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3D 프린터로 만든 인공 심장




(Credit: ETH Zurich)


 심장 이식은 심각한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유일한 희망이지만, 이식 심장을 구하는 일은 매우 어렵습니다. 이런 경우 인공 심장은 잠시간이라도 대기 시간을 연장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인공 심장의 성능도 개선되어 상당히 장기간 생존이 가능한 사례도 보고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사용되는 인공 심장에는 여러 가지 단점이 존재합니다. 실제 심장과는 형태가 좀 다를 뿐 아니라 크기 역시 환자에 맞춤형이 아니라서 너무 크거나 작거나 모양이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스위스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의 연구자들은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환자 맞춤형 인공 심장을 만드는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동영상) 


 생체에 적합한 소재로 만든 인공 심장은 390g으로 가벼우며 실제 심장처럼 좌우 심실이 있어 혈액을 순환시키는 구조입니다. 다만 자체가 근육이 있는 것은 아니라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공기의 압력으로 작동시키는 구조입니다. 


 3D 프린팅 인공 심장은 환자 맞춤형 인공 장기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아직은 갈 길이 먼 상태입니다. 가장 큰 문제는 내구성으로 3000회 정도 박동밖에는 견딜 수 없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해서 3D 프린터 출력을 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D 프린팅 인공 심장의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습니다. 연구팀은 내구성 향상을 포함한 후속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말기 심장병 환자를 위해 앞으로 궁극의 목표라고 할 수 있는 실제 심장을 대체 가능한 인공 심장이 가능해지기를 기대해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