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2월 13일 목요일

태양계 이야기 213 - 다시 부활한 위투 로버 ?



 중국이 야심차게 발사한 달 탐사 차량 위투 (玉兎  Yutu, 옥토끼) 가 중국 언론들을 통해서 공식적으로 임무를 종료하게되었다고 2014 년 2월 12일 발표했다가 중국 당국에 위해서 번복하는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위투는 달 탐사 위성 창어 (嫦娥 Chang'e) - 3 에 의해서 지난 2013 년 12월 15일 달 표면에 착륙했으며 랜더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되었습니다. 창어 3 호 및 위투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트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랜더가 찍은 위투의 사진. 랜더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되어 태양 전지 판을 펼친 모습.  2013 년 12월 15일 찍은 사진  Source : Chinese National Space Administration/China Central Television)


 위투 로버는 달 표면에 내린 후 모든 기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지만 그렇다고 바로 탐사 임무에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그 전에 충분한 에너지를 태양전지로 충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16 일에서 20 일 사이 위투는 일부 기기를 끈 채로 쏟아지는 햇빛을 받으며 충전을 했는데 태양에 노출되는 부위의 온도는 100 ℃ 이상 올라가고 그늘이 진 위치의 온도는 매우 낮아지는 환경에서 테스트를 받았습니다.


 12월 22일 위투 로버는 첫번째 임무를 진행했는데 그것은 랜더 주위로 이동하면서 랜더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는 것이었습니다. 위투는 성공적으로 이 임무를 수행했으며 로봇 팔을 포함한 모든 기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도 확인되었습니다. 23일 위투는 달의 밤을 대비해서 랜더에서 40 미터 남쪽으로 떨어진 장소까지만 이동한 다음 기기를 체크하고 12 월 25일 - 26 일 슬립 모드에 들어갔습니다. 달의 밤은 거의 2 주간 이어지기 때문에 그 동안 배터리 방전을 피하고 기기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나사의 LRO 가 찍은 랜더와 위투 로버의 사진. 대략 40 미터 정도 남쪽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음. 2013 년 12월 25일 찍은 사진. 아래쪽의 작은 점이 위투  Credit : NASA) 



(위투가 찍은 랜더의 사진   Source : CCTV) 


 그리고 한달이 지난 후인 2014 년 1월 25일 부터 이 로버에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인지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고 복잡한 달 표면 환경에 의한 기계 제어 이상 등 애매 모호한 이야기만 거론되었습니다. 


 미국의 나사와는 달리 중국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 편이라 자세한 것은 알 수 없지만 성공적으로 미션이 진행된다면 이런 저런 홍보를 했을 것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정보 공개를 잘 안하는 점 하나 만으로도 심각한 문제가 생겼을 것이란 추정이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2월 12일에 이르러 위투가 일부의 추정대로 실제로 작동 불능 상태라는 기사들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위투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임무를 수행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최대한 길게 잡아도 41 일 정도이며 슬립 모드로 들어간 시간을 제외하면 그보다 훨씬 짧을 것으로 보입니다. 본래 목표 기간이 90 일 정도 였던 점을 생각하면 아쉬운 결과입니다.... 라고 포스트를 작성했는데 다시 중국 당국이 이를 부인했다는 기사들이 올라왔습니다.  


 달 표면은 강한 방사선이 그대로 쏟아질 뿐 아니라 섭시 수백도에 따른 온도 차이가 나는 가혹한 환경입니다. 따라서 사전에 여기에 충분히 대비했다고 하더라도 쉽지 않은 환경입니다. 나사의 화성 로버들은 매우 오래 살아남았지만 이는 그만큼 축적된 기술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해야겠죠. 따라서 첫 도전인 중국의 위투가 오래 살지 못했다고 해도 놀라운 일은 아닌데 아무튼 지금 어떤 상태인지에 대해서 상당한 혼란이 있습니다.  



 위투가 진짜 어떤 상태인지는 좀 더 기다려봐야 알겠지만 아마도 본래 의도대로 잘 움직이지 않는 상태인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과연 극복하고 부활할 것인지 아닌지는 나중에 정보가 공개되어야 알 수 있는데 정보 공개가 투명하지 못해 이런 해프닝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 아무튼 위투가 지금 임무를 종료했다고 해도 중국의 달 탐사 미션이 실패한 것은 아닙니다. 앞서 포스트에서 이야기 했듯이 계속 달탐사 미션이 진행될 것이기 때문이죠. 


 중국은 궁극적으로 2020 년 이후 달 유인 미션을 생각하고 있고 지금처럼 계속 도전한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로 생각됩니다. 나사 역시 근미래 달 재착륙 미션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에 2020 년대에는 달에서 중국과 미국이 경쟁하는 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금의 한국의 입장에서 본다면 마냥 부러운 일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