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에 투자하는 알파벳



(The Alphabet spinoff Dandelion has announced a home heating and cooling system that harnesses geothermal energy (Credit: Dandelion))


 아이슬란드처럼 화산 활동이 활발한 지역에서는 지열을 이용해서 발전도 하고 난방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발전이 아니라 냉난방을 하는 용도라면 사실 지열은 생각보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계절에 따라 극심한 변화를 보이는 표면 온도와는 달리 땅속의 온도는 어느 정도 일정하기 때문에 추운 겨울엔 난방용도로 더운 여름엔 냉방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상당 부분이 냉난방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은 상당한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인 셈입니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스핀 오프 기업인 단델리온(Dandelion)은 지열 냉난방 사업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원리는 간단합니다. 매우 긴 U 자형 플라스틱 관을 땅속에 매립한 후 여기에 물을 흘려보내 냉난방 용으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사용자가 할 일은 6-12개월마다 필터를 교체해 주는 것 뿐입니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매년 상당한 양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으며 동시에 온실 가스 배출도 줄일 수 있지만, 한 가지 큰 단점이 있기 때문에 널리 사용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 단점이란 바로 비용 문제입니다. 단델리온의 지열 시스템은 2만 달러의 설치비용이 들기 때문에 설령 전기비와 가스비를 절감할 수 있다해도 원금을 회수하는 데 수십 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 사이 이사라도 가게 되면 비용 회수는 못하는 셈이죠. 그런 만큼 선뜻 설치하겠다는 사용자를 찾기 어렵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단델리온은 한 번에 비용을 받는 대신 리스 개념으로 매달 요금을 받는 대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단 200만 달러를 투입해 뉴욕주에서 먼저 테스트를 해볼 계획인데, 얼마나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알 것 같습니다. 


 지열 냉난방 방식은 우리나라처럼 단독주택보다는 아파트가 흔하고 특히 지하에 지하철을 비롯해서 공사를 많이 하는 나라에서는 아주 적합하지는 않아 보이지만, 일부 국가나 혹은 특수한 경우라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