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4월 26일 금요일

갤럭시 S4 리뷰 모음 그리고 잡담




(Source : 삼성 전자 ) 


 세계 스마트폰 시장 1 위인 삼성 전자의 차기 플래그쉽 스마트 폰 갤럭시 S4 가 정식으로 출시되었습니다. 그와 동시에 여기저기서 리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것들이 알려진 대로 강력한 하드웨어 성능은 물론 소프트웨어에도 상당히 고심을 한 흔적이 여기저기 눈에 띄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하드웨어가 갈수록 상향 평준화 되는 시대에 뭔가 자신만의 장점을 부각시키 위한 노력이 들어갔고 사실 상당수는 놀라운 부분도 있지만 변화에 익숙해진 만큼 사람들의 감탄은 시간이 지날 수록 줄어드는 것이 어쩔 수 없겠죠. 오늘 이야기는 간단한 리뷰 모음과 잡담입니다. (리뷰 모음이 쓸데 없이 긴데 작성자가 사실 S4 를 직접 써본게 아닌 만큼 이 글을 기준으로 기기를 판단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사실 전문 리뷰어도 아니고 말이죠. ) 



 1. 기본 스펙 


 아마도 갤럭시 S4 의 기본 스펙이 드러났을 때 가장 놀라운 점이 있었다면 바로 크기와 무게, 그리고 배터리 용량이었을 것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5 인치 화면 스마트폰의 무게가 130 g 이라는 것은 (물론 전작인 S3 역시 133g) 라는 점은 꽤 놀랍기 때문입니다. 비슷한 full HD 스마트폰 중 HTC One 이 143g, 소니의 엑스페리아 Z 가 146g 이고 5.5 인치 full HD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G 프로가 172g 인점을 생각하면 크기에 비해서 가벼운 수준으로는 최고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누가 말했듯이 공밀레 폰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성과입니다. 


 그렇다고 배터리를 희생했냐면 그것도 아니고 2600 mAh 라는 대용량 배터리를 착탈이 가능하게 7.9 mm 두께에 밀어 넣었으니 엔지니어들의 고충이 스펙만 봐도 느껴지는 수준입니다. 개인적으로 처음 스펙 공개가 되었을 때 무게와 배터리는 진짜 혁명 수준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당분간 같은 크기라면 더 가벼운 스마트폰을 만들기 쉬워보이지 않는 수준입니다.  


 그외에 외장 메모리 슬롯의 지원이라든지 802.11a/b/d/n 와 ac (HT80) 지원이 가능한 점, LPDDR3 를 탑재한 점등은 2013 년 상반기에 등장한 플래그쉽 스마트폰이 갖춰야 할 스펙을 다 갖춘 점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2. 802.11 ac 지원


 갤럭시 S4 가 시대를 앞서가는 점이 있다면 바로 802.11ac 지원이라는 부분입니다. 이점은 향후 802.11ac 지원 무선 공유기를 사용하려는 유저등에게는 의미 있는 스펙이지만 사실 현재 Wi Fi 존들에서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다소 시기 상조인 부분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갤럭시 S4 를 시작으로 2013 년 이후 등장할 신형 스마트 폰들은 상당수가 이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펙 경쟁의 의미 이외에도 결국 항상 그랬듯이 더 빠른 무선랜 환경이 보편화 될 것이기 때문이죠. 더구나 SK 를 필두로 국내 이통사들이 이를 경쟁적으로 기가 파이라고 광고하면서 설치할 것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빨리 보급될 수 도 있습니다.  


 일단 Wi Fi 란  IEEE 802.11 의 규격을 따르는 로컬 무선 규격을 의미합니다. 첫번째 등장한 a 버전부터 2012 년 12월에 규격이 릴리즈되어 이제 막 적용되기 시작한 ac 까지 802.11a/b/g/n/ac 라는 표기는 스마트폰이나 기타 스마트 기기가 나올 때 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표시이지만 그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는 유저는 사실 많지 않습니다. 각각의 알파벳은 802.11 프로토콜의 버전을 의미하며 나중에 나온 것일 수록 당연히 속도가 훨씬 빠릅니다. 





(Source : wiki ) 



 현재 나오는 최신 스마트폰들이 지원하는 듀얼 밴드 (즉 2.4 GHz 와 5 GHz) 와이 파이는 802.11 n 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n 부터는 여러개의 안테나와 주파수 대역폭을 이용한 MIMO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를 지원 데이터 전송폭을 더 늘릴 수 있습니다. 만약 40 MHz 대역폭에서 최대 전송 속도인 150 Mbps 를 지원해 4개의 MIMO 스트림을 사용하는 경우 802.11 n 의 최대 전송 속도는 이론적으로 600 Mbps 이지만 이런 환경의 무선랜을 구축해 놓은 경우는 매우 특수한 경우고 대개는 150 - 300 Mbps 정도가 제품 스펙에 써놓는 최고 속도 입니다. 이것도 2.4 GHz 주파수는 현재 간섭이 많아 제대로 속도가 나오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802.11 ac 는 일단 5 GHz 만 지원해 간섭을 줄여 실효 속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80 MHz 대역폭만 스트림 1개당 433.3 Mbps 의 속도를 제공해 4 스트림의 경우 1.73 Gbps 의 엄청난 속도를 제공합니다. 불과 5초도 안되 1 GB 를 무선으로 다운로드 가능한 것입니다. 기가비트의 무선 전송 속도를 가진 덕분에 이통사에서 이를 기가 (와이) 파이라고 광고하기도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kbench.com/digital/?no=116805&sc=1  참조 ) 


 갤럭시 S4 는 현시점에서 몇개 안되는 802.11 ac 지원 기기입니다. 이는 차세대 스마트폰이 가져야 할 미덕이긴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는 아주 널리 사용되기는 힘든 부분이 있는 게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주변 환경이 이 속도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죠. 802.11 ac 무선 공유기는 가격도 비싸고 더 중요하게는 연결되어 있는 랜 환경이 100 Mbps 가 최고 속도인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즉 무선으로 기가비트 데이터 전송이 가능할진 몰라도 그 무선 공유기는 인터넷에 훨씬 느린 속도로 연결되어 큰 의미가 없는 스펙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 의미도 없지는 않습니다. 일단 5 GHz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면 이미 포화 상태인 2.4 GHz 주파수와 비교시 간섭을 줄여 체감 속도를 매우 빠르게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무선 공유기가 이를 지원해 주어야 함) 또 결국은 이통사들이 기가 와이파이를 빠르게 도입하려고 할 것이기 때문에 수년내로 이는 큰 의미가 있게 될 것입니다. 다만 당장에 도움이 안될 뿐이죠. 물론 머지 않아 대부분 스마트폰이 이를 지원하게 될 것이고 갤럭시 S4 는 그 선두에 서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3. Full HD 아몰레이드 


 디스플레이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면 S4 의 차별점은 역시 아몰레이드 입니다. 각각의 작은 픽셀들을 서로 비교한다면 이는 큰 차이가 있지만 사실 400 ppi 가 넘어가는 full HD 디스플레이들에서는 이런 차이가 아주 눈에 띄는 차이를 만들어 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디스플레이의 특성에 대해서 비교적 상세한 리뷰를 진행한 아난드텍에서는 이런 저런 특성에 대해서 언급하고 최종적으로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해서 더 좋다 나쁘다는 결론을 내리지 않았지만 더 버지에서는 10 점만점을 주었습니다. 더 버지 리뷰는 전체적으로는 아주 호의적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저의 경우 기기를 직접 보지 못해서 뭐라고 판단할 근거는 없는 듯 합니다. 하지만 어떤 리뷰도 디스플레이가 실망스럽다든지 최신 스마트폰에 어울리지 않다는 리뷰는 없었으며 이전 S3 보다 더 진보한 것으로 평가한 리뷰가 많았습니다. 



(S4 에서는 다양한 디스플레이 세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4. AP : 엑시노스 옥타 혹은 퀄컴 스냅드래곤 600


 삼성은 갤럭시 S4 를 내놓으면서 야심차게 준비한 AP 인 엑시녹스 5 옥타를 탑재했습니다. 하지만 초기엑시노스 옥타의 수급은 다소 불안정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고 결국 이전 S에서 처럼 상당수 국가에서는 스냅드래곤 600 을 대신 탑재해서 등장하게 되었습니다(출시 시점에서 8 개 서브모델 중 6 개가 스냅드래곤 600 탑재) 한가지 리뷰들을 보면서 아쉬운 점은 대부분 스냅 드래곤 600 을 탑재한 버전이라는 점입니다.


 물론 스냅드래곤 600 도 고성능 AP 이고 (올해 하반기에 스냅드래곤 800 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퀄컴의 최고 성능 AP) 현재 나와있는 안드로이드 앱을 구동하는데 사실 차고도 남는 성능입니다. 솔직히 스마트폰에 쿼드 코어만 해도 오버스펙 논쟁이 있는 판이라 (멀티 코어를 제대로 사용하는 앱은 지금도 보기 힘든 상황) 8 코어가 아니라고 해서 문제될 부분은 없다고 개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과는 별도로 엑시노스 5 옥타의 구체적인 성능이 궁금한데 간간이 나오는 단편적인 결과외에 상세한 벤치마크가 아직 없다는 점은 아쉽습니다. 그러나 머지 않아 상세 리뷰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아마 이 부분만 따로 포스팅하지 않을까 싶네요.


 스냅드래곤 600 을 탑재한 갤럭시 S4 의 경우 사실 성능은 다 예측이 되는 게 이미 HTC One 같이 스냅드래곤 600 을 탑재한 스마트폰들이 시중에 나와있고 상세 벤치마크가 다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다만 LPDDR3 및 대부분 1.7 GHz 인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1.9 GHz 라는 좀 더 높은 클럭이 갤럭시 S4 가 다른 스냅드래곤 600 탑재 모델 대비 소폭이라도 높은 CPU 성능을 짐작하게 만드는 요소라고 하겠습니다. 실제 아난드텍에서 진행한 CPU 벤치에는 소폭이라도 갤럭시 S4 가 앞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GPU 는 약간 뒤지는 부분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역시 최상위급 AP 라는 사실을 다시 확인시키고 있습니다.





  솔직히 스냅드래곤 600 (APQ8064AB ) 1.9 GHz 에 LPDDR3 2GB 라면 향후 1 년은 너끈하게 최상위 스펙에 들어갈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당분간은 스펙이 모자라서 구동하기 어려운 앱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단지 실 게임에서는 오히려 해상도가 낮은 아이폰 5 가 더 부드러운 구동이 가능한 경우도 있을 것 같은데 일부 on screen 벤치에서 앞서기 문입니다. 하지만 S4 쪽이 더 큰 화면을 제공하므로 게임시 만족도는 더 높을 수 있습니다. 어느 쪽이든 최신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데 부족함은 없는 사양입니다.



 5. 카메라 


 새롭게 등장한 갤럭시 S4 의 1300 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널리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갑자기 주된 비교 대상이 된 HTC One 과 비교시 저조도 환경에서는 울트라픽셀 ( http://blog.naver.com/jjy0501/100180234693 참조) 이 픽셀당 받는 빛이 더 많은 만큼 유리하지만 밝은 야외에서 촬영시에는 갤럭시 S4 가 더 좋은 결과물을 보여주며 1080p 동영상 촬영시에도 비디오 안정화 기능을 사용시 보다 안정적이고 흔들림이 적은 영상을 찍을 수 있습니다. 카메라가 지금까지 나온 스마트폰 카메라 가운데 상당히 고성능이라는 평가는 상당수 리뷰에서 공통되고 있습니다.




(동영상 샘플.  1080p 영상은 유튜브에서 )  


 저조도 및 일반 야외 사진 샘플은 여기에서 참조 : http://www.engadget.com/2013/04/24/samsung-galaxy-s-4-review/


 6. 디자인 


 디자인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분명이 갈리겠지만 아무튼 갤럭시의 특유의 패밀리 룩이 너무 익숙한 탓인지 리뷰어들의 반응이 아주 호의적인 것 같지는 않습니다. 뭔가 획기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새로운 디자인이 아닌 점은 확실합니다. S3 와 S4 는 생김새는 거의 대동 소이하니 말이죠. 반대로 오래된 유명 브랜드가 이렇듯이 갤럭시는 이렇고 아이폰은 이렇게 생겼다는 식의 전통을 충실히 따르는게 장기적으로는 더 좋은 아이디어 일 수도 있습니다. '이것이 갤럭시다' 라는 정체성을 확보하는 게 중요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새모델이 나왔을 때 좀 식상한 듯한 느낌은 피해갈 순 없습니다. 뭔가 하나 얻으면 뭔가는 포기하는 게 순리라고 하겠죠.



 7. 소프트웨어 및 부가 기능


 '종합 선물 세트' 라는 표현이 무색하지 않게 S4 에는 별의 별 기능이 다 들어 있습니다. 최근 안드로이드의 고성능 스마트폰들이 비슷비슷한 AP에 디스플레이, 편의 기능등으로 무장하면서 차별화를 위한 제조사들의 노력이 여기저기서 보이고 있는데 S4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몇가지 기능은 확실히 편리해 보이지만 과연 저 모든 기능을 다 사용할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드는 부분도 있는게 사실입니다. (아래 영상 참조) 





  아마도 다양한 부가 기능 및 동작 인식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개인마다 상당한 차이가 존재할 것으로 보입니다. 누군가에는 있는지도 모르는 기능이 누군가에는 매우 편리한 기능이 될 수 있겠죠. 직접 써보지 않고는 말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다만 온갖 반찬을 다 올린 식탁 같다고 할까 뭐가 너무 많다보니 정확히 이 집이 잘하는 음식이 뭔지를 잘 모르겠는 느낌은 있습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는 그런 진수 성찬을 더 원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8. 총평


 뭐 단순히 리뷰들을 본 느낌들을 적었는데 생각보다 꽤 긴 글이 되었습니다. 과연 그 정도의 정보를 담고 있는 글인지는 모르겠다는 생각이지만 말이죠. 일단 갤럭시 S4 가  잘 만든 스마트폰이라는 점은 누구도 딴지를 걸기 힘들 것입니다. 그럼에도 일부 리뷰어들이나 국내외 유저들 사이에 특별한 혁신이 없고 기대에 비해 실망스럽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이것 역시 시대의 변화로 볼 수 있습니다. 초기에 자동차가 등장했을 때 탈 것의 혁명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기술이 진보되고 시장이 성숙되면서 자동차의 성능은 상향 평준화되고 매년 조금씩 진보되긴 하지만 1-2 년 단위로 보면 마차에서 자동차로 바뀌는 것 만큼의 혁신은 없었습니다. TV 역시 마찬가지죠. 처음에는 집에서 실시간으로 흑백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혁명이었습니다. 이후 새로운 기능들이 끊임없이 추가되긴 했지만 최근 나오는 TV 들은 작년에 나온 것과 근본적으로 다른 기능을 가지고 있진 않습니다.

 하지만 지금 나오는 TV 나 자동차는 50 년 100 년전 나왔던 것과는 엄청난 혁신과 기술이 집약된 것이며이제 우리는 그것 없이는 생활하기 힘듭니다. 사실 10 년 전과 비교해도 많은 변화가 있죠. 만약 초기의 TV 나 자동차를 본 사람이 지금의 TV 와 자동차를 본다면 할말을 잃을 만큼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오히려 그것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는 그것을 알기 힘듭니다.


 시장과 기술이 성숙되고 우리가 그것에 익숙해지기 시작하면 사실 우리가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은 사라집니다. 영화 사상 가장 충격적인 영상은 3D 영화가 아니라 영화라는 것을 전혀 몰랐던 시절 시범 상영했던 조악한 흑백 영화였습니다. 최초 상영시 스크린에서 다가오는 기차를 보고 놀라서 객석에서 일어나 피하려고 했다는 이야기는 당시라면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지금은 실감나는 IMAX 3D 영상으로 비행기가 다가와도 눈하나 꿈쩍하지 않을 텐데 말이죠.

 스마트 폰도 마찬가지입니다. 처음에는 휴대폰으로 이런 것도 가능하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합니다. 이것을 가지고 있으면 시대의 앞선 리더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 스마트폰이 새로운 생필품이 된 시대에 새 스마트폰에 나오는 기능은 상당 부분 이전에 있던 기능을 개선한 정도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진보가 없었을까요. 지금 수년 전에 등장한 갤럭시 S 와 지금 갤럭시 S4 를 비교하면 정말 엄청난 변화가 짧은 시간안에 일어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미래에는 또 어떤 변화가 있을 지 상상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지금 시점에는 이런 기술의 진보는 체감이 어려울 수 있죠. 


 이런 관점에서 보면 아이폰도 갤럭시도 이제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은 사라질 것입니다. 그러나 진보는 끊임없이 계속될 것이고 나중에 등장하는 기기일 수록 TV, 컴퓨터, 비행기, 자동차가 그듯이 당대의 최고의 기술력을 사용해서 만들어질 것입니다. 이런 진보의 선상에 있는 플래그쉽 스마트 기기로써 갤럭시 S4 는 가져야 할 미덕을 다 갖춘 신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