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2040년에 경유/휘발유차 판매를 금지하기로 결정한 프랑스



 프랑스의 신임 환경부 장관인 니콜라 윌로는 7월 6일 2040년까지 프랑스에서 모든 휘발유 및 디젤 자동차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2025년까지 사실상 내연 기관차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노르웨이의 급진적인 계획보다는 점진적이지만, 프랑스는 노르웨이보다 10배 이상 인구가 많고 자동차 생산량이 적지 않은 국가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영향은 훨씬 클 것으로 생각됩니다. 




 2016년 프랑스에서 판매된 차 가운데 3.6% 만이 전기차나 혹은 하이브리드 자동차지만, 프랑스의 대표적 자동차 제조사인 르노나 푸조-시트로앵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2023년까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 비중을 80%까지 끌어올린다는 다소 야심찬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북유럽은 이보다 한발 더 빨라서 볼보의 경우 내연기관 단독으로 있는 차량은 2019년부터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르노나 푸조-시트로앵, 볼보의 급격한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전환은 시기 상조라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지만, 사실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빼고 생각하더라도 미래 자동차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변화의 몸부림이라고 이해할 수는 있을 것입니다. 


 신생 전기차 메이커인 테슬라의 시가 총액이 GM을 넘어선 것은 분명 거품이 있겠지만, 그만큼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배터리 기술 역시 매년 10-15%씩 좋아지고 있는데, 이는 이미 기술적으로 성숙한 내연 기관 자동차가 흉내낼 수 없는 발전 속도입니다. 따라서 지금은 가격이 비싸도 어느 순간에는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메리트를 지닐 수 있고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친환경 차에 대한 수요 자체가 늘어날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큰 시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2040년까지 순수 내연기관차를 금지하려는 프랑스의 계획보다는 사실 몇몇 대형 자동차 제조사들의 계획이 훨씬 급진적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는 셈입니다. 물론 아직은 배터리 가격이 비싸고 충전 시간도 오래 걸려 앞으로 몇년 사이 전기/하이브리드차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려는 계획이 성공적일지는 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튼 이렇게 되면 유럽 2위의 자동차 제조국인 프랑스 역시 급격하게 전기차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고 1위인 독일 메이커 역시 전기차로의 전환을 진지하게 추진 중에 있어 테슬라가 이전에 지녔던 위치는 흔들릴지도 모른다는 시각이 나오고 있습니다. 테슬라의 성공은 누구도 신경쓰지 않았던 고급 전기차 시장에 과감하게 뛰어든 점이 큰데, 여기에 대형 제조사들이 전기차 중심으로 제품 라인업을 재편하면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과연 전기차로 전환를 추진하는 국가와 제조사들의 노력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미래가 주목됩니다. 물론 주요 자동차 제조국인 우리 나라 역시 이런 변화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