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4월 14일 일요일

IDF 2013 을 통해 공개된 DDR4 - 본격 도입은 ?




 한동안 메모리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DDR3 를 대신할 메모리 규격인 DDR4 는 지난 2012 년 9월에 JEDEC 에서 최종 규격이 정해졌고 2013 년의 소량 샘플 생산을 거쳐 2014 년 이후 시장에 실제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DDR3 에서 DDR4 로의 이전은 2015 년 이후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시장의 진행 방향에 대해서는 애널리스트마다 의견이 다소 엇갈리고 있는 상태이긴 합니다.


 참고 : 규격이 확정된 DDR4  -  http://blog.naver.com/jjy0501/100168201206
           삼성 전자 DDR4 로드맵 - http://blog.naver.com/jjy0501/100167126866
           


 아무튼 2013 년 4 월 베이징에서 열린 IDF 2013 (인텔 개발자 포럼 2013) 에서는 다수의 DDR4 샘플 및 LPDDR4 에 대한 정보가 대거 공개되었습니다. 




 


 (Source : Intel) 


 새로 공개된 슬라이드 들에 의하면 인텔은 2014 년 부터 본격적으로 DDR4 로의 이전이 생겨나 2015 년 후반기 이후에는 주력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실 그러려면 CPU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텔이 DDR4 지원 제품을 내놓아야 합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루머들을 종합하면 2014 년에 하스웰의 서버 및 하이엔드 버전인 하스웰 EX/E 버전이 DDR4 를 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쿼드 채널 DDR4 로 인해 서버 및 하이엔드 컴퓨팅 부분에서 필요한 대역폭을 쉽게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2015 년에는 하스웰/브로드웰의 차기 아키텍처인 스카이레이크 (Skylake) 가 등장하는데 DDR4 를 사용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2014 - 2015 년 사이 주력이 DDR4 지원 제품으로 변경하게 되므로 좋든 싫든 DDR4 로의 이전은 필연적입니다. 


 다만 이 내용은 현재까지 알려진 루머들의 종합이며 실제 각 제품이 DDR4 를 실제로 지원할지는 조금 두고 봐야 확실해질 것 같습니다. 물론 위의 그래프와 함께 생각하면 꽤 가능성 있는 이야기라고 하겠습니다. 2016 년 이후에는 DDR3 지원 CPU/메인보드는 거의 없어질 것으로 나와 있으니 말이죠. 한편 AMD 는 DDR4 지원에 대한 로드맵에 대해서 거의 소식이 없는데 아마도 2014 년 이후에는 DDR4 지원 제품을 내놓을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DDR4 지원은 AMD 의 APU 들에게는 희소식이라고 생각되며 오히려 AMD 가 제품에 따라 더 유리할 가능성도 있겠죠. 



(이전 JEDEC 을 통해서 알려진 DDR3 와 DDR4 의 스펙 차이 ) 


 DDR4 는 분명 스펙상으로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 일단 전압이 낮아지므로 (DDR3 의 1.2 - 1.65 V 에서 DDR4 에서는 1.05 - 1.2 V 로 낮아짐) 시대의 요구가 되가는 저전력화에 유리하며 데이터 전송 비율도 DDR3 의 800 MT/s 이상에서 2133–4266 MT/s 으로 높아지게 됩니다. 이미 3200 MHz 로 작동하는 DDR4 에 대한 로드맵 언급도 있었고 DDR 규격이 하나씩 올라갈 때 마다 대략 클럭이 두배 증가한 점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그 정도 클럭 향상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CPU 보다 오히려 최근 병목현상을 보이고 있는 내장 그래픽의 메모리 대역폭 확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일부에서는 DDR4 가 생각보다 그렇게 빨리 보급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최근에야 메모리 가격이 상승되어 본전 찾기를 하고 있는 DRAM 제조사들은 새로운 고마진 상품을 얻기 위해 DDR4 로의 이전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고 최근의 PC 업계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면 고성능이지만 그만큼 높은 가격의 새로운 메인보드, CPU, DDR4 의 수요는 크지 않을 수 있다고 pcworld 는 isupply 의 애널리스트를 인용해서 언급한바 있습니다. 


 실제로는 어떻게 될지 두고봐야 겠지만 사실 PC 수요가 부진한 건 최근 몇년간 메인스트림 제품군이나 하이엔드 제품군이 이렇다할 성능 향상이 없어 새로운 수요를 견인하지 못한데도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할 것입니다. 일단 가격이 좀 되도 성능이 뒷받침 되면 하이엔드 유저부터 지갑을 열텐데 요즘 그런 상품을 찾아보기 쉽지 않으니 말이죠. 


 한편 IDF 2013 에서는 LPDDR4 에 대한 언급이 나왔습니다. 아직 LPDDR3 도 널리 보급되지 않았는데 벌쎠 LPDDR4 라니 너무 빠른 듯 하지만 모바일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그다지 의외는 아닌 상황입니다. 최근 DRAM 제조사들은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모바일 DRAM 쪽에 아주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Source : SK hynix) 


 IDF 2013 에서 공개된 바에 의하면 LPDDR4 는 3200 - 4266 Mbps 의 빠른 속도로 25.6 - 34.1 GB/s 의 아주 큰 대역폭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를 통해 모바일 기기의 성능 (특히 그래픽 성능 쪽이 기대) 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언제 LPDDR4 가 대중화 될 수 있을 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아마도 수년 후에는 LPDDR4 를 쓴 스마트폰을 볼 수 있긴 하겠죠.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2014 년 이후 DDR4 와 하스웰 E 가 등장하면 그쪽으로 업그레이드를 고려하는 중인데 과연 가격이나 성능 면에서 만족할 만한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