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5월 27일 월요일

대잠전의 새 패러다임이 될까 ? 드론쉽 (Drone ship) ACTUV




 드론 (Drone) 이라는 단어는 무인기를 지칭하는 단어로 최근 널리 쓰이고 있지만 그 외에도 무인 시스템 전체에 이 명칭을 쓰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속칭 드론 쉽 (Drone Ship) 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는 ASW Continuous Trail Unmanned Vessel (ACTUV)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의 DARPA ( Defense 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미국 방위 고등 연구 계획국 ) 이 2010 년 부터 추진하는 무인 선박을 이용한 대잠전 (ASW : Anti Submarine Warfare) 계획입니다. 일종의 USV (Unmanned Surface Vehicle : 무인 수상함) 이 지만 상당히 대형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ACTUV 의 GC 화면  ) 




(소개 동영상) 


 사실 아직까지는 개념 실증기가 등장한 적도 없을 만큼 계획은 초기 단계이지만 미국이 무인 선박 (Unmanned Vessel) 에 매우 많은 관심이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다양한 반잠함이나 수상함 형태의 USV 나 UUV 가 이미 개발되었거나 현재 개발 중에 있는데 특히 ACTUV 는 원거리 대잠전 용으로 계획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12 년 DARPA 는 Science Applications International Corporation (SAIC) 에 5800 만 달러를 지급해서 ACTUV 의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위의 CG 는 컨셉이라 실제 등장하는 ACTUV 의 프로토타입과는 생김새가 상당히 다를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현재 계획으로는 ACTUV 는 자동형 무인 선박으로 수천 km 의 항해가 가능하며 한달이상 항해할 수 있다고 합니다. 구체적인 크기 및 제원에 대한 내용은 전혀 공개된 바가 없는 데 현재 개발 중인 만큼 이 부분은 아직 미정이라고 생각됩니다. 실제 프로토타입이 바다에서 테스트 되는 것은 SAIC 에 의하면 대략 2015 년 중반 정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ACTUV 는 일단 초기 모델에서는 무장은 운용하지 않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주된 목적은 적의 잠수함을 정찰하고 추적하는 일입니다. 미 해군의 다른 대 잠수함 전 전력과 통합된 ACTUV 는 적 잠수함이 의심되는 장소에서 정거리 소나 및 전자기파 탐지 장비를 이용해 적 잠수함을 탐지하게 되며 가까이 적 잠수함이 있다고 생각되면 두개의 고주파 액티브 소나 (high frequency active sonar) 를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고 추적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고 합니다. 


 ACTUV 의 주된 목표는 아주 저소음인 디젤 잠수함입니다. 최근 AIP (Air Independent Propulsion) 기술이 발전하면서 연료 전지를 이용하든 아니면 스털링 엔진을 이용하든 간에 수주간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매우 조용하게 바다 밑에서 작전이 가능한 디젤 잠수함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는 미해군의 새로운 위협이 될 수 있으므로 이를 미리 포착해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차기 대잠전력으로 드론쉽이라고 불리는 ACTUV 가 개발 중인 것입니다. 


 사실 ACTUV 가 할 수 있는 일은 현재의 유인 대잠전력도 다 할 수 있는 일입니다. ACTUV 의 핵심은 기존 대잠 구축함의 1/10 도 안되는 비용으로 유지가 가능한 대잠 전력입니다. 즉 사람이 타지 않기 때문에 현재의 대잠 구축함에 비해 크기가 매우 작아질 수 있고 (물론 기존의 USV 에 비해 매우 크지만) 따라서 가격도 매우 저렴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유지 운용하는데 투입되는 인력이 적다는 것은 적지 않은 장점으로 이는 곧 비용 감소로 이어지며 더 나아가 적에게 격침시에도 아군의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존재합니다. 여기에 같은 예산으로 더 많은 대잠 전력 확보가 가능해 지므로 숫자가 중요한 대잠전에서 큰 이점이 있게 됩니다.  


 다만 ACTUV 같은 대형 무인 선박을 만드는 일은 사실 무인기 개발보다 훨씬 어렵다는 것이 미해군 관계자의 말입니다. 왜냐하면 바다에는 적지 않은 장애물이 존재하기 때문이죠. 일단 항구에서 나갈 때 까지는 유인 유도를 하게 되지만 이후 ACTUV 는 바다에서 센서를 이용해서 장애물이나 특히 지나가는 선박을 알아서 피해가게 됩니다. 사실 이부분이 기술적으로 가장 힘든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결국은 사람이 계속해서 무선으로 원격 조정을 해야할 지도 모르는 부분입니다. 이글을 쓰는 시점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려진 바는 없습니다. 또 수개월간 사람이 손보지 않고도 문제없이 항해가 가능해야 하는 부분도 기술적으로 쉽지 않은 부분입니다. 


 한가지 더 생각해봐야 할 점은 만약 ACTUV 같은 무인 선박이 실제로 효과적으로 기능해서 무인 선박이 잠수함이나 수상함을 추적할 수 있다면 아마도 그 다음 단계는 무장을 장착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점입니다. 이미 무인기의 개발 역사에서도 그렇듯이 처음에는 정찰 목적으로 개발되었으나 정찰만 하기 보다는 공격도 같이 할 수 있는 무기를 원하는 건 해당 군 입장에서는 당연하기 때문에 ACTUV 도 결국 무인기가 그랬듯이 어뢰든 미사일이든 장착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또 무인기의 경우 처럼 오인 공격 가능성이 도마 위에 오르게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런 걱정은 일단 완벽하게 대양에서 수개월씩 작동할 수 있는 무인 선박을 만든 후에 해야겠죠. 현재 이미 소형 무인 선박에 무장을 장착해서 항구 수색 등에 사용하는 예는 (Protector USV 같은) 있습니다. 하지만 ACTUV 는 처음부터 대양 작전을 염두에 두고 미 항모 전단 등에 대잠전 능력을 더 확장시키려는 의도이기 때문에 그 난이도에서 그날 그날 정비가 가능한 단거리 소형 선박과 비교할 바는 아닙니다. 달리 말해서 몇달씩 바다에 나가서 인간이 관리하지 않아도 고장 없이 항해하고, 자동으로 적을 추적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야 합니다. 당연히 쉬운 일은 아니겠죠. 


 드론쉽이 실제 미래 대잠전의 주역이 될지 아닐지는 아마 좀더 기다려봐야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USV 나 UUV 가 점점 미래 전장에서 중요하게 될 것이라는 점은 의심할 수 없겠지만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