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4월 19일 금요일

베이트레일을 기다리는 이유





 불과 수년전만 해도 넷북은 시장에서 꽤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비록 하드웨어적인 성능은 별로긴 하지만 당시 나온 초소형 노트북이나 타블렛 PC 비슷한 물건들은 성능이 다 그저 그런 상황이었고 가격이 매우 저렴하고 휴대가 간편하다는 점 때문에 넷북은 큰 환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ARM 기반 타블렛 PC 들 (안드로이드든 iOS 든) 이 큰 인기를 끌면서 넷북의 가치는 크게 희석되고 있습니다. 또 기존의 노트북들이 울트라북 같은 아주 가볍고 휴대가 편리하게 변하는 것도 한가지 이유는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제 시중에서 넷북이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는 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현재 넷북 열풍의 근원지였던 아톰 CPU 의 미래는 어두워 보입니다. 하지만 인텔의 CEO 인 폴 오텔리니 (Paul Otellini) 는 최근 컨퍼런스에서 아톰 기반의 노트북과 타블렛류 제품의 가격이 지금의 넷북 수준인 200 달러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를 인용한 xbitlab 은 인텔이 자사의 차기 아톰 SoC 인 베이 트레일을 저가형 타블렛과 컨버터플 PC 에 투입해 넷북을 사실상 대체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인텔이 타블렛 PC 시장에 대해서 매우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미 인텔은 여러차례 자사의 하스웰 (Haswell) 프로세서가 타블렛 PC 를 염두에 두고 개발되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하스웰에서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저전력 기술은 노트북보다 더 작은 전력 소모를 요구하는 타블렛 시장을 염두에 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인텔은 10 W 급 TDP 를 가진 하스웰 제품군을 (Haswell-ULX 이라고 알려진 SoC 수준의 제품) 을 생산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타블렛 PC 를 고려하면 사실 10 W 보다 더 작은 TDP 를 가진 제품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인텔은 저가형 타블렛 PC 시장을 겨냥하고 밸리뷰로 알려진 베이 트레일 제품군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84616963 참조) 차기 아톰 기반 베이 트레일은 최대 4 코어를 지원하고 아이비 브릿지에 사용된 것과 동일한 그래픽 코어인 EU 를 수를 줄여 탑재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베이 트레일에서 새로운 아키텍처와 22 nm 공정으로 인해 기존 세대 아톰 기반 제품 보다 CPU 및 GPU 성능 모두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인 벤치는 공개된 바 없습니다. 


 아무튼 인텔은 베이트레일을 바탕으로 수백 달러 까지 가격을 낮춘 저가형 타블렛 및 노트북 형태의 컨버터블 PC 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때 넷북을 위해 사용된 아톰은 이렇게 시대의 변화에 맞춰 용도가 변경되게 될 것입니다. 현재 인텔에 의하면 베이 트레일은 T/M/D 세가지 제품군으로 나누어 등장할 예정입니다. 아마도 뒤어 붙은 알파벳이 사용 용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T 는 타블렛 등에 탑재가 충분히 가능한 3W 정도 TDP 를 가진 제품이며 M 은 기존의 넷북보다 더 저전력인 TDP 4 - 6.5 W 로 저가형 노트북 및 키보드 일체형 컨버터블 혹은 타블렛 PC 에 탑재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D 제품군은 12 W 정도 TDP 로 아마도 저가 데스크탑 시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각각에 대해서 상세한 사양 및 가격은 공개된 바 없습니다. 


  
(Source : intel) 


 OS 를 포함하지 않는다고 생각할 때 베이트레일 기반 SoC 를 (베이 트레일은 모든 제품군이 SoC 형태로 원칩으로 되어 있는 구조임.) 아톰만큼 저렴하게 판매한다면 저가형 타블렛도 가능은 하리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한가지 변수는 스토리지로 대용량 SSD 를 장착하면 가격이 그렇게 저렴할 순 없습니다. 내장 스토리지를 32/64 GB 플래쉬 메모리 기반으로 줄이는 경우에는 윈도우 8 설치시 용량이 별로 안남는 문제가 존재합니다. 따라서 OS 에서 안드로이드 for x86 도 고려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x86 기반 타블렛 PC 를 사는 중요한 목적은 윈도우를 타블렛에서 구동하려는 것이겠지만 말이죠. 


 아무튼 가격을 낮추려고 노력한다면 환영할 만한 일이겠죠. 다만 현재 아톰 기반 타블렛 PC 들은 성능도 만족스럽지 못하면서 가격도 생각보다 별로 저렴하지 않다는 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가격이 아이패드 수준이 되도 경쟁이 쉽지 않은데 사실 대개는 더 비싼 편이죠. 


 따라서 살만한 중저가형 x86 타블렛 혹은 컨버터블 (슬라이드 키보드를 지닌 타블렛 같은) PC 를 위해서는 베이 트레일이 약속처럼 저렴한 가격은 물론이고 CPU 및 GPU 성능을 꽤 끌어 올려야 합니다. 큰돈 주고 현재의 아톰 기반 타블렛 PC 를 살 사람은 제한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일단 윈도우 8 구동시 성능이 만족스럽지 못한게 사실이니 말이죠. (직접 넷북을 사용한 경험으로 이야기 하면 가격은 그렇다 쳐도 성능이 매우 불만족 스러움)



(인텔은 베이트레일 (밸리뷰) 에서 아톰의 가장 큰 문제점인 CPU 및 GPU 성능을 대폭 끌어올리겠다고 장담하고 있음.   Source : Intel)  


 만약 베이트레일이 가격과 성능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면 모바일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윈도우 8 과 MS 에 구원투수로 나서는 셈이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매우 좋은 일이 되겠죠. 만약 베이트레일이 너무 늦거나 혹은 실망스런 성능과 가격으로 나오게 되면 아톰 기반 제품군의 미래는 매우 어두워 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 사이 ARM 진영도 놀고 있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