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5월 13일 월요일

위암 환자 65% 는 증상없이 진단 ?



 서울대학교 암병원 위암센터에서 1986 년에서 2009 년 사이 진료한 위암 환자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65% 는 특별한 증상없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증상자체가 별로 특징적이지 않은 소화 불량 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서 자각 증상이 전혀 없다는 것이죠. 실제로 현장에서 환자를 본 의사 입장에서 이야기 해보면 특별한 증상이 있어서 온 경우보다 그냥 건강 검진하다 발견되는 경우가 요즘 더 많은 것 같습니다. 다행히 그 경우엔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운나쁘게 꽤 진행해서 발견되는 경우도 적지 않지만 말이죠.  


 한국에서는 국가 암건진 사업의 영향이 큰 것 같은데 사실 위암 검진 사업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실제 조기 위암 환자를 발견하는데는 꽤 기여를 한 건 사실입니다. 다만 서구 국가들은 위암 발생율 자체가 낮다 보니 위암 검진 사업에 대한 연구가 잘 안 된건 사실입니다. 


 우리 나라는 위암 조기 검진에 사용되는 위 내시경의 수가 자체가 워낙 저렴한데다 위암이 아니더라도 (다행히 생각보다 위암 환자가 아주 흔하진 않습니다. 드물지도 않지만) 위/십이지장 궤양, 역류성 식도염을 동반한 경우가 적지 않아서 건강 검진은 물론 일반 진료 현장에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덕분에 조기 위암 발견 경우가 크게 늘어서 완치되는 위암 환자의 비율이 상당히 늘어난 것 같습니다. 



(내시경에서 보이는 위암 병변. 그런데 이 정도 위암이라도 증상은 특별한게 없을 수도 있음. Stomach cancer shown by EGD. Its histology was poorly differentiated with signet ring cells.  CCL 에 따라 복사 허용 저자 표시   Source : Med Chaos ) 



(2010년 국가 암등록 통계에 나타난 주요 암의 5 년 생존율  )



 지난 20 년간 위암의 5 년 생존율은 42.8 % 에서 최근에는 67% 까지 증가했는데 생존율이 매우 높은 조기 위암이 많아져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조기 위암 가운데는 위를 잘라낼 필요 없이 내시경적인 방법으로 절제가 가능한 경우도 많아서 이전보다 확실히 치료 성과나 삶의 질 면에서 유리해 졌습니다. 위의 표를 보면 우리나라에서 모든 암의 5 년 생존율이 41.2 % 에서 64.1 % 로 계속해서 높아진 것을 알수 있는데 이는 주로 치료가 잘되는 암인 갑상선, 위, 대장, 유방암등에 의한 것으로 특히 위, 대장, 유방암의 경우는 암 검진 사업에 영향이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세상에 100% 질병을 조기에 밝혀내는 방법은 없기 때문에 검진 사업을 통해 모든 암이 다 발견되지는 않지만 아무튼 안하는 것 보다는 더 빨리 발견할 가능성이 있겠죠. 다만 일부 암들의 경우 조기 검진이 별 효과가 없다고 - 예를 들어 췌장암 같은 경우 - 알려져 있긴 합니다. 



(2009 년 국가 암등록 통계에 나타난 주요 암의 평생 누적 발생 확률 )


 대개 평균 수명까지 살게 되면 평균적으로 암에 걸릴 확률은 1/3 정도 입니다. 남성의 경우 평균 수명에 이를 때까지 위암에 걸릴 확률이 9.1% 로 사실 낮지 않습니다. 여자도 4.8% 에 달하니까 그다지 낮지 않은 확률을 가진 셈입니다.


 위암의 경우 자각 증상이 있다해도 그냥 소화 불량이나 비특이적인 복통이 대부분이라 초기에 증상이 있어 발견되는 경우는 사실 많지 않습니다. 40 세 이상에서 2 년마다 위내시경 검사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어왔긴 했지만 아무튼 한국처럼 위암의 유병률이 높고 위내시경 수가 자체가 저렴한 국가에선 가능한 방법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다만 서구 국가들 처럼 위암 유병률은 낮고 의료 수가가 비싼 국가에서는 당연히 할 필요가 없겠죠. 



(2004 WHO 통계에 따른 국가별 위암 사망률.  OECD 국가 가운데서는 한국이 높은 편이며 미국은 상당히 낮은 편.


English: Age-standardised death rates from Stomach cancer by country (per 100,000 inhabitants).
   no data
   less than 3.5
   3.5-8
   8-12.5
   12.5-17
   17-21.5
   21.5-26
   26-30.5
   30.5-35
   35-40
   40-45
   45-50
   more than 50




 왜 이렇게 국가별로 위암 발생률에 차이가 있는지는 확실히 알지 못합니다. 다만 식생활 및 헬리코박터균 감염율, 유전적 요인등이 다양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말을 달리 하면 예방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 의미도 될 수 있습니다. 폐암처럼 주된 원인이 되는 흡연을 줄여서 미래의 폐암을 예방할 수 없다는 것이죠. 이런 상황에서 아마도 위암 유병률이 크게 감소하거나 혹은 획기적인 예방법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일부 유병률이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완치 가능성이 매우 높은 조기 위암을 찾아내기 위해 위내시경이 널리 시행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관련 기사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