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2월 23일 목요일

우주 이야기 629 - 가장 밝고 멀리 떨어진 펄서



(The record-breaking pulsar, identified as NGC 5907 X-1, is in the spiral galaxy NGC 5907, which is also known as the Knife Edge Galaxy or Splinter Galaxy. The image comprises X-ray emission data (blue/white) from ESA’s XMM-Newton space telescope and NASA’s Chandra X-ray observatory, and optical data from the Sloan Digital Sky Survey (galaxy and foreground stars). The inset shows the X-ray pulsation of the spinning neutron star, which has a period of 1.13 s, as determined by XMM-Newton’s European Photon Imaging Camera. Credit: ESA/XMM-Newton; NASA/Chandra and SDSS)


 유럽 우주국의 XMM-Newton X선 관측 망원경이 기존에 발견된 것보다 무려 1000배나 밝은 중성자별을 발견했습니다. 동시에 거리 역시 5000만 광년에 달해 지금까지 발견된 펄서 가운데 가장 먼 펄서라는 기록을 남겼습니다. 

 펄서는 강력한 자기장과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고속으로 회전하는 중성자별로 자전 주기에 따라서 지구 방향으로 방출되는 에너지가 향하면 마치 깜빡이는 것 같은 신호로 나타납니다. 그 신호주기는 수초에서 밀리초까지 짧아질 수 있는데, 이렇게 고속으로 회전해도 분해되지 않을 천체는 강력한 중력을 지닌 중성자별 밖에 없기 때문에 쉽게 감별이 가능합니다. 

 이번에 발견된 펄서는 역대급 기록을 남겼습니다. 처음 발견되었을 때 이 펄서는 이전에 발견된 모든 펄서보다 10배나 밝았습니다. X선 부분에서 밝기는 1초간 태양이 3.5년간 내는 에너지를 내는 것과 맞먹을 정도였습니다. 더구나 엄청난 거리를 확인하고 난 후 과학자들이 크게 놀란 것은 당연합니다.

 더 흥미로운 사실은 자전 주기가 더 빨라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연구팀은 과거 관측 기록을 다시 확인해서 2003년까지 데이터가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는 1.43초였던 주기가 지금은 1.13초로 더 빨라진 것입니다. 이 모든 현상을 설명할 가장 좋은 가설은 이 중성자별이 동반성에서 매우 빠르게 물질을 흡수한다는 것입니다. 

 마치 회전하는 팽이를 더 빠르게 돌게 하기 위해서 줄을 이용해서 속도를 더하듯 소용돌이처럼 회전하면서 흡수되는 물질이 각운동량을 더 크게 만드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중성자별이 뿜어내는 엄청난 에너지 역시 그렇게 설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과학자들은 이 정도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는 천체는 블랙홀 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하듯이 자연의 신비는 인간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 


Gian Luca Israel et al. An accreting pulsar with extreme properties drives an ultraluminous x-ray source in NGC 5907, Science (2017). DOI: 10.1126/science.aai8635


댓글 1개:

  1. If you need your ex-girlfriend or ex-boyfriend to come crawling back to you on their knees (even if they're dating somebody else now) you need to watch this video
    right away...

    (VIDEO) Text Your Ex Back?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