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2월 1일 수요일

깜짝 실적을 올린 아이폰




 IT 업계의 공룡들이 2016년 4분기에 좋은 실적을 발표했는데, 애플도 그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애플은 2016년 10월에서 12월 사이 (애플의 회계 년도에서는 2017년 1분기) 784억 달러 (작년 동기 759억 달러) 라는 역대 최대 규모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분기 실적으로 애플 뿐 아니라 민간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약간 감소한 179억 달러 (작년 동기 184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애플의 수익을 주도한 것은 역시 아이폰이었습니다. 7830만대의 아이폰을 팔아서 역대 최대 판매를 갱신했는데, 내용을 뜯어보면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이 있습니다. 일단 호실적을 주도한 것은 아이폰 7 플러스 였던 것으로 보입니다. 모델별 판매를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아이폰 대당 판매 가격이 691달러에서 695달러로 오른 것은 비싼 아이폰 7 플러스의 판매가 늘었음을 짐작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이것은 노트 7 여파 등으로 인해서 안드로이드 패블릿 시장에 빈틈이 생겼던 것도 한 가지 이유였을 것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아이폰 7과 7 플러스의 제조 단가 증가로 인해 순이익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별 판매에서 놀라운 부분은 중국에서 매출이 12% 감소했다는 것입니다. 대신 미국에서 9%, 유럽에서 3%, 일본에서 20%,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8% 등 나머지 지역에서 고르게 증가했습니다. 아직 미국 (북미) 부분 매출이 중국 매출의 2배에 달하기 때문에 중국에서 매출 감소가 커도 충분히 상쇄가 가능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별 매출 

 미국: 320억 달러
 유럽: 185억 달러
 중국: 162억 달러 
 일본: 58억 달러
 아시아 태평양: 59억 달러 


 하지만 중국에서 매출이 감소한 것은 중국 자체 브랜드의 성장이라는 부분이 크게 작용해서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해온 애플이 앞으로도 성장을 유지할 수 있을지 우려가 되는 부분이라고 하겠습니다. 


 제품별 매출을 보면 아이폰이 544억 달러로 매출의 2/3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아이폰 쏠림 현상은 몇 년째 개선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히트 상품이 있다는 것만으로 크게 성공한 건 맞지만, 의존도가 너무 높다는 것은 앞으로 개선해야 할 과제입니다. 스티브 잡스 이후로 새로운 대박 흥행 아이템이 없다는 것이 애플의 가장 큰 고민일 것입니다. 


 그래도 한 가지 희망은 서비스 부분이 71.7억 달러로 크게 성장해 맥이나 아이패드를 넘어섰다는 것입니다. 본래 애플은 음악, 앱 같은 서비스와 함께 사업을 키워나갔고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생각될 수 있습니다. 


 아무튼 아이폰 7이 크게 성공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놀랍긴 하지만, 3.5mm 오디오 잭이 더 이상 필수 조건이 아니라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어서 흥미롭습니다. 의도했던 아니든 간에 아이폰 7의 성공은 아닐로그 오디오 잭에서 디지털 단자로 넘어가는 큰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단기적으로는 소비자에게 좋은 일은 아니지만, 장기적으로 생각하면 결국 시대의 변화라고 생각됩니다. 다른 많은 것들과 비슷하게 우리가 3.5mm 아날로그 단자를 영원히 사용하지는 않을테니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