에서도 다시 재연될 것인지는 두고봐야 알 것입니다. 


 한편 아직 구체적인 CPU 클럭이 밝혀지지 않은 (아마도 1.5 - 2 GHz 사이라고 생각되긴 하지만) 차기 콘솔의 경우 CPU 성능은 크게 기대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재규어 기반 벤치를 통해 어느 정도 밝혀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게임기는 PC 가 아닙니다. PC 처럼 무거운 프로그램을 따로 돌릴 이유도 없고 여러개의 어플리케이션을 동시에 돌리기 위해 탄생한 기기도 아닙니다. 게임기는 게임만 잘 돌리면 되는 것이고 실제 공개된 영상들을 보면 CPU 성능이 모자라서 걱정할 이유도 없다는 생각입니다. 


 오히려 8 개의 멀티 코어를 사용하므로써 (물론 모든 코어가 게임에 사용되진 않지만) 향후 게임 개발에 있어 멀티 코어를 적극 활용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게 되면 쿼드 코어 이상의 CPU 를 가진 유저들이 유리해지고 정체 상태에 빠진 PC CPU 시장도 멀티 코어화가 더 진행될 가능성도 보여집니다. 게임 콘솔의 이런 변화는 결국 게임 개발 전반에 걸쳐 멀티 코어를 충분히 활용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어 유저들에게도 장기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쿼드 코어 이상의 CPU 를 구매하는 소비자에 한해서이긴 하지만 말이죠. 



 벤치 마크 참조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