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7월 25일 화요일

우주 왕복선 화물실을 개조해서 NextSTEP 모듈 제작하는 록히드 마틴



(Artist's concept of the NextSTEP habitat docked with Orion in cislunar orbit (Credit: Lockheed Martin))

(Concept image of Lockheed Martin's refurbished multi-purpose logistics module prototype
Credits: Lockheed Martin)


 앞서 소개드린 것처럼 나사는 NextSTEP (Next Space Technologies for Exploration Partnerships)이라는 지구 - 달 간 (cislunar) 우주 정거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비글로 에어로스페이스, 보잉, 록히드 마틴, 오비탈 ATK, 시에라 네바다 코퍼레이션, 나노락스 등 6개 회사가 이 사업을 따내기 위해 프로토타입을 준비하고 있는데, 록히드 마틴이 과거 우주 왕복선에 탑재된 화물 컨테이너를 개조해서 이를 개발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 컨테이너는 정확히 말하면 Donatello Multi-Purpose Logistics Module (MPLM)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과거 사용했던 3개 중 하나를 인도받아 우주 정거장 용 모듈로 개조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는 개발 비용 및 시간을 줄이기 위한 전략입니다. 


 NextSTEP의 목적은 달과 그 너머로 인간을 보내기 위한 전진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것입니다. 심우주 게이트웨이 (Deep Space Gateway) 역할을 할 우주 기지는 지구와 근접한 공간이 아니라 달 - 지구 사이에 위치하게 되므로 현재의 국제 유인 우주 정거장 (ISS)보다 훨씬 안전성과 신뢰성이 높은 구조를 지녀야 합니다. 바로 지구로 탈출이 불가능하기 때문이죠. 


 여기에 더 나아가서 ISS와는 달리 항상 사람이 상주하는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사람이 없을 때는 무인 상태에서 스스로 작동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프로토타입 모듈은 실제로 우주로 발사되기 전 그 가능성을 테스트하게 될 것입니다. 


 물론 이 우주 정거장이 실제로 발사되기 위해선 막대한 예산이라는 관문을 넘어서지 않으면 안됩니다. 현재의 예산 사정을 고려하면 과연 가능할지는 의문이지만, 우주를 향한 인류의 도전이 멈춰서는 안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