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2월 21일 화요일

자녀의 비만은 부모의 영향을 받는다



 전 세계적으로 비만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고 소아 비만 역시 예외가 아닙니다. 소아 비만은 평생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더 큰 임상적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소아 비만은 부모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것이 이전부터 알려져 있는데, 최근 새로운 역학 연구에서는 자녀의 체질량 지수 (BMI) 부모의 영향이 35-40% 정도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서식스 대학 (University of Sussex)의 연구팀은 미국, 영국, 인도네시아, 스페인, 중국, 멕시코에서 참가한 10만 명 이상의 어린이와 그 부모들의 키/체중 데이터를 수집해서 그 연관성을 조사했습니다. 


 연구의 리더인 피터 돌튼 (Professor Peter Dolton) 교수는 모든 국가에서 경제적인 상황과 무관하게 부모의 BMI가 자녀의 BMI에 일관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 비율은 대략 0.2로 엄마의 BMI가 1 증가하면 자녀의 BMI는 0.2 증가했고 아빠의 BMI 1 증가당 자녀의 BMI 역시 0.2 정도 증가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조사가 된 국가의 경제 상태나 식생활 습관, 문화적 배경 등이 매우 큰 차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녀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별 차이가 없게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동시에 부모의 영향력은 BMI가 높은 비만 아동일수록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만이 세대 간에 전파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유전적인 성향 역시 그 중 하나지만, 단순히 비만 유전자가 전달되기 때문에 비만이 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가족간에 비슷한 식생활 및 생활 습관을 공유하는 것도 큰 이유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비만한 아동일수록 부모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다는 점 역시 그렇습니다. 소아 비만이 되는 운동부족, 과도한 열량 섭취는 아마도 부모로부터 배운 것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연구가 비만한 부모의 자녀는 모두 비만이 되고 날씬한 부모의 자녀가 모두 날씬하게 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보다는 가족간에 건강하지 않은 생활 습관을 공유할 가능성이 크고 비만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이 부분에 대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자녀에게 건강한 생활습관을 물려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사람은 아마도 그 부모일 것입니다. 


 참고 


Peter Dolton et al, The intergenerational transmission of body mass index across countries, Economics & Human Biology (2017). DOI: 10.1016/j.ehb.2016.11.00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